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경-01.jpg

이훈경
(디트로이트 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

 

이 땅에 사는 동안 우리는 수없이 많은 이름들이 붙여지기도 하고 떼어지기도 합니다.
한 나라의 국민이 되는 것, 특히 큰 나라나 강대국의 국민이 되는 것은 그 출생 자체가 자랑스럽기까지 한 것을 경험합니다.
사도 바울이 살았던 시대에 로마의 시민권을 갖는다는 것은 명예중의 명예라 생각하여 사람들은 돈을 주고 로마 시민권을 사기도 했습니다.
한때 미국 이민은 사람들의 선망의 대상이 되었고, 미국 시민권을 갖는 것 또한 자부심을 주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런 이름에 걸맞도록 명예를 존중히 여기는 삶의 태도를 갖는 것은 좀처럼 쉽지가 않습니다.
그리스도인이란 그의 시민권이 하늘나라에 있는 사람들이라고 성경은 말씀합니다.
가장 좋은 나라요, 이 세상의 나라가 아닌 하늘에 있는 나라이며, 사람이 통치하는 나라가 아니라, 하나님이 통치하는 나라라고 하니, 당연히 이 나라의 시민권을 가진 사람들은 그 명예를 존중해야 마땅할 것입니다.
“아름다운 이름이 보배로운 기름보다 낫다”는 잠언의 교훈은 이를 두고 하는 말씀일 것입니다. ‘하늘나라의 시민’이라는 이름은 참으로 보배로운 이름이기에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은 이 이름을 더럽히지 않고 깨끗하게 보존하며 살아야 할 것입니다.

 

027.jpg

 


이유는 그리스도인의 이름은 이 땅이 아닌 하늘나라에 기록되어 있기 때문이며, 인간의 행정부가 아닌 하나님의 생명책에 기록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보다 더 귀한 명예, 이것보다 더 확실한 성공이 없건만 이 땅에서 나의 이름 석 자가 어느 기록에 없다는 것 때문에 땅을 치며 통곡하고, 그 이름 석 자를 올리기 위하여 온갖 치부를 드러내는 부끄러운 일들이 자행되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임을 봅니다.
우리는 이런 일들을 쉽게 명예욕이라 일컫습니다. 그런데 이 명예욕이 내 안에서도 올라오는 것을 종종 경험하게 됩니다.
사실 우리들의 이름은 예수 그리스도라는 이름과 연관되어 날마다 불려지는 이름이므로 명예 그 자체인 것입니다.
아무개 집사, 아무개 장로, 아무개 성도, 아무개 권사, 아무개 목사라는 것은 확실히 그리스도의 속성과 연결되어 있으므로 내 이름이 더럽혀지면, 하나님의 이름 또한 더럽혀지는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더구나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이름을 부르시며 하나님 아버지 우편에서 간구해 주신다고 하셨으니, 우리가 얼마나 명예로운 이름을 가진 사람들인지 생각해야 합니다.
나에게 생명이 부여되어 사는 동안, 내 이름이 높이 드러나기를 원하는 명예욕은 멀리 멀리 흘려보내야 하겠지만, 그리스도인으로서 그 이름의 명예를 간직하고자 늘 겸손함으로 살아가는 것은 그것이 곧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이 땅위의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어느 곳에서나 명예욕은 멀리하고, 예수그리스도의 증인이요, 군사요, 제자라는 분명한 정체성을 가지고, 우리가 은혜로 받은 명예로운 이름들을 더럽히지 않는 삶을 살기를 소망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발렌타인 날의 상 image kchristian 2012-02-29 4470
185 특별 기고(주정인 목사) - 믿음의 성숙을 향한 성도 ② imagefile kchristian 2012-02-29 10396
184 특별 기고(주정인 목사) - 믿음의 성숙을 향한 성도 ① image kchristian 2012-02-15 4762
183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신약교회의 회복은 정신입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2-02-15 4928
182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꿈속 같은 복된 인생 image kchristian 2012-02-15 4228
181 초대칼럼 - 장벽을 넘어 믿음의 관계로 가는 다인종 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2-02-08 43080
180 목양일념 - 푯대를 향해 달리는 삶 imagefile kchristian 2012-02-08 7134
179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갈림길 image kchristian 2012-02-08 4156
178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가정교회 목장 재출범을 위한 3단계 계획" imagefile kchristian 2012-02-08 5132
177 초대칼럼 - 목사와 독서 imagefile kchristian 2012-02-01 4760
176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가정교회의 네 기둥과 세 축" imagefile kchristian 2012-02-01 5551
175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하늘에서 내려오는 축복의 단비” imagefile kchristian 2012-01-25 4806
174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덕담과 축복 image kchristian 2012-01-25 4138
173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교회가 문제가 있다는 10가지 증거” imagefile kchristian 2012-01-18 4824
172 초대칼럼 - 내 친구 용수 imagefile kchristian 2012-01-11 4742
171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2-01-11 4762
170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팍스 로마나(PAX ROMANA)" imagefile kchristian 2012-01-04 16142
169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시작과 종말의 행복 image kchristian 2012-01-04 4090
168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새롭게 섬길 목자님들을 찾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1-12-21 4783
167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가정심방을 하는 이유” image kchristian 2011-12-14 4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