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or_SonWonBae.jpg 

손원배 목사




소문으로 분류한다면, 사람들을 세 부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째, 소문을 다른 사람들에게 흘려보내는 통로가 되는 사람. 


둘째, 소문을 듣고 증폭시키는 사람. 


셋째, 들려온 소문을 내 선에서 멈추게 하는 사람입니다. 


나는 어떤 부류에 속합니까?


목회편지이미지.JPG


지난 해 어떤 주일설교에서 말씀 드린 것처럼, 모든 ‘소문’은 예외 없이 두 가지, 곧 사실(fact)과 의견(opinion)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어느 정도의 사실 위에 사람들의 주관적인 해석이 더해져서 소문은 만들어집니다. 


그래서 소문은 전해져 갈수록 사실의 비중은 점점 축소되어 가고 사실이 아닌 추측은 걷잡을 수 없이 증폭되어갑니다.


소문의 괴물 같은 특성은 증폭성 뿐 아니라 신속성에도 있습니다. 


“발 없는 말이 천리 간다”는 옛말처럼, 남에 대한 호기심과 남의 이야기를 하기 좋아하는 사람의 속성을 따라 소문은 신속하게 퍼져나갑니다. 


오늘날 통신수단의 발달은 소문을 삽시간에 온 주변과 전 세계로 퍼 나릅니다.


무너지는 거대한 저수지 둑을 작은 호미로 막을 수 없는 것처럼, 소문의 피해자들은 결코 막을 수 없는 소문을 망연자실 바라보며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습니다. 


자신이 정신없이 퍼져나가는 가십(gossip)의 피해자가 되어보지 않은 사람은 결코 이 고통을 알 수 없을 것입니다.


소문이 흘러가는 통로가 되지 맙시다. 내게 도착한 소문이 내 선에서 끝나도록 소문을 멈추게 하는 사람이 됩시다. 대신 ‘소문’을 들고 하나님께 나아갑시다. 


사람들의 추측이 제거되고 사실(fact)이 사실로 바르게 드러날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소문의 피해자가 억울하게 고통당하고 있다면, 그를 위해 기도하고 위로합시다.


우리의 중심을 꿰뚫어 보시는 우리의 창조주 하나님이 살아계십니다. 하나님은 모든 사실을 다 아십니다. 


하나님께서 상벌을 내리실 것입니다. 


우리는 장차 예외 없이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 


이 땅에 사는 동안 하나님을 경외하며, 서로 사랑하고(요13:34) 서로 용서하며 삽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4 조국을 향한 주님의 눈물 - 정장복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6-10-12 2047
313 [목회 편지] ⑧ 창조주께 범사에 감사하며 삽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6-10-05 2154
312 [목회 편지] (7) 가치관 혁명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6-09-28 2181
311 [목회 편지] (6) 영적 목마름이 있습니까?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6-09-21 2226
310 [목회 편지] (5) 말씀 잔치 imagefile kchristian 2016-09-14 2015
» [목회 편지] (4) ‘소문’이라는 괴물 imagefile kchristian 2016-09-07 2044
308 [목회 편지] (3) 선한 싸움을 싸우십시오 imagefile kchristian 2016-08-31 1944
307 [목회 편지] (2) 고 집 imagefile kchristian 2016-08-16 2025
306 [목회 편지 (1)] 새벽시간을 어떻게 보내고 계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6-08-10 2071
305 삼대가 같이 즐길수 있는 7 ·8월 imagefile kchristian 2015-07-15 2352
304 6 ·25 전쟁은 나를 통채로 바꾸어 놓았다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5-06-24 2322
303 엄 마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5-05-06 2564
302 매일 기쁘게 사는 이유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5-02-17 2678
301 세상에 이런 일도 있다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4-12-03 3359
300 따뜻한 정이 그리워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4-11-19 2971
299 뒷 모습 - 현순호 목사 image kchristian 2014-11-12 3382
298 개 팔자 상팔자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4-11-05 3279
297 [박동서 목사 칼럼] "밑거름과 버팀목"” image kchristian 2014-10-14 3879
296 [박동서 목사 칼럼] "십자가를 붙잡으십시오"” imagefile kchristian 2014-10-08 4849
295 땀, 눈물 그리고 피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4-10-08 3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