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6185.jpg

손원배 목사




저는 지난 몇 개월 동안 수요 기도예배 설교를 사도행전에서 해왔습니다. 


사도행전에 나타난 성령의 역사를 사모했기 때문이며, 또한 초대교회가 이 시대에 다시 회복되기 원하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잘 알다시피, 교회는 예수께서 승천하신 후 예루살렘 다락방에 모여 기도하던 120명의 성도들에게 약속하신 성령을 부어주심으로 이 세상에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태동된 교회에 여러 특징들이 있었지만, 가장 중요한 특징 중에 하나는 초대교회가 ‘공동체’였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혈족보다 더 가깝게 믿음으로 하나 된 가족이었습니다. 


“믿는 무리가 한마음과 한 뜻이 되어 모든 물건을 서로 통용하고 자기 재물을 조금이라도 자기 것이라 하는 이가 하나도 없더라”고 당시 초대교회를 소개하고 있습니다(행4:32). 


오늘날로 치면, 내 집, 내 자동차, 내 돈을 주장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고, “각 사람의 필요를 따라” 서로 나누어 사용하는 가족 공동체였습니다(4:35).


임마누엘.jpg



교회가 태어난지 2천 년이 지난 오늘날 교회는 초대교회로부터 너무 멀어져 있음을 우리는 자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가 정말 초대교회의 회복을 원한다면, 성령 충만과 함께 교회의 공동체성을 회복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은 반대 방향으로 나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개인주의가 급격히 확산되고, 도시화가 급진전되면서 아름다운 공동체였던 전통적인 대가족 제도가 무너지고, 핵가족을 넘어 일인 가족이 폭발적으로 늘어가고 있습니다.


그런 와중에 가장 고통 받는 분들은 우리 노부모님들입니다. 


이분들은 대가족 시대에 태어나셔서, 핵가족 시대를 통과하여, 모두 뿔뿔이 흩어져 외롭게 살아가야 하는 일인 가족 시대에 노년기를 보내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섬길 것은 다 섬기고, 섬김을 받으실 때가 되었을 때 버림을 받는 세대가 되셨습니다.

이런 시대의 흐름을 역류할 수 있는 사람들은 그리스도인 밖에 없습니다. 


피조물인 인간의 힘만으로는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하나님의 자녀로서 나부터 시작하되, 먼 곳이 아니라 바로 내 가정과 교회에서부터 시작합시다.


5월은 가정의 달이라고 합니다.


어버이 주일을 맞이하여, 가정에서뿐 아니라 교회에서도 노부모님들을 공경하며 한 분 한 분 사랑으로 섬깁시다.


<임마누엘장로교회 담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6 [담임목사 칼럼] (89) "말씀과 기도로 하루를 시작" - 신태환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
395 [목회편지] (88) "함께 웃고 함께 우십시오" ... 박성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12
394 [목회편지] (87) "게으름" ... 이산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69
393 [목회편지] (86) "교사로 지원해주세요"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88
392 [목회편지] (85) "이단",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 (5) ... 손원배 목사 image kchristian 2018-07-25 78
391 [목회편지] (84) 왜 "이단"이 매혹적인가? (4)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99
390 [목회편지] (83) "이단" 이라는 이름의 우상숭배 (3)...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126
389 [목회편지] (82) "이단" 이라는 이름의 우상숭배 (2)...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172
388 [목회편지] (81) "이단" 이라는 이름의 우상숭배 (1)... 손원배 목사 image kchristian 2018-06-27 150
387 [목회편지] (80)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손원배 목사 image kchristian 2018-06-06 194
386 [목회편지] (79) 중독이라는 이름의 "우상숭배"...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236
» [목회편지] (78) 초대교회의 회복을 바라며...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239
384 [목회편지] (77) 신앙인들이 빠지기 쉬운 함정 (3) "우 상 화"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252
383 [목회편지] (76) 신앙인들이 빠지기 쉬운 함정 (2) "세 속 화"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261
382 [목회편지] (75) 신앙인들이 빠지기 쉬운 함정 (1) "종 교 화"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278
381 목회편지] (74) "나의 하늘 아버지"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293
380 [목회편지] (73) "예수님, 부활하셨습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321
379 [목회편지] (72) "자존감 (SELF-ESTEEM)"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338
378 [목회편지] (71) "교회여! 하나님의 것으로 승부하라!"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342
377 [목회편지] (70) "가장 중요한 질문"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