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순호-01.jpg

글: 현순호 목사


바보가운데 바보는 사전경고를 무시하는 사람이다. 몇 일 전에 뉴욕 타임스는 세계가 놀랄만한 뉴스를 내 보냈다. 악몽의  9.11 테러사건은  충분히 미리 막을 수 있었다는 내용이다.
당시  미국의 중앙 정보부는  알 카에다의 테러 공작이 진행되고 있는  구체적인 보고를  부시 대통령에게  여러번 올렸으나  매번  묵살을 당한 것이다.
당시 국방부의 보고는 달랐다. 그런  정보는 믿을 수가 없다는 것이 었다.
최고 책임자인  부시 대통령은  정보부의  경고를 무시하고  머뭇 거리다가  엄청난 피해를 당했다는 내용이다.
그 실수를  책임질 사람들은  그 자리에서 떠났으나  그  일로  피해를 받은  사람들은  오늘도  고통중에 있다.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단군 이래  전국이 폐허가  되고 수백만명의 사상자나 이산가족이 생긴  6.25  전쟁은 미리 백 번 막을 수 있었으나그 권력자 들이 부패하고 타락하고 사리사욕에 깊이 몰두해  그 중요한  남침의 정보와 경고를  대수롭지않게 넘겨버렸다.
당시 북한에 숨어 활동하던 남쪽 첩보원들은 이북의 상황을 여러통로로 최고 지도자에게 수 없이 보고하였다. 
집채같은  쏘련 탱크가 밤마다 기차에 실려 3. 8선으로 가고 있고  또  중공군의 일부인  전투경험이 풍부한 한인 출신의  팔로군들이3.8 선에 집결하고  김일성이 중공 과 쏘련의 수장들과 자주 만나는 것은  남침을 시도하고 있다는 경고를 보낸 것이다.
또한 귀순한 인민군이나  포로들을 통하여 남침이 시간 문제라는 정보를  400여 차례나 상부에 올렸으나  그대로 묵살되었다.
심지어 미국 정보기관에서도 남침의 위험이  있다고 알려주었으나  당시의 절대 권력자인 육군 참모총장의 손에서 매 번 거절당했다.
그들은 남침 정보는 엉터리라고  만일 전쟁이 일어나면  국군은 해주에서 아침을, 평양에서 점심을, 신의주에서 저녁을 먹을 것이라고  허풍을 떨면서 장성이나 고급 장교들은 사리사욕에  빠져 밤마다 유흥가에서 즐겼다. 
3.  8선의 뚝이 무너져 인민군들이 홍수처럼 밀고 내려오는 순간에도  대책을 지시할  육군 참고총장은  아무에게도 연락장소를  알리지 않은채 술집에서 기생들과  즐기는 가운데 대책을 강구하지 못해 더욱 큰 피해를 보았다.
마치 호랑이에게 고기를 맞긴 격이 된 것이다.
   그러나 역사에는 경고를 겸허하게 받아드려 위기를 모면한 일이 무수히 많다.
그 대표적인 사건은  당시 강대국인 앗수르 제국의 수도인 니느웨에서  일어났다.
그 곳은  강국의 수도로서   행정의 중심임은 물론  교통시설이 좋아 상업의 중심지로 경제적으로 풍요하고  농업도  좋은 조건들을 갖추고 있었다.
그러나  그 곳 사람들은  교만해서 타민족을 침략하고 잔인하게 죽이고 착취하고  더욱 하나님에 대한 신앙은 멀리한채 망할 짖만 하고 있었다.
그 때  요나 선지자는 그 도시인들에게 무서운 경고를 전했다. “너희들은 망하리라.  40일이 지나면 무서운 하나님의 징계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라도 회개하고 하나님께로  돌아오면 용서를 받을 것이다”라는 말도 덧 붙였다.
그 경고를 들은  왕과 온시민은 금식을하며 회개하자  하나님은 징계의 채찍을 걷어드렸다.
오늘 날 악마의 조정을 받은 알 카에다의 만행을 사전에 알고도 대처하지 못한 책임자를 원망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이 사건을 미국을 사랑하는 하나님의 경고로 받아드리면 안될까?!
청교도들의 건국정신은 시간이  지나가면서 퇴색되어  술과 마약과  성적인 괘락이 우상이되는  풍토는 소돔과 고모라를  닮아가는 것이 아닌지?!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고 이를 대통령이 인정해주는 풍토는  확실히 잘 못  되어가고 있다고 본다.
자신도 모르게 부유하고 풍요로운 사회에서  괘락에 오염이 되어 끌려가는것은 아닌지?   
경고를 겸허하게 받아드리면 지혜로운 사람이 되고 경시하거나 무시하면 바보중의 바보가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27 최송연 사모의 별똥별 칼럼 - 진실과 정직 실종 시대를 넘어 imagefile [45] kchristian 2013-02-13 53775
226 주정인 칼럼 - 실패를 넘어서서 (계획을 추진해 나가던 중 실패를 맛본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imagefile kchristian 2013-01-30 19199
225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전통 민요곡에 찬양가사 옮겨 불러도 되나? imagefile kchristian 2013-01-02 41073
224 주정인 칼럼 - 하나님의 선물 image [53] kchristian 2012-12-19 96444
223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대 최고의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31322
222 현순호 목사 - 크리스마스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24539
221 주정인 칼럼 - 하나님, 이번 한번만 imagefile [13685] kchristian 2012-12-12 120660
220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성가대 사례비 주는 교회로 떠나는 경우 있는데… imagefile kchristian 2012-12-05 5172
219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내 마음에 박힌 설교 image kchristian 2012-12-05 8155
218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아이젠하워의 별 image kchristian 2012-11-28 5877
217 현순호 목사 - 앉으나 서나 감사 imagefile kchristian 2012-11-28 6172
216 목양 일념 - 말씀대로 행동하는 삶 kchristian 2012-11-07 6255
215 목양 일념 -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imagefile kchristian 2012-10-31 10061
214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대왕과 군 image kchristian 2012-10-31 63306
213 박찬길 목사 - 자녀를 잘 키우셨습니다(?) image [41] kchristian 2012-10-03 6532
212 행복 칼럼 -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 imagefile kchristian 2012-10-03 4581
211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우리의 바램 image kchristian 2012-10-03 4139
210 목양 일념 - 전도는 감사의 표현 kchristian 2012-09-26 4235
209 행복 칼럼 - '묻지마 범죄'가 전하는 메시지 imagefile kchristian 2012-09-26 3974
» 현순호 목사 칼럼 - 사전 경고를 무시한 얼간이들 imagefile kchristian 2012-09-26 4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