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6185.jpg

손원배 목사


우리는 자존감이 있어야 합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자신을 귀하게 여깁니까? 아니면 형편없는 존재로 자신을 무시하며 삽니까? 


아니면 이것 저것 없이 별 생각 않고 살아갑니까? 


자존감이 없거나 무너진 사람은 불행하며, 대부분 밝고 건강한 삶을 살아가지 못합니다. 

우리는 자존감을 가져야 합니다.


그렇지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자존감의 근거입니다. 


그것에 따라 건강한 자존감과 병든 자존감이 나누어지기 때문입니다. 


내가 나를 존귀하게 여기는 근거가 나 자신, 곧 나의 외모, 학벌, 성공, 능력, 소유, 업적 등에 있다면, 나의 자존감은 병든 것입니다. 


그런 자존감은 나를 교만과 착각 속에 살게 하며 언젠가 헛것으로 초라하게 드러날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지혜로운 자는 그 지혜를 자랑치 말라. 용사는 그 용맹을 자랑치 말라. 부자는 그 부함을 자랑치 말라”고 말씀하셨습니다(렘9:23).


그렇다면 우리가 가져야 하는 올바른 자존감은 어디에서 올까요? 


우리가 가져야 하는 건강한 자존감은 내가 아니라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께 근거를 둘 때 옵니다.

건강한 자존감의 첫째 근거는 하나님께서 ‘나’를 자신의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하신 것에 있습니다(창1:26-27). 


‘나’는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은 소중한 존재입니다. 


내가 소중한 이유는 언젠가 사라질 나의 외모, 능력 등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나를 존귀하게 지으신 하나님께 있습니다.


건강한 자존감의 둘째 근거는 하나님의 구속의 은혜에 있습니다. 


범죄하며 하나님을 떠난 우리는 스스로 천한 위치로 떨어졌습니다. 


그렇지만 하나님께서는 죄인으로 전락하여 멸망의 길을 걸어가는 우리를 위해 아들을 보내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죽음이 우리를 결정적으로 존귀하게 만듭니다.


목회편지.jpg



인간의 역사는 끊임없이 창조주 하나님을 거부하고 인간 자신에 근거하여 자존감을 끌어내려고 애를 써왔습니다. 


그래서 인간의 자존심을 위하여 하나님 없는 학문과 과학의 바벨탑을 쌓아왔고 혁명과 권력에 집착하고 돈을 추구하며 외모를 가꾸고 성형수술을 해 왔습니다.


그렇지만 건강한 자존감을 가진 사람은 학벌이 없어도, 외모가 못생겼어도, 삶이 실패로 얼룩져 있어도, 가난해도 크게 상관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나를 변함없이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내가 아니라 나를 창조하셨고 나를 죄에서 구속하신 하나님, 십자가에서 죽으시기까지 나를 사랑하신 하나님께 근거를 둔 건강한 자존감을 가집시다. 


어떤 환경에서든지 하나님 앞에서 건강하고 밝은 삶을 살게 될 것입니다. 


비로소 남을 용서하고 사랑할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얻게 될 것입니다. 


 <임마누엘장로교회 담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0 [목회편지] (83) "이단" 이라는 이름의 우상숭배 (3)...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413
389 [목회편지] (82) "이단" 이라는 이름의 우상숭배 (2)...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443
388 [목회편지] (81) "이단" 이라는 이름의 우상숭배 (1)... 손원배 목사 image kchristian 2018-06-27 453
387 [목회편지] (80)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손원배 목사 image kchristian 2018-06-06 511
386 [목회편지] (79) 중독이라는 이름의 "우상숭배"...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546
385 [목회편지] (78) 초대교회의 회복을 바라며...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558
384 [목회편지] (77) 신앙인들이 빠지기 쉬운 함정 (3) "우 상 화"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557
383 [목회편지] (76) 신앙인들이 빠지기 쉬운 함정 (2) "세 속 화"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540
382 [목회편지] (75) 신앙인들이 빠지기 쉬운 함정 (1) "종 교 화"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575
381 목회편지] (74) "나의 하늘 아버지"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554
380 [목회편지] (73) "예수님, 부활하셨습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612
» [목회편지] (72) "자존감 (SELF-ESTEEM)"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592
378 [목회편지] (71) "교회여! 하나님의 것으로 승부하라!"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582
377 [목회편지] (70) "가장 중요한 질문"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646
376 [목회편지] (69) "하나님은 살아계시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641
375 [목회편지] (68) "여러분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소중합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634
374 [목회편지] (67) "지식의 저주"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578
373 [목회편지] (66) "간판을 내리라"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647
372 [목회편지] (65) "구국기도회로 모입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630
371 [목회편지] (64) "그것이 아니었습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