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6185.jpg

손원배 목사



하나님을 향한 인류의 반역은 지금도 진행 중이다. 


최후의 심판 날까지 계속 될 것이다. 


하나님의 실존은 자명하며, 어떤 과학 어떤 철학을 동원해도 하나님을 부인할 수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단지 하나님 없는 삶, 곧 자신이 하나님이 되어 자신의 욕망대로 살아가는 삶을 추구하기 위하여, 오직 하나님의 실존을 자신들의 ‘지성’으로 증명할 수 없다는 이유 하나에 근거하여, 고집스럽게 하나님을 거부하는 삶을 살아간다.


그러나 광대한 우주와 만물을 보라. 


그 속에 법과 질서와 조화를 보라. 그 안에 살아 숨 쉬는 생명의 신비를 보라. 

하나님께서 자기를 계시하신 성경 말씀을 겸손히 읽으라. 


갈급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진실하게 찾고 구하라. 그리하면 나의 창조자이시며 나의 유일한 구원자이신 ‘생존하시는 하나님’(the living God, 시42:1-2))을 만나게 될 것이다. 


약속대로 그분이 나를 만나주실 것이다(렘29:11-13).


1871년 다윈은 첫 생명이 물 속에서 나왔을 것이라는 가설을 제시하였다. 


1953년 미국 시카고 대학에서 Miller는 유리관 속에 물, 암모니아 가스, 메탄 가스 등을 넣고 전기 스파크를 일주일 동안 가하여 소량의 아미노산을 검출해내었다. 


이때 사람들은 ‘생의 기원’ 논쟁이 끝난 것으로 생각했다. 


많은 사람들이 서둘러 하나님을 떠나기 시작하였다. 10년 후 1963년에 케네디 대통령은 미국 모든 공립학교에서 기도와 예배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1994년 스페인에서 개최된 ‘생의 기원’ 학술대회에서 Miller의 실험이 의미가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목회편지.JPG



첫째, 지구는 암모니아 가스 등으로 덮인 적이 없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기 때문이다. 

둘째, 현대 과학이 밝혀낸 바에 의하면, 생명체 내의 모든 단백질은 오직 DNA/RNA 지령에 의해서 만들어지므로 Miller가 만든 방식의 아미노산은 생명체와 아무 상관이 없다는 것이다. 

셋째, 첫 생명체가 만들어졌다 하더라도, 그 개체가 유지되려면 처음부터 ‘완전한 번식 능력’을 가지고 생겨나야만 한다. 


그러므로 단순한 아미노산 덩어리는 아무 의미가 없다.


첫 생명체가 물과 번개에서 생성되어 나왔을 것이라는 가설이 무너지자, 진화론자들은 생명의 기원에 대하여 여러 가지 새로운 가설들, 예를 들면 바다 속 화산 폭발 기원설, 유성 충돌 기원설, 외계의 생명체가 우주 먼지 등에 묻어 지구로 왔다는 설 등을 제기했지만, 모두 자신들의 주장을 어떻게든 정당화하려는 고집스런 가설에 불과하다.


사람들이 어떻게 믿든, 무엇을 주장하든, 하나님은 살아계시다.


 지어진 만물이 그분의 실존을 증거한다. 

그분이 우리를 지으셨다. 


우리는 우리의 창조자 하나님께 돌아가야만 한다. 


성경을 읽자. 

하나님을 찾고 구하자. 

그분이 나를 만나실 것이다. 

그것이 나를 결정한다. 

오직 그것이 내 생명과 내 삶과 영원을 결정한다.


<임마누엘장로교회 담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36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대강절의 촛불을 밝히며” imagefile [14238] kchristian 2011-11-30 121236
435 주정인 칼럼 - 하나님, 이번 한번만 imagefile [11522] kchristian 2012-12-12 114836
434 목양일념 - 기도하는 사람 imagefile [15917] kchristian 2010-07-20 113935
433 주정인 칼럼 - 하나님의 선물 image [25] kchristian 2012-12-19 96238
432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가정교회 사역의 파워를 보고 왔습니다" imagefile [15373] kchristian 2010-10-14 94018
431 목회자 코너 - “진정한 영웅들을 키웁니다” imagefile [11815] kchristian 2010-07-19 83470
430 목회자 코너(박동서 목사) - "방주의 손녀 딸이 생겼습니다" imagefile [11073] kchristian 2010-08-02 71042
429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천국과 지옥의 존재를 믿으십니까?” imagefile [11081] kchristian 2011-10-19 65151
428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대왕과 군 image kchristian 2012-10-31 63174
427 최송연 사모의 별똥별 칼럼 - 진실과 정직 실종 시대를 넘어 imagefile [22] kchristian 2013-02-13 53577
426 칼럼 - 여자는 거울, 남자는 지갑 imagefile kchristian 2012-09-12 52341
425 초대칼럼 - 장벽을 넘어 믿음의 관계로 가는 다인종 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2-02-08 42982
424 김한호 목사의 어부를 위한 세상일기 - 레몬 보다 못한 하나님 imagefile [10961] kchristian 2010-09-30 42448
423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전통 민요곡에 찬양가사 옮겨 불러도 되나? imagefile kchristian 2013-01-02 40925
422 초대칼럼 - 명예욕은 멀리하고 명예는 존중하는 삶 imagefile kchristian 2011-11-16 36308
421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대 최고의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31193
420 현순호 목사 - 크리스마스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24437
419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고의 축복 image kchristian 2011-03-07 24316
418 행복 칼럼 - 영적 결핍을 이겨내려면 imagefile kchristian 2011-08-17 24067
417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2010 북가주 선교대회가 남긴 열매와 숙제” [19] kchristian 2010-09-02 23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