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순호-01.jpg

글: 현순호 목사
<S.V 노인선교회 회장>

 

“그 사람 이중 인격자야 ”  


“그 이는 천의 얼굴을 가진 인물이야” 


“ 겉 보기와 행동이 그렇게 다를수가 없어” 라는 말을 종 종 듣는다.


한 샘터에서 단 물과 쓴 물이 나올수 없는 것이 자연의 법칙이지만 사람에게는 가능하다.
처음 성경을 접했 을 때 말씀을 읽다가 놀랬다.


즉  한 농부가  많은 곡식을 창고에 가득 채우고는 “내 영혼에게 말하기를 영혼아 여러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놓았으니 편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기자” 라는 대목이다.


내 안에 또 다른 내가 있다는 것은 나에게는 큰 충격이었다.
그 후에  “지킬 박사와 하이드”라는 책을 보면서 좀 더 확실하게 그 뜻을 알았다.


그 책에 등장하는 의사 지킬 박사는 인자하고 친절하며 병을 잘 고쳐주는 천사같은 사람이고  그 반면 잔인하고 살인적인 악마 짖을 하는 하이드씨는  두사람이 아니고 한 사람이다.


한 사람에서 극과 극의 행동이 나올수 있다는 사실은 모르다가 안 사실이다.
나는 보았다. 


머리가 희도록 공부를 많이 해서 박사학위를 받고  학생들에게 존경을 받던 이 교수는 총장으로 입후보하면서 상대후보의 정보를 그릇되게 흘려 그를 매장시키고  자신은 총장이 되었다.
존경의 대상이기도 하지만 천박한 사기꾼이다.


다른 경우, 백명의 교인을 목회하는 일도  힘든데 수 천명 수 만명을 거느리고  설교 할 때마다 욕심을 버리고  하나님의 의를 위해서 살라고 감명 깊은 설교를 하시는 목사가 어떻게 연인을 숨겨두고 자주 들려 재미를 보며 큰 돈을 대주다가 발각되자 오히려 고발자를 정신병자로 모는 위선자!


능력있는 성직자 라는 이름 뒤에 숨은 흉칙한 면을 보고 놀랠 뿐이다.

 

jesus43.jpg


 반대의 경우도 있다. 착한 성격을 가진 최 집사는 교회에 쳤미다는 말을 듣는 헌신적인 분이다.
그 분에게  시험이 왔다. 같은 교회에서 많은 봉사를 하는 이집사와의 관계다.


이 집사는 장로부인으로 서로 존경하고 신뢰하는 사이인데 어느날 최집사는 이 집사의 진한 사랑의 고백을 듣게 되었다.


자기는 이혼 할 준비를 하고 있는데 자기의 진정한 사랑을 받아 달라는 것이다.
남편 장로는 사기성이 농후하고 집에서는 독재자로 군림하며 애들 앞에서도 자기를 때리는 습관이 나이가 들어가면서 더 심해지고 더욱 가소로운 것은 교회에 와서는 성인 군자 같이 행동하는데  정말 봐주기 힘들다는 것이다.


이혼하고 언니가 사는 타주로 가려는데 같이 가서 행복하게 살자는 것이다.
최집사는 당황하면서도 싫지 않았다.


자기도 아내에게 무능한 남편으로 애들 앞에서 날마다 무시를 당하며 사는데 새로운 길이 열리는듯 마음이 흔들리지 않겠는가?


이집사는  아내 보다 젊고 예쁘고 헌신적이고 돈도 있어서 타주에 가서 하루를 살아도 행복하게 살고 싶다.
마치 인형의 집에서 뛰쳐나온 로라처럼 두 사람이 행복하게 살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밤마다 낮마다 그를 괴롭혔다.


어느날 최집사는 한 주일 금식기도를 하고 결론을 내렸다.
이혼하고  애들을 버리고 도망가고 싶은 충격은 나의 이성을 잃은 현실 도피성 마귀의 장난이다.
이 덫에서 빨리 벗어나자.


 그러기 위해서는 아내와 자녀들을 보다 더 사랑하며 이집사를 만나지 말자, 하고는 아내에게 자신의 심정을 토로하고  조용히 그 교회를 떠났다


성자 사도바울도 자기 안에는 선한 나와 나쁜 내가 사사 건건 싸우는데  너무도 괴롭다고 몸부림 치지 않았던가!


우리 보통인간들이야 오죽할까!


문제는 욕심덩어리 인 내가 이기면 나는 죽고  반대로 하나님의 의가 이기면 나는 사는 것이다.
그 갈등은 일생동안 따르는 필요악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4 <북한포럼과 통곡기도회를 마치고> 창조적 소수의 역사 만들기 imagefile kchristian 2013-08-07 4408
233 <'행복한 이야기' 칼럼> 정정당당 크리스찬-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7-24 4268
232 <'행복한 이야기' 칼럼> 1주년의 회상과 감사 -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7-11 4345
231 <'행복한 이야기' 칼럼> 하나님의 D.J. -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6-27 4432
» 내가 나를 이길 수 있을까?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3-27 12663
229 나와의 싸움 (전쟁)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3-13 10892
228 부모의 사랑은 어디까지 인가....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2-19 10679
227 최송연 사모의 별똥별 칼럼 - 진실과 정직 실종 시대를 넘어 imagefile [63] kchristian 2013-02-13 53979
226 주정인 칼럼 - 실패를 넘어서서 (계획을 추진해 나가던 중 실패를 맛본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imagefile kchristian 2013-01-30 19273
225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전통 민요곡에 찬양가사 옮겨 불러도 되나? imagefile kchristian 2013-01-02 41232
224 주정인 칼럼 - 하나님의 선물 image [72] kchristian 2012-12-19 96626
223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대 최고의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31438
222 현순호 목사 - 크리스마스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24664
221 주정인 칼럼 - 하나님, 이번 한번만 imagefile [14044] kchristian 2012-12-12 126296
220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성가대 사례비 주는 교회로 떠나는 경우 있는데… imagefile kchristian 2012-12-05 5240
219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내 마음에 박힌 설교 image kchristian 2012-12-05 8218
218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아이젠하워의 별 image kchristian 2012-11-28 5948
217 현순호 목사 - 앉으나 서나 감사 imagefile kchristian 2012-11-28 6237
216 목양 일념 - 말씀대로 행동하는 삶 kchristian 2012-11-07 6320
215 목양 일념 -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imagefile kchristian 2012-10-31 10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