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삼목사-02.gif

이창삼 목사

<피스토스 기독대학 학장>

 

어떤 날 아침 이층 침실에서 일하던 한 여인이 무심코 밖을 내다보았습니다.
그때 마침 아침 태양의 햇살을 받아 아름다운 날개를 펄럭이며 찬란하게 빛나는 파랑새가 빨래줄 위에 앉아 있는 것을 보고 야 정말 곱구나. 아름답구나 하고 감탄을 금할 수가 없었습니다.
다시 일을 한참 하다가 아직도 그 새가 그냥 거기 있나하고 밖을 내다보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그새는 그대로 빨래줄 위에 앉아 있는데 암갈색으로 보잘것없는 새로 보였습니다.
그것은 구름이 햇빛을 가려 새에게 비취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새 한 마리가 햇빛을 받았을 때와 그렇지 않았을 때의 차이가 저렇게도 다른데 우리 역시 하나님의 빛 가운데 거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가 얼마나 다를까요? 그 여인은 무릎을 꿇고 기도하였습니다. 오주여 항상 나에게 빛을 비취어 주옵소서. 라고 이 세상은 비참한 상태에 놓여 있습니다.

 

십자가-01.gif

 

죄와 절망 질병과 죽음 그리고 타락과 지옥의 어두움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어두움이 온 세상을 뒤덮고 있습니다. 여기에 참 소망을 주기 위해 주님께서 참 빛으로 오셨습니다.
그런데 이 어인일입니까? 그 빛을 받지도 않고 외면하고 있으니 아직도 볼품없는 모양으로 헤매고 있을 뿐입니다.
그것은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아니 어쩌면 어두움을 더 좋아하기에 빛으로 오지 않습니다. 자기의 죄가 들어날까 봐 빛을 거절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그 속에서 죽어가며 한숨짓고 있습니다. 이러한 인간이 자기의 모습을 알아야할 터인데 알지 못하고 있으니 어찌 참 빛을 모시며 영생을 얻을 수 있습니까? 그러면서 모든 것을 아는 양 우기고 고집을 부립니다.
교회에 나가십시다. 아니요 그런 것 나에게는 필요 없습니다. 들으려고도 아니합니다.
자기 생각이 제일이요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 땅의 주인이시며 창조자가 오셨는데 그의 백성들은 그를 영접하지 않습니다.
여러분은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있습니다. 그것이 이 세상 사람들입니다.
참으로 열렬한 환영 속에 마지해도 부족할 터인데 그것은 그분을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왜 그렇게 알지 못합니까? 그것은 사람들은 애초부터 그분을 원치 않았고 인정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온 세상이 완악하고 험악해도 그 중에 적은 수의 믿는 자들이 있었습니다. 성경은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 라고 하신 말씀대로 이제 믿는 자들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누구의 권세로 그렇게 되었다고요 네 그것은 어떤 인간적인 권세도 아니요 오직 우리 주님의 권위를 힘입어 하나님의 자녀라고 선언합니다.
이 세상을 지으신 분 빛이시고 생명이신 분의 권세로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한번은 나폴레옹이 전장의 장병들을 시찰하는 중인데 갑자기 타고 있던 말이 길길이 뛰는 바람에 떨어져 죽을 뻔한 일이 있었습니다.
그때 근위대에 있는 한 용감한 병사가 앞으로 뛰어나가서 그 말의 고삐를 잡아 안정을 시킴으로 나폴레옹이 무사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나폴레옹이 그 병사를 향해 고맙네. 부대장 하더랍니다. 폐화 저는 부대장이 아닙니다. 그러니까 나폴레옹은 나도 아네. 그러나 지금부터 자네는 부대장일세. 누구의 권위로 그 사람은 그렇게 되었습니까? 황제의 권위로 그렇게 된 것입니다.
우리는 누구의 권위로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까? 이 세상을 창조하신 창조주의 권위로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무슨 시비가 더 필요합니까? 그러나 어떻게 내가 하나님의 자녀의 특권을 받을 수 있습니까? 성경은 고맙게도 그 얻는 방법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그것은 말이 길길이 뛰어서도 아니요 전장에 나가야 되는 것도 아니요 오로지 믿음으로 말미암아 된다고 말합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의 아들로 믿어야 되며 그의 죽으심과 부활을 믿을 때 새 사람이 되어 주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의 구세주임을 믿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먼저 자기 자신을 볼 줄 알아야 합니다. 탕자가 왜 자기가 이렇게 굶주리게 되었는지를 자기 자신을 돌아볼 때 그는 집을 향해 갈 수 있었습니다.
인간은 원숭이가 진화되었다고 하면서 동물로 내려가지 말고 죽으면 그만이라고 포기하지 말고 창조와 창조주를 알고 어디로 와서 어디로 가며 죽은 후는 어떻게 될지를 깨달아 모두 주님 영접하는 자가 되십시다.
세상이 그 많은 사람들이 주를 알지 못하고 영접치 않았으나 우리는 영접했네. 이제는 천국이 우리 것일세. 우리는 이제 죽어도 죽지 않네. 주여 어서 오십시요 하는 믿음 지키며 승리하면서 천국까지 발맞추어 행진하시지 않으시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 생명의 말씀(이창삼 목사) - 새 예루살렘의 복락 imagefile kchristian 2010-12-22 19148
14 생명의 말씀(이창삼 목사) - 예복은 갖추었습니까? imagefile [48] kchristian 2010-12-20 32609
13 생명의 말씀(이창삼 목사) - 그가 손을 내밀어 받아 들이니라 imagefile kchristian 2010-12-01 12257
12 생명의 말씀(이창삼 목사) - 헛된 후회 imagefile kchristian 2010-11-29 18052
» 생명의 말씀(이창삼 목사) - 영접하는 자 imagefile kchristian 2010-11-22 15261
10 생명의 말씀(이창삼 목사) -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사람 imagefile [6496] kchristian 2010-11-10 89076
9 생명의 말씀(이창삼 목사) -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 image kchristian 2010-11-08 10983
8 생명의 말씀(이창삼 목사) - 포도원 품꾼들 imagefile kchristian 2010-10-21 19733
7 생명의 말씀(이창삼 목사) - 당처의 교훈 imagefile kchristian 2010-10-14 34444
6 고통분담 imagefile [24] kchristian 2010-08-02 27222
5 사모 칼럼 - "귀향" imagefile kchristian 2010-07-21 23233
4 월드컵 축구를 보며…“아 어설픈 다윗이여”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27112
3 부르심의 상급을 향하여 imagefile [37] kchristian 2010-07-19 11364
2 크라운을 향하여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7034
1 건강한 교회가 되는 길 imagefile kchristian 2010-06-28 16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