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JPG

자녀교육에 관한 책을 읽다가 ‘무면허 아버지의 7가지 운전스타일’이란 제목의 내용이 있어 나누어 봅니다. 

이미 자녀를 다 키우신 분들도 생각해 볼만 합니다.

첫 번째는, ‘과속형 아버지’입니다. 
은연중에 기대 이상의 것을 요구하며, 모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 주기 원합니다. 
성장촉진제를 먹여서라도 앞장서게 합니다. 
결국 자녀는 애어른이 되고 '일류병'에 사로잡히고, 브랜드를 선호하게 됩니다. 
모든 인간관계를 승부개념으로 받아들여 경쟁하려고만 듭니다.

두 번째, ‘음주운전형 아버지’입니다. 
아버지 신분을 잃고 환상에 사로잡혀, 감정적 기복이 심한 아버지입니다. 
자연히 자녀는 아버지를 기피하게 되고, 그러다가 자녀와 부딪히면, 폭발하여 자녀의 삶에 깊은 그림자와 상처를 남깁니다.

세 번째는 ‘뺑소니형 아버지’ 입니다. 
자녀로부터 책임회피에 익숙하며, 자녀를 방관합니다. 
자녀는 늘 고독과 우울증에 사로잡히게 되고, 자신감을 상실한 채 타인에 대한 의심과 거짓말에 익숙해지고 방어적으로 살아가게 됩니다.

네 번째는 ‘신호위반형 아버지’입니다. 
규칙을 무시하고 도덕과 윤리가 없으며, 상식에 어긋난 행동을 하면서도 죄책감도 별로 느끼지 않습니다. 
과정이 어떻든 간에 반드시 자신의 목적만 이루면 된다고 가르칩니다. 
자녀가 경쟁에는 강하지만 도덕과 윤리적인 기준을 잃고 살게 됩니다.

다섯 번째는 ‘끼어들기형 아버지’입니다. 
남을 많이 의식하고 비교하며, 원망과 불평이 많고 험담을 많이 합니다. 
자녀 역시 자기주장을 합리화하고, 타인에 대한 적대감이 많습니다.

여섯 번째는 ‘추월형 아버지’입니다. 
자녀의 필요를 기다리지 않고 먼저 주어버리는 과잉보호를 합니다. 
어린시절 가난에 대한 아픔이 있습니다. 
모든 해결책은 미리 제시되고, 자녀는 실패해서는 안 됩니다. 
자녀는 스스로 자신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게 되고 창의성이 사라집니다.

마지막은 ‘중앙선 침범형 아버지’입니다. 
자녀의 삶을 지나치게 간섭하고 통제합니다. 
자녀는 이해받고 있다는 느낌을 가질 수 없기에, 지나친 논쟁과 돌발적인 행동을 시도하게 됩니다.

무면허11.JPG

글을 옮겨보았지만, 솔직히 마음이 그다지 편치 않습니다. 
무엇보다도 가장 큰 불편함은 자녀들이 이런 무면허 아버지를 그대로 닮아간다는 점입니다. 

정말 무면허 아버지로 살아온 날이 부끄럽고 아니 무서울 정도입니다.
그래서 다시 노력해야지 다짐해 보지만, 이제는 다시 속고 싶지 않습니다. 

좋은 아버지가 되기 위해서, 아니 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 정말 주님의 도우심을 받아야겠구나 새삼 절감하게 됩니다. 

내 방식을 포기하는 것이 지름길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3 "CCM 돈 내고 불러라" 한인교회 혼란 - "저작권 당연하나 너무 비싸다" 견해에 "부르는 만큼만 내면 싸다" 의견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2272
472 저작권 관리회사 곡 부르려면 사용료 내야 - 한인교계에 건전한 저작권 문화 계몽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2133
471 김동수 교수 북콘서트 '방언, 성령의 은사' 방언이 없다고? "성경과 교회사를 보라, 지금도 있다" imagefile kchristian 2015-05-13 2636
470 ['일터에 천국 심는' 두 직장인의 애환] 크리스천 미생 직장생활 안녕하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4-11-12 3136
469 45분간 죽었다 살아난 엄마..."기도가 날 살려"...'넌 아직 여기 올 때가 아니야' 누군가의 말 기억 imagefile kchristian 2014-11-12 2943
468 "교인들이 목마르다"-영화 '명량'이 개봉 12일째인 10일 오전 1000만 관객돌파 imagefile kchristian 2014-08-13 3349
467 한국 신학대 교수들 교황 방한 어떻게 보나? imagefile kchristian 2014-07-23 3191
466 "구원파 이단 아니다" - 한기총 이단 전문위원 발언 파문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3042
465 "박옥수 역시 구원파이다" - 최삼경·박형택·정동섭 목사 등 공동기자회견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2878
464 [삶의 향기] 온전한 한 팀을 이루기 위해 imagefile kchristian 2014-06-25 2769
463 "한국교회 바뀌지 않고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 -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교회 방향 모색 세성협 목회자 좌담 imagefile kchristian 2014-06-18 2791
» <아버지날 초대칼럼> "무면허 아버지의 7가지 운전스타일" imagefile kchristian 2014-06-18 2793
461 <구원파 대해부> (7) 전문가 좌담 - "지금처럼 이단 활개치는 시대 없어, 한국교회 책임감 느껴야" imagefile kchristian 2014-06-04 2824
460 <구원파 대해부> (6) 구원파의 몰락 - “과도한 돈 집착 잘못”… 심상찮은 내부 동요 imagefile kchristian 2014-06-04 2909
459 <구원파 대해부> (5) 오대양 사건과 구원파 - '오대양' 박순자는 세모 사채 모집책일뿐... imagefile kchristian 2014-05-21 2995
458 <구원파 대해부> (4) 구원파 폐해, 그 실태는 - “영생 주셨는데 보답 않나” 헌납 강요 kchristian 2014-05-21 2720
457 <구원파 대해부> (3) 사업에 주력하는 구원파 - 기업체만 20여곳… 종교는 명분이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4-05-14 2722
456 < 구원파 대해부> (2) 구원파의 성장 - “기업이 곧 하나님의 일”… 헌금 받아 사업자금 kchristian 2014-05-14 2689
455 < 구원파 대해부> (1) 구원파의 역사·계보·교리 - 유병언, 극동방송 잠임해 교리설파 장인과 합작한 이단... 교계서 활동하다 쫓겨나 imagefile kchristian 2014-05-07 3023
454 [화해 & 치유의 길] 1200만 크리스천부터 용서·회개의 촛불 들라 imagefile kchristian 2013-12-11 3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