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6185.jpg

손원배 목사




두툼했던 달력이 이제 어느덧 달랑 한 장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세월이 빠르다는 생각은 하고 살았지만, 정말 세월이 빠르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이런 인생을 야고보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라고 하였고(약4:14), 모세는 “밤의 한 순간” 같다고 했는데(시90:4), 정말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 한 해가 이제 겨우 한 달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세월의 흐름 속에서 생각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은 성공이나 재물, 명예, 안일을 추구하며 살지만, 창조주 앞에서 인생을 깊이 생각하며 바르게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은 생의 의미를 찾습니다.
여러분은 지나간 한 해를 정신없이 사셨습니까?


아니면 의미를 추구하며 사셨습니까?


생각 없이 사셨다면, 여러분은 전도서의 말씀대로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된 인생을 한 해 더 추가하셨을 뿐입니다.


1860년 영국에서 태어나 전도자 무디의 영향 아래 거듭난 후, 국가대표 크리켓 선수의 명예를 내려놓고 중국 선교사로 떠나고, 후일 아버지가 물려준 많은 유산까지 모두 선교단체와 자선단체에 아낌없이 드렸던 C. T. Studd는 아래와 같은 시를 남겼습니다.

Only one life, 'twill soon be past,
Only what's done for Christ will last.

오직 한번 사는 인생, 그 인생도 빠르게 지나갑니다.
오직 그리스도를 위해 행한 것만 남습니다.

이 세상의 그 어떤 성공도, 움켜잡은 재물도, 명예도, 쾌락도 곧 지나갑니다.


결국 지나간 후에 보면, 바람을 잡는 것 같이 허무하고 피곤한 인생일 뿐입니다(전2:11).
솔로몬에게도 그랬고 우리에게도 예외는 아닙니다.



목회편지.png


오직 한 가지, 곧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살아간 인생의 그 부분만 의미가 있습니다.


 영원히.


올 해 마지막 한 달이 또 지나갑니다.


붙잡아둘 수 없는 세월은 또 흘러갑니다.


하루 하루를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되, 나를 위하여 살지 말고, 성공이나 만족, 희락을 위해서도 살지 말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삽시다.


이 삶만이 오직 의미 있는 삶입니다.


장차 훗날 하나님 앞에 설 때에 부끄러움이 없이 설 수 있는 유일한 삶입니다.


<임마누엘 장로교회 담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6 [목회편지] (149) "아주 떠나는 것은 아닙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3-11 64
455 [목회편지] (148) "코로나 19 에 관한 당회 결정을 알려드립니다."-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3-04 75
454 [목회편지] (147) "물러서지 맙시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2-19 124
453 [목회편지] (146) "교회의 가장 소중한 자산"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2-05 156
452 [목회편지] (145) "너무 잘 하려고 하는 것도 욕망입니다"... 박성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1-29 204
451 [목회편지] (144) "성경 읽는 즐거움"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1-22 217
450 [목회편지] (143) "1위" - 손경일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1-01 261
449 [목회편지] (142) "거룩한 낭비" 손경일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2-18 283
448 [목회편지] (141) "이게 말이 됩니까 ?" - 신태환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2-11 284
» [목회편지] (140) "의미 있는 삶"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308
446 [목회편지] (139) "율법의 완성이신 예수님" - 이산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340
445 [목회편지] (138) "용서의 축복" - 신태환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352
444 [목회편지] (137) "예수님이 길입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381
443 [목회편지] (136) "하나님은 만남의 대상입니다"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355
442 [목회편지] (135) "어느 종교를 믿든지 다 같지는 않습니다"... 박성호 목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380
441 [목회편지] (134) "절망가운데 소망을..." 손경일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416
440 [목회편지] (133) "교회를 교회되게 하는 것"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398
439 [목회편지] (132) "낮은 곳의 예수" - 신태환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0-02 454
438 [목회편지] (131) "제자입니까 ?" ... 손원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442
437 [담임목사 칼럼] (130) "섬 김 (들쥐의 교훈)" - 신태환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9-11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