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피득목사.jpg

김피득 목사
<병원 선교회>


한 사람이 가족들의 인도로 일찍이 소학교에 입학하게 되어 가장 연소하고 육체적으로도 왜소한 자였다. 


그것 때문에 초등학교 6년 중고교 6년 대학 4년을 마치는 동안에 한 번도 육체적으로 싸우지 못하였고 그 후 학교 교편 5년 교회에서 60년간 교역자... 


그 평생 90년 동안에 한번도 육체적으로 싸워본 적이 없이 살아왔다고 한다. 


계시록 21장과 22장은 새 하늘과 새 땅의 생활이 기록되어 있다. 


새 하늘과 새 땅의 사람들의 삶은 이 땅의 삶과는 다르다. 


하나님을 모시고 사는 생활에는 눈물이 없고 죽임이 없고 애통하는 것과 곡하는 것과 병이 없다고 하였다(계21:4)


그 곳에 갈 수있는 사람은 어린 양의 생명책에 기록된 사람으로서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몸과 마음과 정성을 바치고 살았던 사람만이 가는 곳이라 하였다.


다시 말하면 천국은 예수님 때문에 가는 것이지 사람의 힘과 능으로 가는 곳이 결코 아니라는 것이다.


새 하늘과 새 땅에는 해과 달이 필요없는데 어린 양이 등불이 되시기 때문이며 생명나무 열매를 먹고 하나님과 함께 사는 생활은 날마다 행복하고 기쁘기 그지없는 나날이다. 


예수님을 믿은 그것 때문에 새 하늘과 새 땅에 들어가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예수님을 믿으라고 전도를 받았지만 고집을 부리고 마음이 완악하여 받아들이지 못하여 믿지 않은 사람들은 믿지 않은 그것 때문에 결국 영원한 불못에 들어가게 된다고 했다. 



김피득목사칼럼이미지.JPG


믿지 않은 사람들은 계21:8의 말씀과 같이 “그러나 두려워하는 자들과 믿지 아니하는 자들과 흉악한 자들과 살인자들과 음행하는 자들과 점술가들과 우상 숭배자들과 거짓말하는 모든 자들은 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던져지리니 이것이 둘째 사망이라” 함과 같다.


세상에서의 교도소도 부끄러운 곳이요 괴로운 곳이라 하지만 내세의 불못은 영원한 곳이기에 그 사람들은 모두가 한결같이 죽기를 원하나 죽음이 피하리라고 하였다. 


예수님은 가르치실 때에 불못 지옥으로 가는 사람들은 큰 길 넓은 길을 걷는 것 같아서 많은 사람이 가고 있으며 천국을 향한 사람들은 좁은 길을 가기에 험한 길이라서 찾는 사람들이 적다고 말씀하셨다.


사람들은 욕심 즉 세상 것을 너무 쉽게 많이 얻으려 하기에 욕심이 잉태하여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하여 사망을 낳는다는 말씀처럼 욕심 때문에 죄를 짓고 직장에서 파직되고 교도소에 가고 자살하며 지옥길을 택한 사람들이 너무 많다. 


나는 예수님 그 분 때문에 행복하고 즐겁고 기쁘며 나의 자녀들과 손자 손녀들 역시 그분 때문에 소망 중에 살고 있다.  예수님 그 분을 믿고 따라가는 것이 우리 인생의 최대의 행복이기 때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5 [행복칼럼] 새해에는 해 위의 소망으로 살아갑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547
294 <김피득목사 칼럼> 기쁨의 감사절 imagefile kchristian 2016-12-14 588
293 <김피득목사 칼럼> 지혜스런 존재는...! imagefile kchristian 2016-12-07 569
292 <김피득목사 칼럼> 영원한 지혜 imagefile kchristian 2016-11-30 633
291 <김피득목사 칼럼> 감사와 축복 imagefile kchristian 2016-11-16 619
290 <김피득목사 칼럼> 네가 어디에 속했느냐? imagefile kchristian 2016-11-09 730
289 <김피득목사 칼럼> 만족과 행복 그리고 축복 imagefile kchristian 2016-11-02 618
288 <김피득 목사 칼럼> 나이와 지혜 imagefile kchristian 2016-10-26 621
287 <김피득 목사 칼럼> 고상한 인격자 imagefile kchristian 2016-10-12 723
286 <김피득 목사 칼럼> 하나만 알기로...! imagefile kchristian 2016-10-05 625
285 <김피득 목사 칼럼> 명절을 기쁘게 !! imagefile kchristian 2016-09-28 633
» <김피득 목사 칼럼> 그것 때문에 ...! imagefile kchristian 2016-09-21 698
283 <김피득 목사 칼럼> 축복의 신앙생활 imagefile kchristian 2016-09-14 699
282 <김피득 목사 칼럼> 사랑과 미움의 형제 imagefile kchristian 2016-09-07 723
281 <김피득 목사 칼럼> 죄인의 괴수가 직분을...! imagefile kchristian 2016-08-31 681
280 <임미정의 삶의 안단테> 오래된 베이커리 imagefile kchristian 2016-08-16 615
279 [행복칼럼] 예수의 팬(Fan)이 아닌 그의 제자로 imagefile kchristian 2016-08-16 632
278 <김피득 목사 칼럼> 항상 기뻐하라 (2) imagefile kchristian 2016-08-16 695
277 <김피득 목사 칼럼> 항상 기뻐하라 imagefile kchristian 2016-08-10 686
276 <김피득 목사 칼럼> 세상에서의 삶 imagefile kchristian 2016-08-03 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