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인과세.jpg



종교인 과세를 바라보는 교계 일각의 반발이 거세다. 


기획재정부가 통신비와 건강보험료, 이사비용까지 포함된 ‘종교계별 세부 과세기준안’을 각 종단에 발송하고 나서부터다. 


과세기준안을 받아든 일부 목회자는 “소득 종류가 뭐 이렇게 많으냐”며 “종교인 과세가 아닌 종교 말살 과정”이라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기재부는 지난 10일 “제시한 항목 외 과세대상이 있다면 알려 달라”며 세부 과세기준안을 개신교·천주교·불교 등에 발송했다.


개신교 세부 과세기준안에는 생활비와 사례비 상여금 격려금 공과금 사택공과금 휴가비 특별격려금을 비롯해 이사비 건강관리비 등이 포함됐다. 


종교인이 종교단체로부터 지원받는 도서비 연구비 수양비 학자금 통신비 등과 자녀 보육비 일부, 월 20만원을 초과해 사용하는 본인 소유 차량 비용, 10만원 초과 식사 등도 과세 대상이다.


종교단체를 거치지 않고 직접 받는 부흥회 사례비와 다른 종교단체로부터 받는 해외선교비 등도 세금을 내야 한다. 


반면 종교인이 성도 또는 소속하지 않은 종교단체로부터 받는 심방사례비와 주례비, 강의비 등은 과세 대상에서 빠졌다.


구체적인 과세 항목이 알려지자 교계는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종교인 과세 대책을 위한 공동 태스크포스(TF)는 기재부에 지난 20일 제출한 검토안에서 “통장에 들어오는 돈을 교회와 선교에 먼저 사용하는 종교인을 그렇지 않은 일반 근로자와 같이 보고 있다”며 “이대로라면 종교인이 쓰는 돈 대부분이 과세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과세기준안에 따르면 목회활동비나 선교비, 전도심방비, 사역지원금과 수련회지원비는 종교단체를 위해 지출한 것으로 정산할 경우 과세에서 제외된다. 


다만 교계는 이를 증빙하는 과정에서 종교활동까지 세무조사 범위에 포함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


TF는 동일 소득에 서로 다른 과세 기준이 적용될 수 있음을 지적했다. 


종교단체가 부양가족이 없는 목사에게 월 200만원을 지급한다면 근로소득으로 신고할 경우 1만9520원, 연간소득이 정해지지 않은 종교인소득으로 신고할 경우 10만원, 연간소득이 정해진 종교인소득으로 신고할 경우 1만6620원을 원천징수해 지급해야 한다. 


연간지급액 여부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는 세율과 표준세액공제 때문이다(표 참고).


형평성 문제도 제기했다. 


소득세법에 따르면 종교 관련 종사자가 종교단체로부터 종교의식을 집행해야만 종교인 과세 대상이 된다. 


법인격을 취득하지 못한 교회나 사찰 등과 종교의식을 집행하지 않는 종교인은 과세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


법령상 용어의 모호함도 지적했다. TF는 “종교인의 정의가 무엇인지 규정이 없어 누구를 종교 관련 종사자로 볼 것인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내 개신교계가 이단으로 규정했어도 과세 당국 시각에선 종교 종사자가 될 수 있어 향후 종교계 갈등으로 폭발할 소지도 있다.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정서영 한국교회연합(한교연) 대표회장, 송태섭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총) 상임회장, 권태진 TF 대표위원장 등은 26일 오전 ‘종교인소득 과세 한국교회 공동대책 TF 연석회의’를 갖고 현안을 점검했다. 


회의에서는 “세부 과세기준안에 실제 소득이 없는 것까지도 지나치게 세분돼 목사들이 너무 많은 소득이 있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며 “종교활동 과세인지 종교인 과세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종교 침해 요소가 많다”는 우려가 나왔다.


불교계는 “종교인 과세를 반대하지 않는다”는 기본 입장을 보이면서도 노동법은 물론 4대 보험과 고용법, 근로기준법, 최저임금법 등을 함께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계 관계자는 “불교계에 비해 개신교계가 안일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기재부가 불교계에 발송한 세부 과세기준안에도 대부분 항목이 ‘사찰의 형편에 따라 추가로 지급한다’고 명시돼 개신교계만 옥죄는 인상을 준다”고 주장했다.


한 관계자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지난 14∼15일 기독교계를 방문하며 ‘백지상태에서 검토하겠다’고 말했지만 그 전에 세부 과세기준안이 준비돼 있었다”며 “목사들로부터 종교인 과세 유예 주장보다는 아예 거부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2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취임 - 12일 저녁 예배에서 위임식... 김삼환 목사는 '원로' 추대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7
501 김하나 목사 "결정에 대한 책임 내가 다 지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4
500 명성교회 세습 논란 '자유게시판'도 사라진 예장통합총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4
499 "한국교회 대표 목사의 비참한 퇴장"...이영표, 명성교회에 쓴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3
498 기사 같은 광고... 이단·사이비 주요 언론 넘본다 <급증하는 반사회적 종교집단 광고>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22
497 "한국교회는 지금, 타락한 중세교회 닮아가 5대 솔라 정신 살려 교회·세상 바꿀 것"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개혁주의생명신학 연합학술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43
496 중세교회는 면죄부를 팔고, 한국교회는 ○○○를 판다 - 일부 현상이지만 고쳐야 할 병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45
495 기도 가장 많이하는 지역, 조지아주 어거스타 집회참여 가장 낮은 곳 S.F, 산호세, 베이지역 - 바나리서치 조사...미국 도시들의 신앙과 관련한 10가지 사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74
494 "동성애자, 예배 참여 할 수 있지만..." - 한국복음주의신학회 입장 주목...동성애자에 대한 돌봄과 회복 사역 논의할 때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83
» 통신비·책값까지 세금...사실상 종교활동 과세 - 기획재정부 '종교계별 세부 과세기준안' 들여다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02
492 동성애는 유전이 아니다 <창조질서와 결혼제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236
491 "표절 설교, 무엇이 문제인가 ?" - 김남중 클레어몬트신학교 설교학 교수 미 동부지역서 '설교클리닉 인도'.... 참가 목회자들 설교표절에 대한 찬반 의견 나타내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263
490 기복 신앙 그리고 기복 설교 무엇이 문제인가? - LA기윤실, 건강교회 교실 '건전한 설교' 세미나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267
489 "목사, 에쿠스 타도 되나?"...목회자의 윤리·소유에 대한 묵상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259
488 [2017년 흰돌산수양관 하계성회] 살아 계신 하나님을 현장에서 경험하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6-28 318
487 "14년간 단 하루도 쉬지 않은 릴레이 기도가 있습니다" - '기도 24ᆞ365', 경기도 남양주 선한목자동산에 본부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523
486 군 간부가 SNS에 軍 동성애 영상 파문...! 바른군인권연구소 등 316개 단체, 군대안에서 동성애 "근절"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7-04-19 566
485 신천지 위장 평화 행사장...10만명이 홀린 듯이 일사불란 - 만국회의 '평화의 사자' 이만희 띄우기 초점..열병식에 수백 명 어린이 동원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6-09-21 1190
484 1948.05.31 대한민국 국회는 기도로 시작했다 - ...제헌국회 개원식장서 대표기도 제헌의원 이윤영 목사 <1890∼1975> imagefile kchristian 2016-07-20 1280
483 "하나님의교회도 신천지만큼 위험한 이단" - 예장합동총회, 이단 사이비 세미나 개최.."각별히 조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6-05-04 1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