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순호 목사 - 크리스마스 선물

조회 수 23735 추천 수 0 2012.12.12 16:42:01

현순호-01.jpg

글: 현순호 목사
<S.V 노인선교회 회장>


크리스마스에 선물을 주고 받는 일은 오랜 전통이다. 그 원조는 동방박사들이다.
멀고 먼 나라에서 나귀를 타고 유대 땅 베둘레헴에서 탄생하신  아기 예수께 드린 선물이 그 시작이다.
     해 마다 감사절이 지나 Black Friday에 성탄 선물을 사려는 사람들은 상점마다 장사진을 친다.
아이들은 벌써부터  싼타크라스  할아버지가 선물 보따리를 메고 굴뚝을 타고 내려와 잠자는 동안에 자기들이 원하는 것들을 벼개 옆에 놓고 갈 것을  기대하며 그날을 손 꼽아 기다린다.
사실 애들 만이 아니고  어른들도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의 마음을 카드에 담아서 주고 받는다든지 형편 따라 정성이 담긴 선물을  보내고  받기도 하는 풍습은 너무도 아름답고  크리스마스를 더 의미있게 해준다.
어느 작품에 나오듯  크리스마스에 사랑하는 애인에게 선물을 하고 싶지만 가진 돈이 없어서 자기의 머리카락을 팔아 애인의 시계줄을 사고 상대방은 자신의 재산 목록 일호인 시계를 팔아 애인의 금으로 된 머리빗을 사서 선물을 교환하게 되는데 진작 받은 선물은 쓸수 없는 물건이 된다는  애처로운 이야기는  비록 가난하지만 진정 사랑이 담긴 선물을 주고 받은 이야기는 아름답고 성스럽다.
저는 작년 성탄 때 “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는 글을 받았다. 내용인즉 아직 돈의 가치를 잘 모르는 한 소녀가 윈도우에 진열된 보석들을 보다가 가게 안으로 들어왔다.
그 소녀는 마음에 담고있는 보석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이거 꺼내주세요”하자 주인 아저씨가 “누구에게 선물하려고 하니?” 하고 물으니 “ 예, 저는 엄마는 안 계시고요 언니가 저를 키워주시는데 선물을 하려고요.” “그래, 너 얼마나 돈이 있는데?” “제 저금통장에 있는 돈 다 가지고 왔는데요” 하고  손수건에 싸인 돈을 그 앞에 쏟아 놓았다.  
돈을 헤어본 주인은 가격표를 슬그머니 떼서 감추고는 “네가 가지고 온 돈은 조금 모자라지만 아저씨가 깎아주니까 됐다” 하고는 예쁘게 포장을 해서 보냈다.
그런데 크리스마스 이브에 한 젊은 여인이 가게에 들어오며 “이 물건 여기서 산 것 맞습니까” 묻자 “ 예 맞습니다.” “진짜 보석인가요?” “예, 진짜입니다.” “이 보석을 산 아이는  이것을 살만 한 돈이 없는데요.” ” 예, 맞습니다.
그러나 그애는 큰 돈을 지불했습니다. 자기가 가진 사랑의 전부로 산 것입니다”. 하자 여인은 동생의 사랑에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돌아섰고 주인은 아름다운 두 사람의 사랑을 보면서 눈물을 흘렸다는 내용이다.
제가 존경하는 김 장로는 해 마다 성탄 때가 되면 미리 준비한 사랑과 정성이 담긴 선물을  사회에서 소외된 사람들에게 보낸다.
금년에도 암으로 고생하며 경제적으로 힘들어하는 분에게 돈을 보낸 것을 안다.
그분은 자기를 위해서는 인색하지만 남을 돕는 일에는 언제나 지나칠 정도로 큰 마음을 쓴다.
김장로와 같이 있으면 눈에 보이지 않는 온기가 나에게도 숨어든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시작 한  동방 박사들은 좋은 본을 보여주었다.가장 귀한 선물을 자신과 전혀  관련이 없는  외롭고 보잘 것 없는 사람들을 찾아가서 정성과 사랑을 합쳐서 드렸다.
그리고는 미련없이 뒤 돌아보지 않고 자기 나라로 돌아갔다.
어떤 대가나 칭찬을 기대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얼마나 멋진가! 오늘  우리도 가까운 분들과 같이  크리스마스를 축하하며 선물을 주고 받는 기회를 만들면서 또 한편으로는 그렇지 못한 외로운 사람들에게 사랑의 여분을 나누어주는 기회가 되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10 주정인 칼럼 - 하나님, 이번 한번만 imagefile [8488] kchristian 2012-12-12 107928
409 목양일념 - 기도하는 사람 imagefile [15085] kchristian 2010-07-20 101977
408 주정인 칼럼 - 하나님의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9 95414
407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대강절의 촛불을 밝히며” imagefile [9263] kchristian 2011-11-30 90912
406 목회자 코너 - “진정한 영웅들을 키웁니다” imagefile [8469] kchristian 2010-07-19 75798
405 목회자 코너(박동서 목사) - "방주의 손녀 딸이 생겼습니다" imagefile [8493] kchristian 2010-08-02 65052
404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대왕과 군 image kchristian 2012-10-31 62462
403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천국과 지옥의 존재를 믿으십니까?” imagefile [8489] kchristian 2011-10-19 59338
402 최송연 사모의 별똥별 칼럼 - 진실과 정직 실종 시대를 넘어 imagefile kchristian 2013-02-13 52693
401 칼럼 - 여자는 거울, 남자는 지갑 imagefile kchristian 2012-09-12 51707
400 초대칼럼 - 장벽을 넘어 믿음의 관계로 가는 다인종 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2-02-08 42312
399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전통 민요곡에 찬양가사 옮겨 불러도 되나? imagefile kchristian 2013-01-02 40180
398 김한호 목사의 어부를 위한 세상일기 - 레몬 보다 못한 하나님 imagefile [8486] kchristian 2010-09-30 36985
397 초대칼럼 - 명예욕은 멀리하고 명예는 존중하는 삶 imagefile kchristian 2011-11-16 35662
396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대 최고의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30464
395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고의 축복 image kchristian 2011-03-07 23790
» 현순호 목사 - 크리스마스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23735
393 행복 칼럼 - 영적 결핍을 이겨내려면 imagefile kchristian 2011-08-17 23462
392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2010 북가주 선교대회가 남긴 열매와 숙제” kchristian 2010-09-02 22541
391 목회자 코너(박동서 목사) - "방주의 직분자들을 세우는 원칙" imagefile kchristian 2010-08-16 21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