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콥.jpg

▲ 한국세계선교협의회가 인터콥을 재조사한다. 하지만 제대로 조사를 할지는 지켜봐야 한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와 기독교대한감리회 등 15개 교단 선교부와 기독대학인회, 예수제자운동 등 127개 선교단체가 회원으로 활동하는 국내 최대 선교 연합체, 한국세계선교협의회 KWMA가 인터콥을 재조사하기로 했다. 


KWMA가 인터콥을 재조사하려는 이유는 지난해 5월 파키스탄에서 발생한 중국인 피살 사건 때문이다. 


당시 피살당한 중국인들의 리더가 한국 인터콥이라는 점과 전도 방식이 인터콥과 매우 흡사하다는 점 등의 이유를 들어, 이들이 인터콥 소속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중국인 선교사 피살 사건..

인터콥 재조사의 시작


당시 사건으로 인해 실제로 중국과의 관계도 어려워지는 한편, 파키스탄 한인 선교사들의 비자 발급에도 문제가 생기는 등 선교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KWMA 정책협의회는 이 사태의 진상을 파악하고, 이로 인해 벌어지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해 6월 인터콥 관계자를 초청했다. 


KWMA 정책협의회는 선교단체 대표와 교단 선교부가 파송한 27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정책협의회 구성원 대부분이 선교 현장에서 발로 뛰는 선교사들이다. 


하지만 이 자리에 나온 인터콥 관계자는 시종일관 불성실한 태도였다는 게 당시 정책협의회에 참석한 이들의 얘기다. 


정책협의회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선교 현장에서 일어나는 사고는 비일비재하다"며 "인터콥을 징계하기 위한 자리가 아니었다"고 항변했다.


이 관계자는 "같은 선교 현장에서 일하는 동역자로 우리에게는 솔직하게 말해주길 원했다"며 "그래야 문제들을 수습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중국인 피살 사건 당시 이들이 인터콥이라는 의혹이 있었지만, 인터콥 측의 공식적인 발언은 "우리와 관계가 없다"였다. 인터콥은 정책협의회 자리에서도 이 말만 되풀이했다. 


다른 선교단체 관계자들은 인터콥이 조금만 마음을 열고, 진정성 있게 대답해주길 원했지만, 허사였다. 


결국 인터콥과의 대화 자리는 별 소득 없이 끝났다. 

정책협의회에 참석한 이들은 인터콥의 태도에 실망했다. 


자신들을 동역자로 인정하지 않는 듯한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 


KWMA는 선교 협의체이기 때문에 소속 단체들은 선교를 위해 유기적인 관계를 맺는다. 


하지만 불성설한 태도를 보인 인터콥 측에 다른 선교단체 관계자들은 실망했고, 더 이상 인터콥과 동역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불성실한 태도 보인 인터콥

실망한 현장 선교사들


정책협의회는 인터콥의 회원권 정지 3년을 제안했지만, 법인이사회는 1년 재조사를 결정하면서 양측의 갈등도 수면 위로 드러났다. 


정책협의회는 현장 선교 전문가들로 구성된 반면, 법인이사회는 목회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그래서 법인이사들의 경우 선교 현장의 목소리를 제대로 반영하기 어렵다는 약점이 있다. 


때문에 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 


KWMA는 과거에도 인터콥을 조사한 바 있지만, 제대로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기 때문이다. 


KWMA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3년 동안 인터콥의 신학을 지도한 바 있다. 


당시 인터콥은 공격적인 선교 방식과, 백투예루살렘 등의 신학적 문제로 인해 비판을 들었다. 

KWMA의 지도 이후 인터콥은 신학교에서 공부를 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현장 선교사들의 반응은 달랐다. 


이들은 신학 지도 이후에도 인터콥의 일부 행동 때문에 다른 선교사들이 어려움을 겼었다고 주장했다. 



이번에는 제대로 조사할까


조용중 선교사(한국세계선교협의회 사무총장)는 "신학 지도 이후 인터콥이 많이 변하긴 했다"며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말했다. 


하지만 "재조사 일정은 아직 정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재조사 결정이 이뤄진 지는 한 달이 지났다. 


인터콥의 선교 방식은 이미 여러 번 우려를 샀다. 

KWMA의 이번 재조사에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3 2018 뉴욕 할렐루야대회 - 강사에 이영훈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03
232 "선교란 삶과 같아"...일생을 亞 선교에 바쳐 - ... 해방 후 첫 해외 선교사 최찬영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256
231 선교사들의 올림픽 '세계선교대회' 개막 - 21일까지 부산 수영로교회서 열려...선교 전략 등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277
230 "나는 성경을 품고 자유의 세계로 돌아왔다" - 북한서 억류됐다 풀려난 김학송 선교사 美 LA 동양선교교회서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365
229 라마단 기간 이슬람 국가 체류시 신변 유의 - 2018년 라마단 기간 5월 16일 - 6월 15일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373
228 기독영화인들, "영상선교의 길 열어줍니다" - 제3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 서대문 필름포럼서 26일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365
227 북한에 지하교회 "없다", "있다"...진실은? - 목격자 증언 불구 논란 계속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393
226 "교회는 왜 가짜뉴스의 중심이 됐나" - 기윤실, '한국교회 가짜뉴스 세미나'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670
225 성경이 두려운 중국...온라인서도 판매 금지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437
224 네팔 선교활동 "주의" 8월부터 개종 요구 등 처벌 kchristian 2018-04-04 402
223 "56개국 의료선교, 내가 아닌 주님이 하신 일" - 의료선교사 230명 사역 담은 책 '땅끝 56개국으로 간 치유사역자들' 에서 선교사들 이구동성으로 고백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371
222 인도의 한국선교사 추방사태 이후 해외선교 전략은? - 리스크 대비한 종합적 관리 시스템 마련을...전문가들 제언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445
221 도시 외곽지역 교회 핍박 "예배 중단 강요당해" - 중국교회 성도, 반중인권단체에 편지(反中)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497
220 "선교사, 전할 입과 말씀 죽을 믿음만 있으면 된다" - 내 이름은 그리스도인입니다/곽희문 지음/아가페북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536
» KWMA, 인터콥 재조사..이번에는 제대로?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499
218 깨 볶던 실력으로 커피 로스팅...'바리스타 선교' - '목사보다 주민'...충남 보령 시온교회 김영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644
217 외로운 선원들에게 성탄선물과 복음 증거... 오클랜드항구 국제선원선교사 유영준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721
216 "내성결핵환자 치료 늘려주길 희망" - 북보건성...치료약품 수입-북 전달 협력, 육로 확보 등 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642
215 "소똥 묻은 강냉이 닦아먹는 곳...그곳이 北" - 북한서 복음 전하다 10년 교화소 생활한 탈북민 황수안씨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669
214 "복 음 광 고" 뉴욕·태국 넘어 시드니·오클랜드서 기독교 본질 외치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