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난 옷이냐? 어서 사실대로 말해 봐라. " 환경미화원인 아버지와 작은 고물상을 운영하는 어머니는 아들이 입고 들어 온 고급 브렌드의 청바지를 본 순간 이상한 생각이 들어서 며칠째 다그쳤다.


부모님의 성화에 못 이겨 아들이 사실을 털어놓았다.


"죄송해요. 버스 정류장에서 손지갑을 훔쳤어요."


아들의 말에 아버지는 그만 자리에 털썩 주저앉고 말았다.


 '내 아들이 남의 돈을 훔쳤다니....' 잠시 뒤 아버지가 정신을 가다듬고 말했다.
"환경이 어렵다고 잘못된 길로 빠져서는 안 된다."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며 아들의 손을 꼭 잡고 경찰서로 데려가 자수시켰다.
자식의 잘못을 감싸기 바쁜 세상에 뜻밖의 상황을 대면한 경찰은 의아해하면서 조사를 시작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아들의 범죄 사실이 하나 더 밝혀졌고, 결국, 아들은 법정에 서게 되었다.


그 사이에 아버지는 아들이 남의 돈을 훔친 것에 마음 아파하다가 그만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재판이 있는 날 법정에서 어머니가 울먹였다.


"남편의 뜻대로 아들이 올바른 사람이 되도록 엄한 벌을 내려 주세요."
아들은 눈물을 흘렸다.
"아버지가 저 때문에 돌아가셨어요.. 흑흑." 이를 지켜보던 주위 사람들은 숙연해졌다.
 드디어 판결의 시간이 왔다. "불처분입니다. 꽝-꽝-꽝."


벌을 내리지 않은 뜻밖의 판결에 어리둥절해 하는 당사자와 주위 사람들에게 판사가 그 이유를 밝혔다.


"우리는 이처럼 훌륭한 아버지의 아들을 믿기 때문입니다. "- 중앙일보 기사 중
이 대목을 읽어나가던 필자의 가슴이 뭉클, 눈시울이 뜨거웠던 이유는, 비록 가난하나마 진실함을 삶의 우선순위로 삼았던 한 훌륭한 아버지가 부족한 아들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 목숨을 내건 그 큰 사랑에서 우리 예수님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런 아버지를 가리켜서 판사는 “훌륭한 아버지”라고 정의한다.


“훌륭한 아버지.”


그는 부자도 아니었고 지식인도 아니었고 정계를 주름잡는 유명 인사도 아니었다. 그러나 그는 진실했고 정직했었다.


그런 아버지의 죽음은 그 아들을 바른 길로 이끌어 주는 힘의 원천이 되었을 것이다.


아무것도 모르던 아들에게 그가 가야할 길은 세상의 헛된 부귀영화 뜬구름을 잡는 것이 아니라 “진실”과 정직의 길이란 것을 가르쳐 준 것이다!


지금 세상이, 교회가 이토록 시끄러운 이유가 무엇일까?
 그것은 모두 "진실과 정직 실종"에서부터 출발한다고 해도 결코 과장된 표현은 아니리라.

진실과정직.jpg

 

 

세상도 그러하겠지만, 특히, 목회자가 걸어가야 할 길이 어딘가?


그 길은 부귀영화의 길이 아니라 십자가를 지신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야 하는 길, 외롭고 척박한 길이어야 한다.


십자가를 따르는 길, 의로운 길을 걷는 것이 부름 받은 자들의 길이란 사실을 망각한 데서부터 진실과 정직은 실종된다.


진실함과 정직함이 생명이어야 하는데, 그 길을 이탈해 버린 자들의 결국은 무엇이겠는가?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라는 말이 있다.


"높은 신분에는 도덕적 의무와 책임"이 따른다는 뜻이다.
신분이 높은 사람일수록 더욱 도덕적이고 정직해야 하고 헌신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는 말이다.


조금만 주위를 둘러보면, 금방 알 수 있는 것이, 공인으로서 자리에서 물러나야 할 시기에 물러나지 않고 그 자리를 무리하게 지키고 있다가 그 시기를 놓치고 자기 의사와 반하여 쫓겨나게 되는 일도 허다하고, 목숨을 걸고 지켜야 할 자리를 지키지 못하고 쫓겨나 후세의 지탄을 받게 되는 경우도 많이 있다.


반대로 깨끗이 물러나야 할 자리를 내어놓지 못하고 그 자리를 연연하여 더 있겠다 고집하다가 강제로 쫓겨나는 어리석은 폐단을 저지르기도 한다.


 그뿐이랴, 맡긴 양 떼를 잘 목양하고 기르는 대신, 학대하고 발로 차서 쫓아내기도 하고, 그 양 떼 중에서 토실토실 살찌고 마음에 드는 양이 있으면 염치도 없이 잡아먹어 버리는 것도 예사다.


자신이 주인이요, 자기 것이라 착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면, 오늘 그리스도인이라 자처하는 우리가 서 있는 이 자리는 과연 어떤 자리인가?


우리가 선 이 자리는 바로 만왕의 왕이신 예수님을 대신하여 서 있는 영광의 자리이다!
우리는 하나님 아들의 목숨과 맞바꾼 자녀들, 그분의 이름이 걸려 있는 귀한 신분이다.
이런 우리이기에, 우리는 흙탕물에 휩쓸려 맥없이 떠내려갈 것이 아니라,  "진실과 정직 실종 시대"란 흙탕물을 거슬러 위로 올라가야 한다.


어떻게 해야 하는가?


1. 사탄의 덫을 인지(認知)하라 
어지러운 교회(공동체 교회, 개인 교회) 때문에, 모든 교회가 함께 어려움을 당하는 것을 알아야 한다.

2. 엘리트 의식을 버려라.
하나님께서 함께 해 주지 않으면 그 모든 아성이 하루 아침에 물거품이 된다.
구두 수선공이었던 무디 선생을 지금에 와서 무시하는 사람이 누가 있는가? 모두들 정신 똑바로 차리지 않으면 사탄이 쳐둔 올무에 사정 없이 걸려 넘어지고 만다.

3. 성령으로 충만케 하라
말씀을 멀리하고 개인이 직접 신탁(神託, oracle)을 받는다는 엘리트 의식을 경계해야 하며, 신비적 현상에 치중하여 꿈이나 환상을 더 따르려는 성도들을 속히 하나님의 말씀으로 되돌려야 한다. 하나님의 말씀을 떠나서는 그 어느 것도 따라서는 안 된다.

4. 잘못된 회개(悔改) 관을 회개(悔改)하라
 "진실과 정직 실종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그대와 나, 이제 돌아가자. 가슴을 찢고 여호와 우리 주께로 돌아가는 길만이 나와 내 자녀가 사는 길이라고 나는 확신한다!!!

 


<아멘넷>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 <행복한 이야기 칼럼> 같은 뜻, 다른 신념 -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9-04 1645
236 <'행복한 이야기' 칼럼> 이글 아이 (Eagle Eye)-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8-20 1285
235 <'행복한 이야기' 칼럼> 광복절과 애국가 -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8-07 1936
234 <북한포럼과 통곡기도회를 마치고> 창조적 소수의 역사 만들기 imagefile kchristian 2013-08-07 1583
233 <'행복한 이야기' 칼럼> 정정당당 크리스찬-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7-24 1684
232 <'행복한 이야기' 칼럼> 1주년의 회상과 감사 -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7-11 1935
231 <'행복한 이야기' 칼럼> 하나님의 D.J. - 서우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6-27 1731
230 내가 나를 이길 수 있을까?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3-27 9640
229 나와의 싸움 (전쟁)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3-13 7940
228 부모의 사랑은 어디까지 인가....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2-19 8000
» 최송연 사모의 별똥별 칼럼 - 진실과 정직 실종 시대를 넘어 imagefile kchristian 2013-02-13 46816
226 주정인 칼럼 - 실패를 넘어서서 (계획을 추진해 나가던 중 실패를 맛본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imagefile kchristian 2013-01-30 16273
225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전통 민요곡에 찬양가사 옮겨 불러도 되나? imagefile kchristian 2013-01-02 30907
224 주정인 칼럼 - 하나님의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9 84917
223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대 최고의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26988
222 현순호 목사 - 크리스마스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20970
221 주정인 칼럼 - 하나님, 이번 한번만 imagefile kchristian 2012-12-12 75586
220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성가대 사례비 주는 교회로 떠나는 경우 있는데… imagefile kchristian 2012-12-05 2490
219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내 마음에 박힌 설교 image kchristian 2012-12-05 5384
218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아이젠하워의 별 image kchristian 2012-11-28 3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