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6185.jpg

손원배 목사



시편을 보면, 찬양은 인위적인 행동이라기 보다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는 '반응' 입니다.


여름철 무더위에 땀을 뻘뻘 흘리며 목이 몹시 마르다가 시원한 보리차 한잔을 죽 들이킨 후, 나도 모르게 "어이 시원해"하고 외치는 것처럼 서쪽 하늘을 온통 황홀하게 물들인 저녁 노을을 넋놓고 바라보며, 혹은 서늘하도록 장엄한 산악의 광경에 도취되어 입을 다물지 못하고 감탄사를 외치는 것처럼, 찬양은 측량할 수 없는 하나님의 위대하심에 젖어들 때 나도 모르게 흘러나오는 자연스런 '반응' 입니다.


밤하늘을 우러러보며, 한 없이 펼쳐진 우주의 광대함을 보며,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생명의 놀라운 신비를 보며, 모든 만물위에 홀로 뛰어나신 창조주 하나님의 측량할 수 없는 광대하심이 내 영혼에 소름 끼쳐지도록 느껴질때, 우리 속 깊은 곳에서 찬송이 우러나옵니다.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 내 마음속에 그리어 볼때..."


찬양은 또한 하나님을 향한 우리의 믿음의 고백입니다.


고단한 삶 속에서 나의 힘이요 피난처이신 하나님께, 세상 그 어느것보다 하나님을 더 사랑하고 의지한다는 믿음의 고백입니다.


우리 어머님들의 세대는 삶이 힘들고 괴로울 때, 투정하는 아기를 재우며 찬송 370장을 불렀습니다.


"주 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찬송을 드리다 보면 주님이 주시는 평안이 임하여, 아기도 어느덧 잠들고 근심 걱정도 슬그머니 사라지곤 했습니다.


찬양에는 세상이 줄 수 없는 평화가 있고, 샘처럼 솟아나는 기쁨이 있고, 경이로운 힘이 있습니다.

상황이 수습되지 않을 만큼 혼란스러울때, 근심 걱정 두려움이 파도처럼 밀려오고 또 밀려올때, 힘들지만 마음을 추수르고 다잡아서 찬양을 불러보십시오.


억울한 누명을 쓰고 옷이 벗겨진 채 태장을 심하게 맞고 차꼬에 채워져 깊은 감옥에 갇혔던 바울과 실라가 찬미를 드린 것처럼 (행 16:22~23), 도저히 마음이 내키지 않고 입이 떨어지지 않아도 그 상황 속에서도 나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기억하고 입을 벌려 찬양을 드려보십시오.

그리하면 상상하기 힘든 놀라운 일이 일어날 것입니다.


실제로 경험해 보셔야만 알수 있는 신비로운 평화와 기쁨이 밀려오고, 하나님께서 일으키시는 놀라운 일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찬송 중에 계시는 " (시22:3 ENTHRONED ON THE PRAISE OF ISRAEL)

왕이신 하나님은 그의 백성이 찬송을 드릴때 그 찬송 위에 보좌를 세우시고 앉으셔서 우리의 모든 상황을 통치하시기 때문입니다.


손원배목사.JPG


그래서 찬양에는 두려움과 어둠을 물리치는 놀라운 힘이 있습니다.


1912년 3월 13일 처녀 운항에 나선 타이타닉호가 대서양에서 거대한 빙상에 부딪혀 침몰할 때, 어린이와 여성 705명을 구명보트에 태우고, 1,635명의 승객이 갑판에 남아서 침몰해가는 배와 함께 죽어가며 무엇을 했는지 아시나요?


그들은 선상 악대 지휘자 휠러스 하틀리가 악사들과 연주한 "Nearer, My God, to thee, Nearer to Thee!"를 함께 불렀습니다.


거대한 배는 검은 물속으로 점점 침몰해 가고 있었고, 어둠속에서 죽음이 성큼성큼  현실로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죽음의 공포와 혼란속에서 그들을 붙잡아 준 것은 찬양이었습니다.


" 내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 십자가 짐 같은 고생이나..."


찬송을 부르며 그들은 평온하게 죽음을 맞이하고 주님 곁으로 갔습니다.

거센 풍랑중에 계십니까?


찬양을 시작하세요


폭풍우 속에서 욥을 찾아오셨던 하나님(욥38:1)을 여러분도 만나게 되실 것입니다.

삶이 침몰하고 있습니까?


작정하고 입을 벌려 찬송을 드리십시오.


찬양을 집중하여 드릴때 그 속에서 찾아오시는 하나님의 임재, 찬양 위에 좌정하셔서 모든 상황을 통치하시는 왕이신 하나님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이전에 맛보지 못했던 신비한 평안과 기쁨을 누리게 되실 것입니다.


다윗처럼, 바울과 실라처럼, 지난 세대의 어머니들처럼 여러분의 풍랑을 잔잔하게 하시는 우주의 통치자를 만나게 될 것입니다.


'항상 찬미의 제사를 하나님께 드리십시오'(히 13:15)


찬양의 기쁨과 능력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71 [목회편지] (64) "그것이 아니었습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370 [목회편지] (63) "하나님을 위해 위대한 일을 시도합시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5
369 [목회편지] (62) "오래 참는 자는 복이 있습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 kchristian 2018-01-03 27
368 [목회편지] (61) "영혼 구원"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46
367 [목회편지] (60) "PART TIME 크리스천?"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65
366 [목회편지] (59) 교회 재정 지출에 관하여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72
365 [목회편지] (58) "예수님, 그는 나에게 누구이신가?""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75
364 [목회편지] (57) "자원봉사 신청"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28
363 [목회편지] (56) "총기사건... 교회가 놓치고 있는 작은 자"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43
362 [목회편지] (55) "창조주 하나님께 돌아와야 합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157
361 [목회편지] (54) "주인입니까, 손님입니까?"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94
360 [목회편지] (53) "하나님께 돌아와야 합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206
359 [목회편지] (52) "증거를 주셨습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211
358 [목회편지] (51) "모여야 교회입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218
357 [목회편지] (50) "어린이들이 살아야 교회가 삽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9-20 239
356 [목회편지] (49) "기도원 진입로 보수공사를 위한 헌금"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246
355 [목회편지] (48) "신앙생활을 즐기고 계십니까?"-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325
354 [목회편지] (47) "신앙, 무장해제하고 예수님께 투항하는 것"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374
353 [목회편지] (46)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왔느니라"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394
352 [목회편지] (45) 하나님의 말씀이 들리십니까?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