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비 염천석 목사

조회 수 5075 추천 수 0 2011.04.25 11:35:05

임승쾌-01.gif

임승쾌 장로

 

어눌한 것 같으면서도 느릿느릿한 그의 말투에는 여전히 겸손함이 묻어 나온다.
이런 성품은 독립유공자로서 대한민국 건국훈장을 포상한 아버지 염학섭 목사의 영향도 빼놓을 수 없으리라 사료된다.
염학섭 목사의 나라 빼앗긴 수난의 여로와 “죽으면 죽으리라”라는 신앙의 삶을 아들 염천석 목사가 정리한 서사시 “죽어서 산사람”을 보면 그 아버지 염학섭 목사님의 성품이 베어있음을 알게된다.
목사이면서 시(詩)작 활동을 활발하게 벌여오고 있는 염천석 목사.
필자가 한국일보 편집국장으로 일하고 있을 때, 창간기념일이거나 신년 등 특별한 때 마다 창간 몇 주년 기념 詩나 신년 詩를 부탁 드려 본적이 있다.
그럴 때마다 나보다 더 훌륭한 분들이 계신데 하시면서 몇 차례씩 거절을 해오셨던 분이다.

 

기도-03.jpg

 

크리스찬 타임스를 만들어온 지난 수년 동안 십 수 차례의 격려전화를 해주셨던 염천석 목사.
신학대학 동기를 최근에 찾아 이메일 주고 받기에 시간가는 줄 모른다며 옛날 청년시절의 우정을 회상하고 계신단다.
서로의 재능을 익히 알고 있는 터라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너의 작사 나의 작곡이 이번에 세상 빛을 보게 됐다고 말씀하신다.
크리스찬 타임스 오늘자(4월24일자) 1면에 실린 염천석 작사 하재은 작곡 “나의 기도”와 “어머니”가 바로 그 것이다.
한 사람은 목사면서 시인 한 사람은 음악을 전공하고 한국 찬송가 공회 전문위원으로 40여 년 전의 우정을 의기투합한 작품인 셈이다.
염천석 목사의 예명이랄까 호는 늦비이다.
성경에도 하나님께서는 때와 장소를 따라 이른 비와 늦비를 주심으로 백성들의 농사를 도와주셨다.
70을 넘긴 염천석목사.(1937년생).
그의 호처럼 늦비가 되어 우리 크리스찬들의 마음속에 그가 작사하고 친구가 작곡한 “나의 기도”와 “어머니”가 메아리 쳐지기를 기대해본다.
더 큰 바람이라면 지금 대기 중에 있는 한국찬송가공회의 심사를 거쳐 찬송가 곡목으로 채택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
<본보 발행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부족함에도 들어 쓰시는 하나님 image kchristian 2011-07-20 2568
20 당신은 행복합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1-06-29 3335
19 모내기 QT imagefile kchristian 2011-06-08 2947
18 "할렐루야"라는 또 하나의 별명 imagefile kchristian 2011-05-04 4376
» 늦비 염천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1-04-25 5075
16 "Judge Day is Coming"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2959
15 재상이 兄 일어나시오! imagefile kchristian 2011-03-23 3163
14 무릎 꿇은 대통령의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1-03-09 13326
13 믿음과 행함 image kchristian 2011-02-23 3518
12 긍적적인 생각의 힘 imagefile [135] kchristian 2011-01-26 10399
11 새해의 소망 imagefile kchristian 2010-12-29 2976
10 홍시 안되는 땡감 imagefile kchristian 2010-12-22 3309
9 사랑의 왕진가방 imagefile kchristian 2010-12-08 4387
8 겨자씨 장학회 imagefile kchristian 2010-11-24 13179
7 감사하는 것들 imagefile kchristian 2010-11-10 3197
6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imagefile [55] kchristian 2010-10-21 16066
5 쓰임받는 은혜에 감사 imagefile kchristian 2010-09-30 4259
4 “당신의 삶이 바로 설교였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0-09-16 3086
3 “You are now entering your mission field” imagefile kchristian 2010-08-30 3392
2 사랑이야기 다음차례는? imagefile kchristian 2010-08-16 11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