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01.jpg

박종순 목사

 

Q. 제가 다니는 교회에서 외부강사를 초빙한 간증집회가 있었습니다.
둘째날 저녁은 국악인을 초청하여 간증과 찬양이 열렸습니다.
그런데 우리네 전통노래인 아리랑과 도라지 곡에 찬양가사를 옮겨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래도 되는지요.

 

A. 노래의 작사나 작곡은 각각 뜻과 동기가 다릅니다. 도라지나 아리랑의 경우 우리네가 애창해 불러온 민요입니다.
하나님을 찬양하는 가사도 아니고 곡도 아닙니다. 우리가 애창하는 찬송가의 경우 대부분이 하나님을 찬양하는 가사들로 구성되어 있고 작곡 역시 하나님의 영광을 노래하기 위해 특별히 만든 것들입니다.
다시 말하면 작곡이나 작사 안에 만든 이들의 신앙과 고백이 진하게 스며 있다는 것입니다.
찬송곡에 유행가 가사를 넣어 부르는 것도, 유행가 곡에 찬송가사를 넣어 부르는 것도 옳지 않습니다.
민요 아리랑이나 도라지는 민요로 존재할 때 신명이 납니다.
그러나 민요곡에 하나님을 찬양하는 가사를 도입한다면 민요가 떠오르게 되고 하나님 찬양이 떠오르지 않게 됩니다.
현재 한국교회가 사용하는 찬송가 안에는 생존인들의 작사나 작곡으로 된 찬송들이 들어 있습니다.


찬송-01.jpg


그럴 리야 없겠지만 현존하는 작사나 작곡가들이 도덕적으로나 영적으로 잘못을 범하게 된다면 그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을 뿐더러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게 될 것입니다.
곡이나 시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들의 삶을 통한 증언이기 때문입니다.
현행 찬송가에 수록된 찬송들 대부분이 외국 찬송을 번역한 것들이며 선교사들에 의해 전래되었다는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국악 찬송을 개발하고 한국교회 지도자들의 시가 가사로 채택된 것은 고무적이고 미래지향적 변신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네 정서에 맞는 찬송을 더 개발하고 발전시키는 노력이 요청됩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대로 아리랑이나 도라지 곡에 찬송가사를 붙여 부르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누구를 위해 시를 쓰고 곡을 만들었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민요만의 경우가 아닙니다.
대중가요 곡에 찬양가사를 넣어 부르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리고 무분별한 복음성가도 선별해야 합니다.
그럴 리야 없겠지만 유행 중인 말춤이 강단에까지 오르게 되는 일은 없어야 될 것입니다.
찬송은 동기도 과정도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기 위해서라야 합니다.
타협도 혼합도 있을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37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허무한 인생에게 image kchristian 2011-11-16 4288
236 <'행복한 이야기' 칼럼> 이글 아이 (Eagle Eye)-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8-20 4285
235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갈림길 image kchristian 2012-02-08 4271
234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후의 큰 일 image kchristian 2011-10-19 4268
233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우리의 바램 image kchristian 2012-10-03 4258
232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남은 생애를 순교할 각오로 ... " imagefile kchristian 2011-11-09 4254
231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의(義)와 이(利)의 성차원 image kchristian 2011-12-14 4251
230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덕담과 축복 image kchristian 2012-01-25 4246
229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꺾어진 천사꽃 image kchristian 2012-06-20 4202
228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시작과 종말의 행복 image kchristian 2012-01-04 4191
227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생명의 주인은? image kchristian 2011-11-02 4182
226 현순호 목사 칼럼 - 사전 경고를 무시한 얼간이들 imagefile kchristian 2012-09-26 4168
225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노인학에서... image kchristian 2012-08-01 4109
224 행복 칼럼 - '묻지마 범죄'가 전하는 메시지 imagefile kchristian 2012-09-26 4088
223 행복 칼럼 - 스티브 잡스와 솔로몬 왕 imagefile kchristian 2011-11-16 4063
222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9.11 사태 10주년을 맞는 감회” imagefile kchristian 2011-09-14 4061
221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두 원로의 대화에서... image kchristian 2012-06-27 4055
220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억세게 사신 한권사님 imagefile kchristian 2012-09-05 4051
219 <행복한 이야기 칼럼> 기독교인과 제사 -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9-18 4037
218 행복칼럼 - 유일한 구원의 길은 오직 예수 imagefile kchristian 2012-09-19 4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