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x630bb.jpg

손경일 목사



누가 나를 향해 “바보”라고 말하면 기분 좋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세상의 천재들보다 하나님의 바보들을 더 좋아하십니다.


누군가 이렇게 바보를 정의 한 것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바라 보면 바라볼수록 보배로운 사람들…”


바보는 세상의 눈으로는 어리석은 사람들인데 하나님의 눈에는 보배인 사람들인 것입니다.


하나님은 광야 40년을 보내고 이제 약속의 땅 가나안을 보고 있는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 정말 말도 안돼는 명령을 내립니다.


그 앞길을 막고 있는 견고한 성 여리고 성을 무더트리려면 6일 동안 매일 그 성을 한 바퀴씩 돌고 마지막 7일째는 7바퀴를 돌돼 마지막에 내가 외치라 할 때 외치면 그 성이 무너져 내릴 것이다라고...


도저히 말이 되지 않는 그런 명령에, 그런데 여호수아와 이스라엘 사람들은  그 말도 안돼는 명령을 말도 안되게 순종합니다.


전쟁을 준비하고 왔는데...


전쟁은 커녕 그냥 간단하게 말하면 shut up, walk, praise, sleep….그러면 여리고성 무너진다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만약 이 명령이 이해되면, 이해되시는 사람이 이상한 것입니다.


신앙 생활을 하다보면 ‘ 말도 안되는 일” 들 이해가 되지 않는 일들이 참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말도 안되는 상황에 우리는 어떤 결정이던 결정을 하고 나아가야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머리로, 경험으로, 주위 사람들의 생각으로, 이익과 손해를 계산해서 결정을 내리게 됩니다.


그러나 주님을 아는 사람들은 다른 것으로 결정을 내립니다.
바로 순종으로...


목회편지.jpg



도저히 계산이 안나와도,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아도, 많은 이들이 그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해도...


그렇게 순종으로 나아가는 사람을 세상은 “바보” 라고 부릅니다.


세상의 계산으로는 아무리 계산을 해도 계산이 안나오니까요.


그런데 하나님은 “ 바라보면 볼수록 보배로운 자”라고 부릅니다..바보라고…하나님은 이런 “바보”들을 원하십니다..


지금도 이런 바보들을 찾고 계십니다.


그리고 이런 바보들을 통해 하나님의 교회를 나라를 세우시기 원하십니다.
세상에서 가장 바보가 누구 인지 아십니까?


바로 예수님입니다.


“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빌2장6-8절)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자기의 모든 권리를 다 버리고 사람으로 오셔서 그 것도 그 사람들에게 죽임을 당하셨습니다.


이건 바보도 보통 바보가 아닙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런 바보가 되심으로 세상의 모든 사람을 구원의 길로 인도하셨습니다.
예수님이 “바보”가 되셨다면, 우리도 “바보”가 되어야 합니다.


서로에게 이런 인사를 매 주할 수있는 우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당신은 참 바보 같으십니다!”라고.


<새누리교회 담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57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대강절의 촛불을 밝히며” imagefile [14711] kchristian 2011-11-30 141160
456 주정인 칼럼 - 하나님, 이번 한번만 imagefile [14044] kchristian 2012-12-12 127593
455 목양일념 - 기도하는 사람 imagefile [15917] kchristian 2010-07-20 122755
454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가정교회 사역의 파워를 보고 왔습니다" imagefile [15411] kchristian 2010-10-14 119208
453 주정인 칼럼 - 하나님의 선물 image [72] kchristian 2012-12-19 96711
452 목회자 코너 - “진정한 영웅들을 키웁니다” imagefile [13886] kchristian 2010-07-19 92348
451 목회자 코너(박동서 목사) - "방주의 손녀 딸이 생겼습니다" imagefile [14059] kchristian 2010-08-02 85142
450 목회자 코너(박동서목사) - “천국과 지옥의 존재를 믿으십니까?” imagefile [14117] kchristian 2011-10-19 82967
449 김한호 목사의 어부를 위한 세상일기 - 레몬 보다 못한 하나님 imagefile [14124] kchristian 2010-09-30 63763
448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대왕과 군 image kchristian 2012-10-31 63526
447 최송연 사모의 별똥별 칼럼 - 진실과 정직 실종 시대를 넘어 imagefile [64] kchristian 2013-02-13 54069
446 칼럼 - 여자는 거울, 남자는 지갑 imagefile kchristian 2012-09-12 52647
445 행복칼럼 - 충성과 그 반대말 게으름 imagefile [7766] kchristian 2011-07-27 48645
444 초대칼럼 - 장벽을 넘어 믿음의 관계로 가는 다인종 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2-02-08 43314
443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 전통 민요곡에 찬양가사 옮겨 불러도 되나? imagefile kchristian 2013-01-02 41319
442 김한호 목사의 어부를 위한 세상일기 - 멋진휴가 imagefile [12631] kchristian 2010-07-20 37835
441 초대칼럼 - 명예욕은 멀리하고 명예는 존중하는 삶 imagefile kchristian 2011-11-16 36660
440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대 최고의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31521
439 현순호 목사 - 크리스마스 선물 image kchristian 2012-12-12 24740
438 상항 노인선교회 김피득 목사 - 최고의 축복 image kchristian 2011-03-07 24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