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6185.jpg

손원배 목사



최근에 세계적 의학전문가들에 의해 “의약에서 독약으로”라는 책이 건강한 사람도 중독자로 만드는 약의 엄청난 부작용 이라는 부제와 함께 출판되었습니다. 


유럽에서만도 매년 20만명이 의약품 부작용(side effects)으로 사망한다고 합니다. 


약 남용이 더 심각한 다른 나라들까지 포함하면 전세계적으로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약물 부작용으로 사망하고 있을까요?


거대 제약회사들의 마케팅과 건강하려는 인간의 욕망에 편승하여, 예를 들면, 고혈압의 위험 수위는 140/90에서 120/80으로 하향 조정되고, 혈중 콜레스테롤 위험수치는 300에서 240, 200, 130으로 계속 낮추어지면서, 약들이 엄청나게 팔려나가고 있습니다. 


노인분들이 보통 서너 가지 의약품을 매일 복용하는 요즈음, 진통제 과잉복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마약중독으로 죽는 사람보다 많다고 합니다.


약이 현대인의 건강에 기여한 것이 무척 크지만, 또한 동시에 의약품의 폭발적인 남용은 우리의 상상을 넘어서는 엄청난 부작용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한약과 달리 화학물질(chemical)로 만들어지는 모든 양약은 한결같이 부작용이 있기 때문입니다. 

좋은 성분이 있지만, 또한 예외 없이 모두 독성이 있습니다. 


어떤 것은 치명적이어서 심각한 중독이나 죽음을 가져옵니다.


오늘날 신앙생활에 있어서도 남용은 엄청난 부작용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목회편지.JPG



성도님들 중에 책들을 분별없이 읽는 분들이 계신데, 이것은 좋은 약이라고 하여 전문의의 처방도 없이 이 약, 저 약을 마구 먹는 것과 같습니다. 


서적들도 약처럼 모두 좋은 내용을 담고 있지만, 동시에 모두 부작용을 일으키는 독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피조물로서 인간의 한계 때문입니다.


위험한 신앙서적이나 신학책들을 서슴없이 읽는 성도들이 계십니다. 


설득을 해도 이분들은 대부분 이미 책의 독성에 중독되어 있기 때문에 들으려고 하지 않습니다.

 

신앙에 열심이 있는 분들이 오히려 신앙생활을 대충 대충하는 분들보다 훨씬 더 쉽게 영적 독선과 자만에 빠지고, 훨씬 더 많이 자신도 모르게 사탄의 속임과 이단에 빠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화학적으로 제조된 모든 약에 독성이 있듯이, 한계 투성이인 인간이 지은 모든 책들은 독성이 있고 부작용을 일으킵니다. 


독성과 부작용이 전혀 없는 ‘순결한’ 책은 오직 하나, 바로 하나님께서 그의 말씀을 담아주신 성경뿐입니다(시12:6, 18:30, 19:8, 119:140, 잠30:5).


우리 주변에 우리의 귀를 솔깃하게 하고 지식욕을 자극하는 많은 책들이 있지만(딤후4:3-4), 꼭 분별하여 읽으셔야 합니다. 


돌이켜 '순결한' 진리를 담고 있는 책, 성경을 더 많이 즐겁게 읽읍시다. 


성경이 여러분 영혼을 살리고 건강하게 할 것입니다. 


또한 중독되고 병든 영혼들도 회복시킬 것입니다.


성경 외에 답은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7 [목회편지] (20) 하나님의 영광 imagefile kchristian 2017-01-18 476
» [목회편지] (19) 약의 부작용, 책의 부작용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461
325 [목회편지] (18) "내 평생에 한 영혼을 구원하자"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502
324 [목회편지] (17) 축하드립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6-12-21 524
323 [목회편지] (16) 여러분의 은사는 무엇입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6-12-14 505
322 [목회편지] ⑮ 예수님이 소망입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6-12-07 544
321 [목회 편지] ⑭ 한번 사는 인생. imagefile kchristian 2016-11-30 500
320 [목회 편지] ⑬ 먼저 함께 있기를 선택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6-11-16 516
319 [목회 편지] ⑫ 인도하시는 하나님 imagefile kchristian 2016-11-09 532
318 의인 한사람 - 신태환 목사 kchristian 2016-11-09 571
317 [목회 편지] ⑪ 자식농사 imagefile kchristian 2016-11-02 524
316 [목회 편지] ⑩ 선택, 집중, 몰입 imagefile kchristian 2016-10-26 526
315 [목회 편지] ⑨ 나는 고객인가? 가족인가? imagefile kchristian 2016-10-12 508
314 조국을 향한 주님의 눈물 - 정장복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6-10-12 518
313 [목회 편지] ⑧ 창조주께 범사에 감사하며 삽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6-10-05 543
312 [목회 편지] (7) 가치관 혁명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6-09-28 567
311 [목회 편지] (6) 영적 목마름이 있습니까?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6-09-21 575
310 [목회 편지] (5) 말씀 잔치 imagefile kchristian 2016-09-14 565
309 [목회 편지] (4) ‘소문’이라는 괴물 imagefile kchristian 2016-09-07 607
308 [목회 편지] (3) 선한 싸움을 싸우십시오 imagefile kchristian 2016-08-31 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