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승쾌-01.jpg

임승쾌 장로



기독교 관련 문화가 점점 위축되어 가고 있다는 사실은 크리스찬이라면 누구도 부인 못할 겁니다.


세상의 많은 풍류와 풍습 등에 눌리어가고 반기독교적인 유혹들에 끌려가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지난주 저는 크리스찬 타임스 1면 머릿기사로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중학교를 소개했습니다.


세상에서는 그것이 뭐 그리 대단한 것이기에 톱기사가 되겠는가? 라고 말할지 모르겠지만 크리스찬들에겐 분명 대단한(?) 기사임에는 틀림이 없겠다 싶어 올린 기사였습니다.


크리스마스 콘서트때 예수(JESUS)라는 단어가 들어간 노래를 금지시킨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조지아주 도슨 카운티 한 고등학교에서 풋볼선수들과 함께 기도를 인도했던 데이비스 목사가 '종교로부터 자유재단'이라는 무신론단체의 비판을 받아들인 학교측의 결정으로 학교에서 더이상 기도를 할 수 없게 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학생 선수들은 자발적으로 모여 기도하고 자신들의 신앙심을 표현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어째튼 미국에서는 종교로부터의 자유재단(FFRF: Freedom From Religion Foundation)이라는 무신론단체의 주장으로 공공장소에서는 거의 모든 기독교적 활동에 제동이 걸리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거리적으로는 수만리 떨어진 우리의 조국 한국은 어떠합니까?



발행인칼럼이미지.jpg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직접적인 영향이 없다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세상의 풍류와 풍습은 엄청 빠르게 세상 곳곳을 뒤흔들고 있습니다.


자주 말씀드리는 동성애 문제를 봅시다.


한국이 서유럽ㆍ미국을 앞서가고 있다고 해도 틀린말이 아닐겁니다.


동성애자등을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시민의 양심, 사상, 표현, 종교의 자유를 제한하는 혐오규제법,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국회의원 수십명 또는 십수명이 발의했다 시민들의 극렬한 반대시위로 철회를 하는 소동을 벌이지 않았습니까?


그야말로 황당한 쟁점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이들은 사회 각 부문에서의 약자들, 즉 동성애자, 성전환자, 청소년, 이주민 등이 자본주의 체제에서 억눌린 욕망을 표출하고 그것의 해소를 위한 사회정책을 요구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자본주의가 착취체제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보수적 관습과 문화를 만들어낸다고 보고 있다는 것입니다.


일찌기 1970년대 서유럽을 중심으로 퍼져나가기 시작한 이런 이념은이제는 법으로, 정책으로 발전해서 서유럽과 북미를 뒤덮고 있습니다.


그 영향들이 계속 앞서 언급한 무신론단체들의 주장과 다를바 없다는 것입니다.


한국도 이런 이념을 받아들여 서적들이 쏟아져 나왔고 동성애, 젠더, 학생인권조례, 난민 등등 이슈들이 계속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주 우리 목장 식구들이 예배를 드리던 중 찬송가를 여러곡 불렀습니다.


누군가가 앞으로 한국에서는 집안에서 이렇게 마음놓고 찬송을 부르는 것도 옆집의 신고로 제한 받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말을 꺼내 모두가 마음속으로 수긍한다는 표정들을 보였습니다.


세계 어느나라, 어느세상에서든지 이념과 사상 등 그 모든 것이 다를 수 있고 또 그들이 추구하는 것도 제각각 다를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우리 크리스찬들은 하나님의 창조질서와 명령에 순종하는 성경적 삶의 원리를 법으로 제정해서 억제하고 억압하려는 것에는 단호히 반대의 입장에 서야 할 것입니다.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영적 분별이 더욱더 필요한 시기가 돼가고 있습니다.


     <본보 발행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9 [발행인 칼럼] "홍시가 못된 땡감이야기 그 두번째"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158 [발행인 칼럼] "크리스찬들은 정치에 침묵해야 하나요?"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27
157 [발행인 칼럼] 우리는 하나님 말씀받아 지킬 백성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84
156 [발행인 칼럼] "하나님께서 명하신 법들..."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89
155 [발행인 칼럼] "죄에는 단호히 맞서되 전도로 변화 이끌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06
154 [발행인 칼럼] 우린 "꼰대"라고 조롱 받아야 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20
153 [발행인 칼럼] "신앙생활에도 불감증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156
152 [발행인 칼럼] "부활절에 부활한 타이거 우즈"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178
151 [발행인 칼럼] "김용옥씨 궤변에 재미 붙이셨나요?"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211
150 [발행인 칼럼] "당신의 삶의 만족도는 어떻습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292
149 [발행인 칼럼] "조국과 미국을 위해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319
148 [발행인 칼럼] "예수 닮아가는 성도들"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380
147 [발행인 칼럼] "송구영신예배의 결단"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383
146 [발행인 칼럼] " 오랫만에 가정예배를 드리며"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399
145 [발행인 칼럼] " 지ㆍ여ㆍ작ㆍ할ㆍ나 " imagefile kchristian 2018-12-19 408
144 [발행인 칼럼] "지극히 작은 사람으로 오시는 예수"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411
143 [발행인 칼럼] "소외된 계층을 생각해보는 성탄절"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402
142 [발행인 칼럼] 오늘도 외로운 "문서선교"사역자들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437
141 [발행인 칼럼] "교회를 위해 애통함으로 회개하고 더욱 기도할 때 입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464
» [발행인 칼럼] "위축되는 기독교 문화"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