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파의몰락.JPG

검찰이 유병언씨 일가의 비리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기독교복음침례회(유병언 구원파)의 향후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병언 구원파는 교주 유씨 일가는 물론 관련 기업과 단체들의 불법행위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엄중한 처벌과 규제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또 종교를 빌미로 사익을 추구해온 사이비 이단집단의 행태에 대한 사회적 지탄 여론도 높다. 

따라서 이들은 조직의 붕괴와 해체를 막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내부단속을 통해 신도들의 이탈을 막고 핵심 이권이 걸려있는 사업체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전력을 기울일 가능성이 높다.

유병언 구원파는 1987년 오대양 사건으로 치명적 타격을 입은 후에도 재기에 성공했다. 

이들은 그 과정에서 최대한 신분을 숨기고 포교도 주로 물밑에서 진행했다. 

기업체 이름도 바꾸고 유씨 일가를 전면에 내세우지도 않았다. 

실제 구원파는 한국녹색회, 온나라유통, 세모, 다정한친구들, 청해진, 아해, 한국제약, 노른자, 한평신협 등 여러 기관과 사업체를 운영하면서도 교계 활동은 여름수양회 및 포교를 위한 전도 집회 정도만 열어왔다.

유병언 구원파는 대외적으로 전국에200개 교회, 20만 신도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이는 크게 부풀린 것으로 판단된다. 

현대종교 탁지원 소장은 “이단들은 교세를 10∼20배 부풀려 말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실제 신도 수는 1만 명 내외로 추정된다”며 “구원파는 세간의 관심과 비난여론을 의식해 세월호 참사와 무관함을 알리는 시위를 하면서 당분간 전도집회 등 포교활동을 멈추는 대신 신도들의 이탈을 막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구원파는 서울 등지에서 매주 열던 전도 집회를 지난달 20일부터 잠시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 일가 계열사인 다판다 전국 지점·대리점주와 판매원들은 1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의 수사로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시위를 벌였다.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구원파 내부에서도 분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독교복음침례회 공식 홈페이지(ebcworld.org) 게시판에는 “교회에서 사업을 한 것은 잘못한 일이다” “세월호 침몰의 주요 원인은 돈에 대한 과도한 집착 때문이며 이는 당초 모임(구원파)에서 사업의 취지로 내세웠던 복음전도 및 교제와는 너무나 거리가 멀다”고 주장하는 신도들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K씨는 “우리 교회가 구설수에 오른 것을 보면 (우리에게) 잘못이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며 “어쩌다 이런 모습이 됐는지 너무나 실망스럽고 안타깝다”고 글을 남겼다. 

다른 신도는 “비록 우리교회 성도가 사업체를 운영하고, 교인들이 사원으로 있기는 하지만 교회와 사업은 별개”라며 “우리가 분열하면 자멸한다. 역량을 모으는 데 집중하자”는 등의 반박 글을 올렸다.

탁 소장은 “현재 구원파가 위기에 처한 듯 보이지만 시간이 흘러 관심이 줄면 산하 기업이나 단체의 명칭을 바꿔 재기에 나설 가능성이 매우 크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검찰은 구원파처럼 이단으로 비판 받는 종교가 어떻게 사업을 지속할 수 있는지와 정·재계 등과 유착관계가 없는지 여부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6 美 교계, 연방대법원 판결 앞두고 서명운동 전개 kchristian 2015-06-17 1799
475 법원, 퀴어 퍼레이드 경찰 불허에 제동 교계·시민단체 강력 반발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1829
474 "차별금지 핑계 동성애 인정법 제정 절대 안돼" - 한국교회 동성애 대책 긴급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1774
473 "CCM 돈 내고 불러라" 한인교회 혼란 - "저작권 당연하나 너무 비싸다" 견해에 "부르는 만큼만 내면 싸다" 의견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1888
472 저작권 관리회사 곡 부르려면 사용료 내야 - 한인교계에 건전한 저작권 문화 계몽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5-06-17 1769
471 김동수 교수 북콘서트 '방언, 성령의 은사' 방언이 없다고? "성경과 교회사를 보라, 지금도 있다" imagefile kchristian 2015-05-13 2208
470 ['일터에 천국 심는' 두 직장인의 애환] 크리스천 미생 직장생활 안녕하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4-11-12 2650
469 45분간 죽었다 살아난 엄마..."기도가 날 살려"...'넌 아직 여기 올 때가 아니야' 누군가의 말 기억 imagefile kchristian 2014-11-12 2560
468 "교인들이 목마르다"-영화 '명량'이 개봉 12일째인 10일 오전 1000만 관객돌파 imagefile kchristian 2014-08-13 2991
467 한국 신학대 교수들 교황 방한 어떻게 보나? imagefile kchristian 2014-07-23 2843
466 "구원파 이단 아니다" - 한기총 이단 전문위원 발언 파문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2671
465 "박옥수 역시 구원파이다" - 최삼경·박형택·정동섭 목사 등 공동기자회견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2566
464 [삶의 향기] 온전한 한 팀을 이루기 위해 imagefile kchristian 2014-06-25 2418
463 "한국교회 바뀌지 않고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 -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교회 방향 모색 세성협 목회자 좌담 imagefile kchristian 2014-06-18 2481
462 <아버지날 초대칼럼> "무면허 아버지의 7가지 운전스타일" imagefile kchristian 2014-06-18 2481
461 <구원파 대해부> (7) 전문가 좌담 - "지금처럼 이단 활개치는 시대 없어, 한국교회 책임감 느껴야" imagefile kchristian 2014-06-04 2523
» <구원파 대해부> (6) 구원파의 몰락 - “과도한 돈 집착 잘못”… 심상찮은 내부 동요 imagefile kchristian 2014-06-04 2628
459 <구원파 대해부> (5) 오대양 사건과 구원파 - '오대양' 박순자는 세모 사채 모집책일뿐... imagefile kchristian 2014-05-21 2712
458 <구원파 대해부> (4) 구원파 폐해, 그 실태는 - “영생 주셨는데 보답 않나” 헌납 강요 kchristian 2014-05-21 2422
457 <구원파 대해부> (3) 사업에 주력하는 구원파 - 기업체만 20여곳… 종교는 명분이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4-05-14 2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