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유명 목회자들과 평신도 지도자들이 “연방대법원이 동성결혼을 허용할 경우, 징역 등 어떤 형벌을 감수하더라도 불복종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천명하고 6월 10일부터 온라인 청원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미국에서 이들이 벌이고 있는 ‘전통결혼 수호자들의 서명’(Pledge in Solidarity to Defend Marriage)에는 현재 4만 2000명 이상이 서명했으며, 전 주지사와 언론인 등 유명인들도 대거 참여했다. 


앞으로도 참여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청원과 서명운동 성명서에서 이들은 “인류의 역사는 정부가 동성결혼자들에게 동등한 법적 권한을 부여하기 위해 결혼에 대해 재정의하는 것과 같이 특정 정책을 시행하기 위해 헌법을 수정할 경우, 이에 반대하는 이들을 위해 경찰력을 사용해 왔다는 것을 보여 준다”면서 “이는 신앙과 양심의 자유를 훼손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방대법원이 동성결혼을 허용하는 판결을 내릴 경우, 결혼과 인간의 성을 재정의하는 데 아무런 제한이 없게 된다”며 “우리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는 것을 허용할 수 없으며, 허용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성명서는 “성경에서 결혼은 남성과 여성 사이에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인간 창조 이후 대대로 남녀간 결혼으로 지금까지 인류가 존속해 온 것이며 인간의 이성을 통해서도 분명히 알 수 있는 것”이라면서 “이것은 자연질서의 일부분”이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美 교계, 연방대법원 판결 앞두고 서명운동 전개 kchristian 2015-06-17 2306
475 법원, 퀴어 퍼레이드 경찰 불허에 제동 교계·시민단체 강력 반발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2266
474 "차별금지 핑계 동성애 인정법 제정 절대 안돼" - 한국교회 동성애 대책 긴급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2212
473 "CCM 돈 내고 불러라" 한인교회 혼란 - "저작권 당연하나 너무 비싸다" 견해에 "부르는 만큼만 내면 싸다" 의견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2349
472 저작권 관리회사 곡 부르려면 사용료 내야 - 한인교계에 건전한 저작권 문화 계몽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2192
471 김동수 교수 북콘서트 '방언, 성령의 은사' 방언이 없다고? "성경과 교회사를 보라, 지금도 있다" imagefile kchristian 2015-05-13 2713
470 ['일터에 천국 심는' 두 직장인의 애환] 크리스천 미생 직장생활 안녕하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4-11-12 3233
469 45분간 죽었다 살아난 엄마..."기도가 날 살려"...'넌 아직 여기 올 때가 아니야' 누군가의 말 기억 imagefile kchristian 2014-11-12 3029
468 "교인들이 목마르다"-영화 '명량'이 개봉 12일째인 10일 오전 1000만 관객돌파 imagefile kchristian 2014-08-13 3399
467 한국 신학대 교수들 교황 방한 어떻게 보나? imagefile kchristian 2014-07-23 3284
466 "구원파 이단 아니다" - 한기총 이단 전문위원 발언 파문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3109
465 "박옥수 역시 구원파이다" - 최삼경·박형택·정동섭 목사 등 공동기자회견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2972
464 [삶의 향기] 온전한 한 팀을 이루기 위해 imagefile kchristian 2014-06-25 2825
463 "한국교회 바뀌지 않고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 -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교회 방향 모색 세성협 목회자 좌담 imagefile kchristian 2014-06-18 2859
462 <아버지날 초대칼럼> "무면허 아버지의 7가지 운전스타일" imagefile kchristian 2014-06-18 2854
461 <구원파 대해부> (7) 전문가 좌담 - "지금처럼 이단 활개치는 시대 없어, 한국교회 책임감 느껴야" imagefile kchristian 2014-06-04 2892
460 <구원파 대해부> (6) 구원파의 몰락 - “과도한 돈 집착 잘못”… 심상찮은 내부 동요 imagefile kchristian 2014-06-04 2969
459 <구원파 대해부> (5) 오대양 사건과 구원파 - '오대양' 박순자는 세모 사채 모집책일뿐... imagefile kchristian 2014-05-21 3043
458 <구원파 대해부> (4) 구원파 폐해, 그 실태는 - “영생 주셨는데 보답 않나” 헌납 강요 kchristian 2014-05-21 2795
457 <구원파 대해부> (3) 사업에 주력하는 구원파 - 기업체만 20여곳… 종교는 명분이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4-05-14 2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