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향기.jpg
김영희 기자



하나님과 한뜻을 이루어 한마음으로 

천국 가는 그날까지 탈락하지 말아야

월드컵이 한창이다. 

전 세계가 월드컵에 관심을 갖고 각자 삶의 터전에서 좋아하는 팀을 응원하며 환호하고 승부를 즐기는 시즌이다. 

축구 경기를 하는 목적은 하나, 그것은 팀이 승리하는 것이다. 

승리하되 정정당당한 경기정신에 입각하여 규칙을 지켜야 한다. 
경기에서 승리하는 데에는 무엇이 필요할까? 

체력, 기술, 전술, 정신력, 경기 당일 컨디션 등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제일 중요한 것은 한 팀으로서 단합된 힘, 즉 조직력이 아닐까.
며칠 전 카메룬과 크로아티아의 경기에서 이 부분이 극명하게 드러났다. 

이번에 월드컵 경기에서는 좀처럼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되어 화제가 됐다. 

카메룬은 무엇 때문인지는 몰라도 같은 편 선수끼리 싸우는 볼썽사나운 장면을 연출하며 팀이 분열되는 모습을 보이다 자멸했다. 

상대편 선수를 팔꿈치로 가격하여 경고를 받고 퇴장을 당하는 선수가 있는가 하면, 팀 동료끼리 싸우는 장면까지 보여 ‘막장 축구’라는 비난을 받았다. 

삶의향기.JPG

그 주인공은 카메룬의 베누아 아수 에코토와 멘자민 무칸디오 선수. 

이들은 카메룬 진영 페널티 에어리어 근처에서 몸싸움을 벌였다. 

팀이 0:4로 지고 있는 과정에서 예민해진 무칸디오가 아수 에코토를 향해 무어라 말을 하자 에코토는 즉시 그에게 다가가 머리를 들이밀었다. 

무칸디오가 아수 에코토의 목을 뿌리치는 모습까지 보여 싸움이 커질 뻔했지만 동료들이 말려 사태가 진정되는 듯했다. 

경기 후 원만하게 화해하지 않은 상태로 퇴장하는 모습을 보여 관중으로 하여금 아쉬움을 갖게 했다. 

결과는 4:0, 크로아티아의 일방적인 승리였다.
 0:4로 진 카메룬은 조별리그 탈락이 결정됐다. 

카메룬은 아프리카 전통의 축구강호로 세계무대에서 그동안 좋은 성적을 올렸던 팀이다. 
이런 팀이 왜 이렇게 쉽게 무너졌는지 이번 월드컵 경기를 보며 쉽게 짐작할 수 있었다. 

그것은 하나의 팀으로 싸웠느냐, 분열된 팀으로 싸웠느냐에 따라 극명하게 구별된다.
비단 축구뿐만이 아니다. 

월남 패망도 이와 유사한 전철을 밟았다. 

월남은 월맹과 대치해 있는 상황에서 국민이 하나의 생각으로 뭉치지 못하고 분열된 정치 노선과 이념 대립으로 인해 스스로 내부에서 몰락하고 말았다. 

지금 우리나라가 바짝 긴장해야 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교회와 개인의 신앙생활 성공 여부도 마찬가지다. 

성경을 중심으로, 하나님과 합한 생각으로, 담임목사를 중심으로 하나가 되지 못한다면 교회 부흥은커녕 현상 유지도 힘들 터다.

하나님과 하나의 팀이 되어 살아가는 사람은 마지막에 천국을 유업으로 받을 것이고, 하나님과 같은 팀이기는 하나 또 다른 팀에 기웃거리며 하나님과 온전히 한 팀을 이루지 못한다면 마지막 날에 맞이할 결과는 참담할 것이다. 

“그러므로 그리스도 안에 무슨 권면이나 사랑에 무슨 위로나 성령의 무슨 교제나 긍휼이나 자비가 있거든 마음을 같이 하여 같은 사랑을 가지고 뜻을 합하며 한 마음을 품어 아무 일에든지 다툼이나 허영으로 하지 말고 오직 겸손한 마음으로 각각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고 각각 자기 일을 돌아볼 뿐더러 또한 각각 다른 사람들의 일을 돌아보아 나의 기쁨을 충만케 하라”(빌립보서 2:1~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1 김동수 교수 북콘서트 '방언, 성령의 은사' 방언이 없다고? "성경과 교회사를 보라, 지금도 있다" imagefile kchristian 2015-05-13 2159
470 ['일터에 천국 심는' 두 직장인의 애환] 크리스천 미생 직장생활 안녕하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4-11-12 2608
469 45분간 죽었다 살아난 엄마..."기도가 날 살려"...'넌 아직 여기 올 때가 아니야' 누군가의 말 기억 imagefile kchristian 2014-11-12 2526
468 "교인들이 목마르다"-영화 '명량'이 개봉 12일째인 10일 오전 1000만 관객돌파 imagefile kchristian 2014-08-13 2950
467 한국 신학대 교수들 교황 방한 어떻게 보나? imagefile kchristian 2014-07-23 2805
466 "구원파 이단 아니다" - 한기총 이단 전문위원 발언 파문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2639
465 "박옥수 역시 구원파이다" - 최삼경·박형택·정동섭 목사 등 공동기자회견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2527
» [삶의 향기] 온전한 한 팀을 이루기 위해 imagefile kchristian 2014-06-25 2374
463 "한국교회 바뀌지 않고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 -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교회 방향 모색 세성협 목회자 좌담 imagefile kchristian 2014-06-18 2433
462 <아버지날 초대칼럼> "무면허 아버지의 7가지 운전스타일" imagefile kchristian 2014-06-18 2449
461 <구원파 대해부> (7) 전문가 좌담 - "지금처럼 이단 활개치는 시대 없어, 한국교회 책임감 느껴야" imagefile kchristian 2014-06-04 2485
460 <구원파 대해부> (6) 구원파의 몰락 - “과도한 돈 집착 잘못”… 심상찮은 내부 동요 imagefile kchristian 2014-06-04 2593
459 <구원파 대해부> (5) 오대양 사건과 구원파 - '오대양' 박순자는 세모 사채 모집책일뿐... imagefile kchristian 2014-05-21 2674
458 <구원파 대해부> (4) 구원파 폐해, 그 실태는 - “영생 주셨는데 보답 않나” 헌납 강요 kchristian 2014-05-21 2381
457 <구원파 대해부> (3) 사업에 주력하는 구원파 - 기업체만 20여곳… 종교는 명분이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4-05-14 2395
456 < 구원파 대해부> (2) 구원파의 성장 - “기업이 곧 하나님의 일”… 헌금 받아 사업자금 kchristian 2014-05-14 2389
455 < 구원파 대해부> (1) 구원파의 역사·계보·교리 - 유병언, 극동방송 잠임해 교리설파 장인과 합작한 이단... 교계서 활동하다 쫓겨나 imagefile kchristian 2014-05-07 2649
454 [화해 & 치유의 길] 1200만 크리스천부터 용서·회개의 촛불 들라 imagefile kchristian 2013-12-11 2974
453 고민과 아픔을 복음으로 치유 - 북가주메시아 여성합창단 힐링콘서트 찬양예배 노형건선교사 인도로 6일 저녁 베델연합감리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3-12-11 3323
452 주여 이 땅을 고쳐주소서 imagefile kchristian 2013-12-11 3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