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피득.gif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인생 철학을 연구한 사람들은 어려서는 먹고 싶은 과자와 사탕을 마음껏 먹고 사는 것이 가장 행복하게 느끼고 보여진다고 했다.
젊어서는 아름다운 배우자와 사는 것 또는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보람을 느끼고 성취력을 이루는 것이 행복하다고 느낀다.
노년에는 자기 닮은 자녀의 꿈을 이루어 가면서 사는 것을 보면서 살다가 모든 사람이 가는 길을 가는 것이라고 하였다.
2011년의 연말과 2012년의 새해를 바라보면서 새삼스럽게 느껴지면서 생각나는 것은 행복한 삶을 바라보고 누려보고 싶어 생각해본다.
알코올 유리관에 누워서 세상사람들의 구경거리가 되는 것도 결단코 행복은 아닐 것이리라!
아부라함도 종말에 두 아들 중에 둘째 이삭의 손을 잡고 마음껏 축복의 기도를 해주고 눈을 감는 것 이였다.
그 뜻대로 되었기에 자신과 남들이 다 행복하다고 하고 필자도 그렇게 믿고 그렇게 하고 싶다.
미국이나 한국이나 형무소가 좁아서 만기가 되기 전에 풀어주고 마음의 형무소 같이 쪼이고 꾀여서 술에 취해 방탕하고 방황하는 사람들이 많기에 더더욱 바래진다.
성령에 감동한 바울이 나는 십자가 하나만을 알기를 원한다고 결단의 외침을 부르짖었다.
십자가는 좌우로 막히지 아니하고 통하는 것.
좌우의 사람들과 막히지 아니하고 통하는 인간의 인성이 온전할 때 하늘의 축복이 내려오는 진리이기에 바울은 십자가를 주장하고 부르짖었을 것이리라!
가족과 사람들 그리고 하나님이 인정해 주는 것 거기에 행복이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발렌타인 날의 상 image kchristian 2012-02-29 4470
185 특별 기고(주정인 목사) - 믿음의 성숙을 향한 성도 ② imagefile kchristian 2012-02-29 10396
184 특별 기고(주정인 목사) - 믿음의 성숙을 향한 성도 ① image kchristian 2012-02-15 4762
183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신약교회의 회복은 정신입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2-02-15 4928
182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꿈속 같은 복된 인생 image kchristian 2012-02-15 4228
181 초대칼럼 - 장벽을 넘어 믿음의 관계로 가는 다인종 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2-02-08 43080
180 목양일념 - 푯대를 향해 달리는 삶 imagefile kchristian 2012-02-08 7134
179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갈림길 image kchristian 2012-02-08 4156
178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가정교회 목장 재출범을 위한 3단계 계획" imagefile kchristian 2012-02-08 5132
177 초대칼럼 - 목사와 독서 imagefile kchristian 2012-02-01 4760
176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가정교회의 네 기둥과 세 축" imagefile kchristian 2012-02-01 5551
175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하늘에서 내려오는 축복의 단비” imagefile kchristian 2012-01-25 4806
174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덕담과 축복 image kchristian 2012-01-25 4138
173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교회가 문제가 있다는 10가지 증거” imagefile kchristian 2012-01-18 4823
172 초대칼럼 - 내 친구 용수 imagefile kchristian 2012-01-11 4742
171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2-01-11 4762
170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팍스 로마나(PAX ROMANA)" imagefile kchristian 2012-01-04 16142
»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시작과 종말의 행복 image kchristian 2012-01-04 4089
168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새롭게 섬길 목자님들을 찾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1-12-21 4783
167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가정심방을 하는 이유” image kchristian 2011-12-14 4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