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JPG



하나님은 남자와 여자를 구분해 창조

성(性)염색체는 절대 바뀌지 않는 것




남성과 여성은 염색체 유전자에 따라 결정


XX는 여성의 염색체를, XY는 남성의 염색체를 의미한다. 


결혼이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절대적 제도라면, 남성과 여성도 염색체 유전자에 따라 결정되는 절대적인 것이다. 


질병 때문에 이런 염색체에 이상이 생겨 완전한 남자 또는 여자의 역할을 하기 어려운 경우가 생길 수 있지만, 염색체에 따라 남성과 여성이 결정되는 것은 변화될 수 없다. 


아무도 자신의 염색체를 바꿀 수 없기 때문에, 염색체에 따라 남자와 여자가 결정되는 것은 변화될 수 없는, 하나님께서 정하신 창조질서다. 남자면 남자이고, 여자면 여자이지, 다른 존재는 없다. 


바로 이 남성과 여성을 통해 자녀가 태어나는 것도 변화될 수 없는, 창조질서다. 


남성과 남성 사이에, 여성과 여성 사이에서 자녀가 태어날 방법은 전혀 없다.


남성과 여성이 염색체에 따라 정해지는 것이 절대적이고, 결혼으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낳고 양육하는 것도 당연하다면, 이런 질서를 보호하고 장려하는 것도 당연하다. 


국가와 사회에는 그런 책임이 있다. 그런데 염색체에 따라 결정된 남성과 여성을 거부하고, 다른 성(性)으로 살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있다. 


몸은 남자 또는 여자일지라도, 마음은 여자 또는 남자로 살고 싶다는 것이다. 

수술해서라도 다른 몸을 갖길 원하고, 실제로 그렇게 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수술하더라도 염색체가 변화된 것은 아니다. 


우리는 남성과 여성의 구별이 절대적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동시에 남성과 여성에 대한 문화적 구별이나 차별은 열린 마음을 품고 다가서야 한다. 

과거에는 요리가 여성의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마찬가지로 남성과 여성이 어떠해야 한다는 생각은 문화에 따른 가치관일 뿐, 절대 기준은 아니다. 


우리가 남성과 여성의 기질이라고 생각하는 상당 부분도 문화에 따라 다르다. 


그렇기에 사회에서 부여한 남성과 여성의 역할을 거부하고 다른 역할을 하고 싶은 점은 인정해 주어야 한다. 


그렇지만 아무리 여성 같은 남성이라도 아기를 낳을 수 없듯, 선천적으로 정해진 남자, 여자의 구별까지 무시할 수는 없다.




동성(同性)결혼  허용 요구


최근 남성과 여성이 서로 사랑해서 결혼하고, 자녀를 출산·양육하는 질서를 무시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동성(同性)끼리 서로 사랑하니 결혼하겠다는 것이다.

‘동성(同性) 결혼’을 허용하는 것이 사회의 진보적인 모습인 것처럼 주장하는 사람도 많다. 

그러나 동성 결혼을 통해서는 자녀를 낳지는 못한다. 

그래서 입양하거나 자녀를 낳으려고 다른 이성과 또 결혼해서 두 여자와 한 남자가 같이 사는 일이 벌어진다. 

절대 기준이 사라진 포스트모더니즘 시대에 동성끼리 결혼하는 것을 금지하는 일 자체가 문제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개인이 원한다고 모든 것을 허용한다면, 사회는 어떻게 될까? 

실제로 사회에는 개인의 자유를 억제하는 많은 법이 있다. 

국가에 세금을 내고, 병역 의무를 이행하고, 운전할 때 안전벨트를 매야 한다.

왜 이런 법과 규정을 만들고 사람들은 그 법과 규정을 지킬까? 

법과 규정을 통해 사회 구성원들이 더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사회를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단위인 가정은 남자와 여자로 이뤄지고, 자녀를 낳고 양육하는 가족 공동체이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사회는 결국 어떻게 될까? 

동성 결혼이 허용되는 사회에서는 동물과 결혼 행위를 허용해 달라는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 

결혼이 남자와 여자 사이에만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면, 사람이 동물과 결혼하는 것을 금지할 근거는 무엇인가?



1503032631-99.jpg




동성애 유전자는 거짓 주장


동성애는 유전적으로 결정되는 것이기 때문에 금지할 수 없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동성애 유전자’는 동성애를 지지하는 학자들이 억지로 주장하는 것일 뿐, 과학자들은 ‘동성애 유전자’를 인정하지 않는다. 


그러나 ‘동성애적 경향’은 있을 수 있다. 범죄자들에게도 ‘범죄자적 경향’이 있다. 

그렇다고 범죄를 저질렀을 때 정상참작이 되지는 않는다. 사실 인간의 거의 모든 행동에서 이런 ‘유전적 경향성’을 발견할 수 있다. 


하지만 인간의 모든 행동을 유전적 성향으로 정당화할 수는 없다. 

사회적으로 허용된 것이 아니라면 자신의 행동을 절제해야 한다.

사실 동성애는 유전자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경험으로 학습되는 것이다. 

많은 동성애자가 민감하고 다정다감한 성품을 지녔고, 인간관계에서 깊은 관계를 갖고 싶어 한다. 

그렇기에 도리어 상처받기 쉽다. 


그런데 같은 동성애자들은 이런 마음을 잘 이해하고 어루만져 주기에 강한 공동체를 이루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사람들이 모두 동성애자가 될 수밖에 없다는 것은 아니다. 

‘동성애자’란 동성끼리 깊은 사랑과 우정을 나누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동성끼리 항문성교를 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성 경험이 없는 사람이 성 중독 환자가 될 수 없듯, 항문성교를 하지 않으면 동성애자가 될 수 없다.

 ‘동성애’에는 동성끼리 깊은 사랑과 우정을 나누는 것을 넘어 ‘항문성교의 쾌락을 누리고 싶다’는 갈망이 더 크게 존재한다(남성 동성애자들 중심으로 글을 쓴 것이다). 그러나 항문성교는 성병과 에이즈 등이 전파될 확률이 매우 높다. 


또 항문 기능이 훼손되어 매우 어려운 상황이 될 수 있다. 항문은 배설기관이지 생식기관이 아니다. 


항문성교 없이 민감한 성품을 가진 동성끼리 깊은 우정의 교제를 나누는 것은 동성애가 아니다.

따라서 동성애 치료는 성 중독과 마찬가지로 항문성교의 쾌락을 포기하는 과정이 따라야 한다. 

또 인간관계에서 받은 상처와 두려움을 회복하는 과정도 필요하다. 


모든 사람이 죄인이었을 때, 주님께서 먼저 사랑하신 것처럼, 주님은 동성애자들도 사랑하시고 회복되길 바라신다. 


우리도 주님과 같은 마음으로 동성애자들과 성 중독자들을 비롯해 모든 중독자를 바라보아야 한다. 


무엇보다 우리 자신도 종류만 다를 뿐, 죄에 중독된 사람이라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 

오직 주님의 은혜만 중독에서, 죄에서 우리 모두를 건져 주실 것이다.




중독에 빠진 사회 대안은 오직 교회


성 중독에서 대한민국을 살리려면 교회가 대안을 보여 주어야 한다. 

힘들어도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결혼해 서로 사랑하며 한 몸을 이뤄 가는 행복한 부부의 모습을 보여 줘야 한다. 


아이를 많이 낳고 열심히 사랑과 희생으로 양육하면서 좋은 부모가 되어야 한다. 

이런 가정에서 자란 우리 아이들이 사랑과 희생을 배워 자신들도 다른 사람들을 사랑하고 희생하는 삶을 살 수 있게 될 것이다. 


또 교회는 사랑과 희생과 함께 절대적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 

염색체를 바꿀 수 없다면, 인정해야 한다. 


이성을 믿을 수 없더라도 건전한 가정이 가장 중요한 가치라는 점은 인정해야 한다. 

현재의 모습은 과거 선택의 결과다. 


더 나은 미래를 원한다면, 지금 지혜로운 선택을 해야 한다. 

교회가 세상의 대안이다. 


하나님께서 태초에 가정을 창조하시고, 부부와 자녀들을 통해 이 땅에 하나님 나라를 이뤄 가려고 하셨던 것처럼, 예수님의 십자가 구원 사건을 통해 이 땅에 교회를 세우셨다. 

그러므로 주님의 뜻대로 살아가는 교회만 죄에 중독된 사회를 구원하는 대안이 될 수 있다.



이은일 교수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 한국창조과학회 전임 회장(6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2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취임 - 12일 저녁 예배에서 위임식... 김삼환 목사는 '원로' 추대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7
501 김하나 목사 "결정에 대한 책임 내가 다 지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4
500 명성교회 세습 논란 '자유게시판'도 사라진 예장통합총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4
499 "한국교회 대표 목사의 비참한 퇴장"...이영표, 명성교회에 쓴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3
498 기사 같은 광고... 이단·사이비 주요 언론 넘본다 <급증하는 반사회적 종교집단 광고>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22
497 "한국교회는 지금, 타락한 중세교회 닮아가 5대 솔라 정신 살려 교회·세상 바꿀 것"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개혁주의생명신학 연합학술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43
496 중세교회는 면죄부를 팔고, 한국교회는 ○○○를 판다 - 일부 현상이지만 고쳐야 할 병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45
495 기도 가장 많이하는 지역, 조지아주 어거스타 집회참여 가장 낮은 곳 S.F, 산호세, 베이지역 - 바나리서치 조사...미국 도시들의 신앙과 관련한 10가지 사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74
494 "동성애자, 예배 참여 할 수 있지만..." - 한국복음주의신학회 입장 주목...동성애자에 대한 돌봄과 회복 사역 논의할 때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83
493 통신비·책값까지 세금...사실상 종교활동 과세 - 기획재정부 '종교계별 세부 과세기준안' 들여다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03
» 동성애는 유전이 아니다 <창조질서와 결혼제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236
491 "표절 설교, 무엇이 문제인가 ?" - 김남중 클레어몬트신학교 설교학 교수 미 동부지역서 '설교클리닉 인도'.... 참가 목회자들 설교표절에 대한 찬반 의견 나타내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263
490 기복 신앙 그리고 기복 설교 무엇이 문제인가? - LA기윤실, 건강교회 교실 '건전한 설교' 세미나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268
489 "목사, 에쿠스 타도 되나?"...목회자의 윤리·소유에 대한 묵상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259
488 [2017년 흰돌산수양관 하계성회] 살아 계신 하나님을 현장에서 경험하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6-28 318
487 "14년간 단 하루도 쉬지 않은 릴레이 기도가 있습니다" - '기도 24ᆞ365', 경기도 남양주 선한목자동산에 본부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523
486 군 간부가 SNS에 軍 동성애 영상 파문...! 바른군인권연구소 등 316개 단체, 군대안에서 동성애 "근절"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7-04-19 566
485 신천지 위장 평화 행사장...10만명이 홀린 듯이 일사불란 - 만국회의 '평화의 사자' 이만희 띄우기 초점..열병식에 수백 명 어린이 동원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6-09-21 1190
484 1948.05.31 대한민국 국회는 기도로 시작했다 - ...제헌국회 개원식장서 대표기도 제헌의원 이윤영 목사 <1890∼1975> imagefile kchristian 2016-07-20 1280
483 "하나님의교회도 신천지만큼 위험한 이단" - 예장합동총회, 이단 사이비 세미나 개최.."각별히 조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6-05-04 1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