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죄폐지논란.JPG

▲ 2014년 4월 13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제3회 생명대행진’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낙태 반대 주장을 담은 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는 모습.



임산부 결정권, 태아 생명권 팽팽히 맞서

시민단체들 공론화에 앞서 국가적 입장제시 촉구



청와대가 임신중절(낙태) 문제를 공론화하면서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찬반양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낙태는 여성의 자기결정권과 태아의 생명권, 국가의 보육 책임까지 다양한 문제가 복잡하게 얽힌 사안이다. 


이번 공론화는 5년 만에 낙태죄 위헌 여부를 다루는 헌법재판소 결정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헌재는 2012년 8월 23일 낙태죄에 대해 4(합헌) 대 4(위헌)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내렸다. 1953년 형법 제정 당시 낙태를 처벌토록 규정한 이래 헌재가 내린 첫 판단이었다. 


위헌 정족수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임부(妊婦)의 자기결정권’과 ‘태아의 생명권 존중’ 의견이 팽팽히 맞섰던 셈이다.


당시 결정문을 보면 이강국 이동흡 목영준 송두환 재판관은 낙태죄 유지 반대 의견을 제시하면서도 “임신 24주 이후에는 임부의 낙태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특단의 사정이 있는 경우에만 허용함이 바람직하다”고 언급했다.


 일부 급진적 여성단체가 주장하는 낙태죄 전면 폐지 입장과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이들은 ‘태아에 대한 국가의 보호 의무에 여성이 임신 중 또는 출산 후 겪게 되는 어려움을 도와주는 것까지 포함된다’ ‘국가는 생명의 발달 단계에 따라 보호 정도나 보호 수단을 달리할 수 있다’ 등의 논거도 제시했다. 


특히 임부의 건강을 위해 태아가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임신 초기(1∼12주) 낙태는 허용해줄 여지가 크다는 주장까지 내놨다. 


임신 초기 낙태를 전면적, 일률적으로 금지하고 처벌하는 건 ‘침해의 최소성 원칙’에 위배되고 낙태죄 규정이 사문화돼 임부의 자기결정권을 침해한다는 것이다.


낙태죄 폐지를 주장하는 시민단체 상당수도 특정 기간을 정하되 현재 모자보건법에서 규정하는 허용 사유를 조금 넓히자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미순 전국성폭력상담소 대표는 “16주 이하가 산모에게 덜 힘들고 태아 성장도 덜하다”면서도 “청소년들은 12주를 넘기도록 임신 사실을 모르기도 하는데 이 역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선 한국여성민우회 여성건강팀장은 “형법상 낙태죄 폐지 자체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일단 낙태죄를 폐지하고 나면 의학적으로 유도분만선인 24주 등 여러 기준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도 공론화 자체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낙태죄는 처벌도 제대로 하지 않고 사문화된 법으로 남아 있는데 출산율이 낮아지니까 문제 삼는다”며 “낙태에 대한 국가적 입장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현철 낙태반대운동연합회장은 “낙태가 불법임에도 이미 빈번하게 임신중절 수술을 하고 있다”며 “법이 사문화돼 시민들은 낙태가 불법인 줄도 모른다”고 했다. 


헌재는 지난 2월 낙태를 한 여성과 수술한 의료진 등을 처벌하는 형법 제269, 270조에 대한 헌법소원 사건을 접수해 심리 중이다.


관건은 이진성 신임 헌재소장의 취임으로 9인 체제로 복귀한 헌재가 어떤 판단을 내리느냐다.  이 소장은 지난 2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제한적 낙태 허용’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태아의 생명권에 가장 큰 관심을 가지는 사람은 바로 임신한 여성”이라며 “그런 여성이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낙태를 선택할 수도 있다. 미국 연방대법원이 (결정)했듯 일정 기간에는 낙태를 허용하는 방향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안창호 재판관은 2012년 국회 인사청문회 당시 “태아도 하나의 생명체인데 인간이 아무런 제약 없이 중절 수술을 하는 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3 <정신질환으로 고통받는 식구가 한 공동체내에 계신 것을 알고 계시나요?> "정신병에 대한 이해"(상) ...정신질환우 남성가족 모임 제공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645
512 <무엇이 한국을 취하게 하나...크리스천과 음주> "취하지 말라, 하셨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623
511 <영화 "1987" 통해 본 6월 민주항쟁 속 개신교> 1987년 『독재 타도』 외치던 민중들 곁에 교회가 있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674
510 하루 2시간30분 십일조로 드리면 1년 뒤 영성 가득한 '나만의 성경' ...크리스천의 소망 '성경 완필' 기자가 도전해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720
509 신천지판 '댓글부대'...신천지 '全성도 댓글 미션' 입수 - 신천지 홍보 기사 순위 높이려 포털에 댓글 달도록 SNS로 지시...교회별로 실적까지 보고하게 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691
508 <제천 화재로 세상 떠난 박재용 목사의 뭉클한 사연> 단기선교 학생들 위해 불난 스포츠센터서 알바했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712
507 <믿음 안에서 보낸 2017년 5인의 고백과 기도> "부족한 자 도구로 삼고 사랑할 수 있는 힘 주셔서 감사합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759
506 <이어령 교수의 나라를 위한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694
505 "정신질환으로 고통받는 식구가 한 공동체내에 계신 것을 알고 계시나요?" ...정신질환우 남성가족 모임 제공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681
504 <낙태죄 폐지논란, 교계 입장은 ?> "공론화 핵심에 생명 존엄성에 대한 깊은 고민 있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654
» <낙태죄 폐지 논란> 찬·반 대립 첨예한 '낙태' ... 생명경시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646
502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취임 - 12일 저녁 예배에서 위임식... 김삼환 목사는 '원로' 추대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708
501 김하나 목사 "결정에 대한 책임 내가 다 지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50
500 명성교회 세습 논란 '자유게시판'도 사라진 예장통합총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96
499 "한국교회 대표 목사의 비참한 퇴장"...이영표, 명성교회에 쓴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58
498 기사 같은 광고... 이단·사이비 주요 언론 넘본다 <급증하는 반사회적 종교집단 광고>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70
497 "한국교회는 지금, 타락한 중세교회 닮아가 5대 솔라 정신 살려 교회·세상 바꿀 것"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개혁주의생명신학 연합학술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691
496 중세교회는 면죄부를 팔고, 한국교회는 ○○○를 판다 - 일부 현상이지만 고쳐야 할 병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618
495 기도 가장 많이하는 지역, 조지아주 어거스타 집회참여 가장 낮은 곳 S.F, 산호세, 베이지역 - 바나리서치 조사...미국 도시들의 신앙과 관련한 10가지 사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756
494 "동성애자, 예배 참여 할 수 있지만..." - 한국복음주의신학회 입장 주목...동성애자에 대한 돌봄과 회복 사역 논의할 때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6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