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 현순호 목사

조회 수 3224 추천 수 0 2014.02.05 18:25:17

현순호-01.jpg

글: 현순호 목사
<S.V 노인선교회 회장>


미국사람들이 미치게 좋아하는 수퍼볼, 2014년의 챔피언은 씨아틀의 씨혹팀의 압승으로 막이 내렸다. 

씨아틀은 온통 축제 분위기다. 

어떤 식당은 손님들에게 공짜로, 어느 바는 맥주값을  받지 않았단다. 

앞으로 대대적인 퍼레이드는 물론 화제는 경기의 전술과 팀워크 그리고 개인적인 묘기를 하나 하나 열거하며 선수들을 영웅으로 추켜 올릴 것이다.

경기 시간에는 전국 도로의 차가 줄고  TV 앞에서 자기가 응원하는 팀이 잘할때는 천정이 떠나가게 함성을 지르고, 실수 하면 땅이 꺼지게 한숨을 내쉬며 연상 맥주와 포테이포칩으로 감정을 노출했다. 

수퍼볼을 좋아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매우 역동적이고 스피드가 있다. 

그리고 또한 언급하고 싶은 것은 미국의 개척정신이 잘 나타나기도 하지만 각기 개인의 능력을 최대로 발휘하면서도 팀이 함께 공동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서로 밀고 당기며 노력하는 면이 민주주의의 근간을 잘 나타내기 때문이 아닐까?!

 여기에서 집고 넘어갈 점이 있다. 

챔피언이 되기 까지 선수들이 얼마나 많은 땀을 흘렸고 피 눈물나는 훈련을 했을까! 

너무 힘들어 중간에 하차하는 선수도 많다고 한다.  경기가 한 번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계속해서 승자끼리 붙을 때는 호랑이와 사자들의 싸움같다. 

그러기에 박진감이 있고 스릴이 있다. 

선수들은 최고의 승자가 되기 위해  전력을 다 하다 쓸어저 들것에 또는 차에 실려서 경기장 밖으로 나가는 모습을 애처롭게 보기도 한다. 

심한 경우에는 다시 선수 생활을 못하는 경우도 있고 오래동란 치료를 받기도 한단다.

한인들은 소치 겨울 오림픽에서 김연아가 다시금 피겨 여왕의 자리를 지켜주기를 기원하면서 그녀의 고된 일면을 듣고 찬사를 보낸다. ”한 동작을 익히기 위해 만 번의 연습을 합니다” 라고.  
몇일 전에는 그 녀의 주치의의 말이 신문에 실렸다. 

김연아는 똑 바로 서지를 못한단고. 

척추가 왼쪽으로 기우러져 있기 때문에. 

시계 반대 바향으로 만 점프하고 오른 발로 착지하는 동작을 수 없이 반복하다 보니 척추가 그렇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그런 어려움을 이겨내는 그 녀를 장하다고 칭찬도 겸했다. 

땀,  눈물 그리고 피를 토하는 훈련을 쌓았기에 세계적인 선수가 된 것이다.
 사람에게는 다른 면으로 챔피언이 또 있다.

남과의 경쟁이나 싸움이 아닌 나와의 싸움이다. 

내 안에는 또 다른 내가 있어서 사사 건건 경쟁하고 싸움한다. 
(참고 눅12:19; 롬7:15-25)그 들은  처음부터 앙숙이고 Win Win 이 될수가 없다. 

정치판에서 여 야의 갈등과 싸움은 저리 가라다. 

생존의 문제며 선과 악의 격투며 천당과 지옥의 싸움이기 때문이다. 

이 싸움에서 챔피언이 되는 것은 수퍼볼의 승자 보다 더 값지고도 귀하다. 사도 바울은 경기와 연관해서 이런 말을했다. 

운동선수들은 평상시 육체적으로나 행동으로 절제의 생활을 하고 일단 경기장에 나가면 앞에 있는 목표를 향해 달린다.

그 중에서 승자가 가려지고 승자에게는 큰상인 월게관을 받지 않느냐! 

기독교인은 하늘의 상을 받기 위해 더욱 절제하고 한 목표를 향해 달려야 한다는 말씀이다. 

현순호목사칼럼.JPG


맞다,  

자기의 욕심을 절제하고 감정을 조절하는 일이 쉽지 않지만 오랜 훈련으로 이루어진다. 

오늘날 미국이나 한국의 대형 교회의 목회자들이 돈과  명예, 그리고 성의 스캔달에 말려들어 사회의 지탄을 받는 것은 자기를 절제하지 못하는데서 오는 것이다.

 챔피언은 땀, 눈물 그리고 피의 산물이기에 귀하고 소중하다. 

금년에도 수퍼볼의 챔피언이 된 팀에게 큰 박수를 보내며 교인들은 천국에 가는 경기에서 최후의 챔피언이 되기를 바란다. 

그 경기에는 내 편 네 편이 없다. 

앞에 있는 십자가만 목표로 자기의 코스를 최선을 다해 달리면 되는 것이다.
<SV노인선교회 회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5 <김피득 목사 칼럼> 나의 기도와 주님의 인도하심 [존경하는 목사님] image kchristian 2014-09-17 1569
154 <김피득 목사 칼럼> 나의 기도와 주님의 인도하심 [Bold Mission(대담한 선교)] image kchristian 2014-09-10 1599
153 <특별기고> 두 얼굴의 엄마 imagefile kchristian 2014-08-27 2395
152 <김피득 목사 칼럼> 나의 기도와 주님의 인도하심 [세계 선교 대회(WMC)] image kchristian 2014-08-27 1615
151 <김피득 목사 칼럼> 나의 기도와 주님의 인도하심 (State Hospital) imagefile kchristian 2014-08-20 1777
150 <김피득 목사 칼럼> 나의 기도와 주님의 인도하심 (미국의 신학교) imagefile kchristian 2014-08-06 1626
149 <김피득 목사 칼럼> 미국에의 초청 imagefile kchristian 2014-07-30 1594
148 <김피득 목사 칼럼> 나의 기도와 주님의 인도하심 (2) imagefile kchristian 2014-07-23 1597
147 <김피득 목사 칼럼> 나의 기도와 주님의 인도하심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1590
146 <김피득 목사 칼럼> 인생의4차원의 행복 imagefile kchristian 2014-07-09 1572
145 <김피득 목사 칼럼> 인생의 3차원의 행복 imagefile kchristian 2014-06-25 1603
144 <김피득 목사 칼럼> 이차원적인 행복 imagefile kchristian 2014-06-18 1621
143 <김피득 목사 칼럼> 일차원적인 행복 imagefile kchristian 2014-06-11 1692
142 행복 칼럼 - 부활은 깍두기가 아닙니다 (박영철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4-04-23 2714
141 동정녀 탄생이 가능합니까? - 박창성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4-02-05 3396
» 챔피언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4-02-05 3224
139 하나님의 철난백성으로 살아가기... imagefile kchristian 2013-12-31 3493
138 진정 예수님은 누구십니까? - 이창삼 목사 image kchristian 2013-10-30 3611
137 당신이 오니이까? - 이창삼 목사 image kchristian 2013-10-09 3657
136 묘지와 묘비 - 현순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10-02 4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