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6185.jpg

손원배 목사




소천하신 두분의 공통된 말씀을 생각해 봅니다.


지난 2014년 10월 한국 교회의 산 증인이신 방지일 목사님이 만 103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소천하셨습니다. 


목사님은 1911년 평안북도 선천에서 목사님의 아들로 태어나, 평양신학교를 졸업하고 목사안수 후 중국 선교사로 파송 되어 산둥성 일대에서 21년간 복음을 선포하시다가, 중국 공산화 후에 귀국하시어 영등포교회를 담임하셨습니다.


100세가 넘으신 후에도 바쁜 일정을 소화하며 쉼 없이 복음을 전하시던 목사님께 인터뷰하는 기자가 좀 쉬시면서 하시라고 말씀드리자, “나는 녹슬어 죽기보다는 닳아져 죽겠다.”고 하셨던 목사님이 바로 이분입니다. 


우리 한국 교회는 또 한 분의 소중한 목사님을 하늘나라로 떠나보내며, 그가 남기신 신앙의 유산을 가슴에 되새겼으면 합니다.


방지일 목사님은 “한국 교회뿐 아니라 전 세계교회가 복음을 잃어버리고 종교문화 행사에 치중하는 경향이 있다.”고 탄식하시며, “예수님은 이 땅에 죽으러 왔다. 


그리고 부활 승천하셨다. 


다시 오실 것이다. 이 복음을 기억해야 한다.”는 말씀을 그가 그토록 사랑했던 한국 교회에 마지막 유언으로 남기셨습니다.


방목사님은 평소에도 “신앙은 예수님께 투항하는 것, 곧 내 주관, 내 의견을 내려놓고 무장해제한 후 왕이신 예수님께 투항하여 온전히 복종하며 사는 것”이라는 주제로 늘 설교를 하셨다고 합니다. 


목회편지.JPG


이 기사를 읽으며 앞서 부르심을 받은 또 한 분의 소중한 목사님이 생각났습니다.


또한 소천하시기 전, 옥한흠 목사님은 2007년 상암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교회 성령 대부흥 100주년 서울대회에서 설교를 하셨습니다. 


그의 설교 제목은 “주여, 살려주옵소서!”였습니다. 


요한계시록 3:1-3을 본문으로 하여, 한국 교회가 살았다는 이름을 가졌지만 실상은 사데교회처럼 죽어있으며, 바로 자신이 '입만 살고 행위가 없는 한국 교회를 만든 장본인'이라 고백하며 눈물로 회개를 하셨습니다.


개혁자 마틴 루터의 이신칭의 교리, 곧 '구원은 오직 믿음으로 받는다'는 말씀을 곡해하여, '믿기만 하면 구원을 받는데 죄 좀 지었다고 해서 그게 뭐가 그리 대단한거냐 하면서 자기 욕심대로 살기를 좋아하는 사람들', 순종에 대해서는 관심 없는 사람들로 교회들마다 가득차 있다고 질타하셨습니다.


두 분의 공통된 말씀은 '믿는 자라면 자기가 주인된 삶을 더 이상 살지 말고, 왕이신 예수님께 복종하며 살라'는 것입니다. 


“너희는 나를 불러 주여 주여 하면서도 어찌하여 나의 말하는 것을 행치 아니하느냐.”고 예수님께서 물으십니다(눅6:46). 


믿음으로 구원을 얻으셨습니까? 


그렇다면 죽음에서 부활하심으로 나의 주(Lord)가 되신 예수님 뜻대로 사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4 [목회편지] (57) "자원봉사 신청"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
363 [목회편지] (56) "총기사건... 교회가 놓치고 있는 작은 자"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25
362 [목회편지] (55) "창조주 하나님께 돌아와야 합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38
361 [목회편지] (54) "주인입니까, 손님입니까?"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56
360 [목회편지] (53) "하나님께 돌아와야 합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73
359 [목회편지] (52) "증거를 주셨습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85
358 [목회편지] (51) "모여야 교회입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89
357 [목회편지] (50) "어린이들이 살아야 교회가 삽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9-20 105
356 [목회편지] (49) "기도원 진입로 보수공사를 위한 헌금"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16
355 [목회편지] (48) "신앙생활을 즐기고 계십니까?"-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156
» [목회편지] (47) "신앙, 무장해제하고 예수님께 투항하는 것"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203
353 [목회편지] (46)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왔느니라"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219
352 [목회편지] (45) 하나님의 말씀이 들리십니까?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222
351 [목회편지] (44) 이 시대를 아십니까?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217
350 [목회편지] (43) 진리 VS 거짓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246
349 [목회편지] (42) 증거 없이 믿는 것이 아닙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7-19 268
348 [목회편지] (41) 무엇이 그들을 변화시켰을까요 ? imagefile kchristian 2017-07-12 263
347 [목회편지] (40) 우리가 사도행전의 제자들을 만나면...? imagefile kchristian 2017-06-28 299
346 [목회편지] (39) 초대교회로 돌아가야 합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323
345 [목회편지] (38) 계속 배우며 자라갑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