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01.jpg

박종순 목사

 

Q. 제가 다니는 교회에서 외부강사를 초빙한 간증집회가 있었습니다.
둘째날 저녁은 국악인을 초청하여 간증과 찬양이 열렸습니다.
그런데 우리네 전통노래인 아리랑과 도라지 곡에 찬양가사를 옮겨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래도 되는지요.

 

A. 노래의 작사나 작곡은 각각 뜻과 동기가 다릅니다. 도라지나 아리랑의 경우 우리네가 애창해 불러온 민요입니다.
하나님을 찬양하는 가사도 아니고 곡도 아닙니다. 우리가 애창하는 찬송가의 경우 대부분이 하나님을 찬양하는 가사들로 구성되어 있고 작곡 역시 하나님의 영광을 노래하기 위해 특별히 만든 것들입니다.
다시 말하면 작곡이나 작사 안에 만든 이들의 신앙과 고백이 진하게 스며 있다는 것입니다.
찬송곡에 유행가 가사를 넣어 부르는 것도, 유행가 곡에 찬송가사를 넣어 부르는 것도 옳지 않습니다.
민요 아리랑이나 도라지는 민요로 존재할 때 신명이 납니다.
그러나 민요곡에 하나님을 찬양하는 가사를 도입한다면 민요가 떠오르게 되고 하나님 찬양이 떠오르지 않게 됩니다.
현재 한국교회가 사용하는 찬송가 안에는 생존인들의 작사나 작곡으로 된 찬송들이 들어 있습니다.


찬송-01.jpg


그럴 리야 없겠지만 현존하는 작사나 작곡가들이 도덕적으로나 영적으로 잘못을 범하게 된다면 그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을 뿐더러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게 될 것입니다.
곡이나 시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들의 삶을 통한 증언이기 때문입니다.
현행 찬송가에 수록된 찬송들 대부분이 외국 찬송을 번역한 것들이며 선교사들에 의해 전래되었다는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국악 찬송을 개발하고 한국교회 지도자들의 시가 가사로 채택된 것은 고무적이고 미래지향적 변신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네 정서에 맞는 찬송을 더 개발하고 발전시키는 노력이 요청됩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대로 아리랑이나 도라지 곡에 찬송가사를 붙여 부르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누구를 위해 시를 쓰고 곡을 만들었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민요만의 경우가 아닙니다.
대중가요 곡에 찬양가사를 넣어 부르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리고 무분별한 복음성가도 선별해야 합니다.
그럴 리야 없겠지만 유행 중인 말춤이 강단에까지 오르게 되는 일은 없어야 될 것입니다.
찬송은 동기도 과정도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기 위해서라야 합니다.
타협도 혼합도 있을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28 부모의 사랑은 어디까지 인가....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2-19 10612
227 최송연 사모의 별똥별 칼럼 - 진실과 정직 실종 시대를 넘어 imagefile [47] kchristian 2013-02-13 53783
226 주정인 칼럼 - 실패를 넘어서서 (계획을 추진해 나가던 중 실패를 맛본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imagefile kchristian 2013-01-30 19204
»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전통 민요곡에 찬양가사 옮겨 불러도 되나? imagefile kchristian 2013-01-02 41083
224 주정인 칼럼 - 하나님의 선물 image [56] kchristian 2012-12-19 96452
223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대 최고의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31324
222 현순호 목사 - 크리스마스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24543
221 주정인 칼럼 - 하나님, 이번 한번만 imagefile [13761] kchristian 2012-12-12 120969
220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성가대 사례비 주는 교회로 떠나는 경우 있는데… imagefile kchristian 2012-12-05 5175
219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내 마음에 박힌 설교 image kchristian 2012-12-05 8156
218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아이젠하워의 별 image kchristian 2012-11-28 5878
217 현순호 목사 - 앉으나 서나 감사 imagefile kchristian 2012-11-28 6175
216 목양 일념 - 말씀대로 행동하는 삶 kchristian 2012-11-07 6258
215 목양 일념 -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imagefile kchristian 2012-10-31 10067
214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대왕과 군 image kchristian 2012-10-31 63308
213 박찬길 목사 - 자녀를 잘 키우셨습니다(?) image [44] kchristian 2012-10-03 6543
212 행복 칼럼 -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 imagefile kchristian 2012-10-03 4591
211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우리의 바램 image kchristian 2012-10-03 4140
210 목양 일념 - 전도는 감사의 표현 kchristian 2012-09-26 4238
209 행복 칼럼 - '묻지마 범죄'가 전하는 메시지 imagefile kchristian 2012-09-26 3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