낙태죄폐지논란.JPG

▲ 2014년 4월 13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제3회 생명대행진’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낙태 반대 주장을 담은 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는 모습.



임산부 결정권, 태아 생명권 팽팽히 맞서

시민단체들 공론화에 앞서 국가적 입장제시 촉구



청와대가 임신중절(낙태) 문제를 공론화하면서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찬반양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낙태는 여성의 자기결정권과 태아의 생명권, 국가의 보육 책임까지 다양한 문제가 복잡하게 얽힌 사안이다. 


이번 공론화는 5년 만에 낙태죄 위헌 여부를 다루는 헌법재판소 결정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헌재는 2012년 8월 23일 낙태죄에 대해 4(합헌) 대 4(위헌)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내렸다. 1953년 형법 제정 당시 낙태를 처벌토록 규정한 이래 헌재가 내린 첫 판단이었다. 


위헌 정족수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임부(妊婦)의 자기결정권’과 ‘태아의 생명권 존중’ 의견이 팽팽히 맞섰던 셈이다.


당시 결정문을 보면 이강국 이동흡 목영준 송두환 재판관은 낙태죄 유지 반대 의견을 제시하면서도 “임신 24주 이후에는 임부의 낙태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특단의 사정이 있는 경우에만 허용함이 바람직하다”고 언급했다.


 일부 급진적 여성단체가 주장하는 낙태죄 전면 폐지 입장과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이들은 ‘태아에 대한 국가의 보호 의무에 여성이 임신 중 또는 출산 후 겪게 되는 어려움을 도와주는 것까지 포함된다’ ‘국가는 생명의 발달 단계에 따라 보호 정도나 보호 수단을 달리할 수 있다’ 등의 논거도 제시했다. 


특히 임부의 건강을 위해 태아가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임신 초기(1∼12주) 낙태는 허용해줄 여지가 크다는 주장까지 내놨다. 


임신 초기 낙태를 전면적, 일률적으로 금지하고 처벌하는 건 ‘침해의 최소성 원칙’에 위배되고 낙태죄 규정이 사문화돼 임부의 자기결정권을 침해한다는 것이다.


낙태죄 폐지를 주장하는 시민단체 상당수도 특정 기간을 정하되 현재 모자보건법에서 규정하는 허용 사유를 조금 넓히자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미순 전국성폭력상담소 대표는 “16주 이하가 산모에게 덜 힘들고 태아 성장도 덜하다”면서도 “청소년들은 12주를 넘기도록 임신 사실을 모르기도 하는데 이 역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선 한국여성민우회 여성건강팀장은 “형법상 낙태죄 폐지 자체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일단 낙태죄를 폐지하고 나면 의학적으로 유도분만선인 24주 등 여러 기준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도 공론화 자체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낙태죄는 처벌도 제대로 하지 않고 사문화된 법으로 남아 있는데 출산율이 낮아지니까 문제 삼는다”며 “낙태에 대한 국가적 입장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현철 낙태반대운동연합회장은 “낙태가 불법임에도 이미 빈번하게 임신중절 수술을 하고 있다”며 “법이 사문화돼 시민들은 낙태가 불법인 줄도 모른다”고 했다. 


헌재는 지난 2월 낙태를 한 여성과 수술한 의료진 등을 처벌하는 형법 제269, 270조에 대한 헌법소원 사건을 접수해 심리 중이다.


관건은 이진성 신임 헌재소장의 취임으로 9인 체제로 복귀한 헌재가 어떤 판단을 내리느냐다.  이 소장은 지난 2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제한적 낙태 허용’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태아의 생명권에 가장 큰 관심을 가지는 사람은 바로 임신한 여성”이라며 “그런 여성이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낙태를 선택할 수도 있다. 미국 연방대법원이 (결정)했듯 일정 기간에는 낙태를 허용하는 방향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안창호 재판관은 2012년 국회 인사청문회 당시 “태아도 하나의 생명체인데 인간이 아무런 제약 없이 중절 수술을 하는 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4 <낙태죄 폐지논란, 교계 입장은 ?> "공론화 핵심에 생명 존엄성에 대한 깊은 고민 있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23
» <낙태죄 폐지 논란> 찬·반 대립 첨예한 '낙태' ... 생명경시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24
502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취임 - 12일 저녁 예배에서 위임식... 김삼환 목사는 '원로' 추대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3
501 김하나 목사 "결정에 대한 책임 내가 다 지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59
500 명성교회 세습 논란 '자유게시판'도 사라진 예장통합총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59
499 "한국교회 대표 목사의 비참한 퇴장"...이영표, 명성교회에 쓴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58
498 기사 같은 광고... 이단·사이비 주요 언론 넘본다 <급증하는 반사회적 종교집단 광고>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77
497 "한국교회는 지금, 타락한 중세교회 닮아가 5대 솔라 정신 살려 교회·세상 바꿀 것"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개혁주의생명신학 연합학술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93
496 중세교회는 면죄부를 팔고, 한국교회는 ○○○를 판다 - 일부 현상이지만 고쳐야 할 병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97
495 기도 가장 많이하는 지역, 조지아주 어거스타 집회참여 가장 낮은 곳 S.F, 산호세, 베이지역 - 바나리서치 조사...미국 도시들의 신앙과 관련한 10가지 사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28
494 "동성애자, 예배 참여 할 수 있지만..." - 한국복음주의신학회 입장 주목...동성애자에 대한 돌봄과 회복 사역 논의할 때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40
493 통신비·책값까지 세금...사실상 종교활동 과세 - 기획재정부 '종교계별 세부 과세기준안' 들여다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62
492 동성애는 유전이 아니다 <창조질서와 결혼제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342
491 "표절 설교, 무엇이 문제인가 ?" - 김남중 클레어몬트신학교 설교학 교수 미 동부지역서 '설교클리닉 인도'.... 참가 목회자들 설교표절에 대한 찬반 의견 나타내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365
490 기복 신앙 그리고 기복 설교 무엇이 문제인가? - LA기윤실, 건강교회 교실 '건전한 설교' 세미나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358
489 "목사, 에쿠스 타도 되나?"...목회자의 윤리·소유에 대한 묵상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348
488 [2017년 흰돌산수양관 하계성회] 살아 계신 하나님을 현장에서 경험하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6-28 411
487 "14년간 단 하루도 쉬지 않은 릴레이 기도가 있습니다" - '기도 24ᆞ365', 경기도 남양주 선한목자동산에 본부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617
486 군 간부가 SNS에 軍 동성애 영상 파문...! 바른군인권연구소 등 316개 단체, 군대안에서 동성애 "근절"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7-04-19 656
485 신천지 위장 평화 행사장...10만명이 홀린 듯이 일사불란 - 만국회의 '평화의 사자' 이만희 띄우기 초점..열병식에 수백 명 어린이 동원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6-09-21 1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