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의숭장로.jpg  



1992년 스리랑카 즈바나디야교회의 헌당 예배를 드리던 날.


아이들이 “주 나를 박대하시면 나 어디 가리까”(280장)는 찬송을 부르자 채의숭(79·화양감리교회, 사진) 장로는 “하나님 저 아이들을 보니 무척 감동됩니다, 제가 돈을 버는 데로 교회를 또 세우겠습니다”고 기도한다.


즈바나디야교회는 채 장로가 세운 해외에서의 첫 교회였고 이듬해 채 장로는 스리랑카에 2개의 교회를 더 세운다.


교회 건축 중 원주민이 몰려와 다섯 차례 교회를 무너뜨렸지만 교회는 성장해 다섯 번 증축했고 그 교회는 스리랑카에 15개 교회를 세웠다.


하나에 하나를 보태면 둘이 아닌 열여섯이 되는 하나님 계산법이었다.


2010년 필리핀 사말섬에는 교회가 세워진다. 선교가 어려운 지역, 급속히 이슬람교가 확장되던 지역에 교회가 들어서자 현지의 코흘리개 아이들은 교회를 찾아 특별 찬송을 불렀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채 장로가 그들의 드러난 맨발을 바라본다.


짝짝이 양말을 신거나 양말도 못 구해 신는 이들을 보며 아이들과 함께 눈물 흘린다.


그 아이들의 모습이 잊히지 않기에 채 장로는 지금도 선교가 어려운 지역, 가난해서 모두가 가기 싫어하는 곳을 찾는다.


지난해 국가조찬기도회장직에서 퇴임한 채 장로는 100세까지 200곳 교회를 짓겠다는 꿈을 품었다.


지금까지 그가 봉헌한 교회는 109곳.


회장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간다면 자유롭게 해외를 다니며 교회를 더 세울 생각이라 한다.


채 장로의 사역을 청하는 연락이 중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등 선교가 힘든 여러 지역에서 들어 온 상태다.


공기 맑은 서울 성북구 북악산기슭에 위치한 대의선교센터에는 채 장로가 개척한 교회의 이름들이 지도와 표에 빼곡히 적혀 벽 한쪽에 붙어있다.


채 장로는 “브루나이에 개척된 이 교회는 채경애 권사가 칠순 잔치를 위해 자식들에게 받은 돈을 헌금해 지어진 교회”라며 그동안 개척한 교회의 사연들을 하나씩 열거했다.


여생의 기도도 해외를 다니며 교회를 더 짓기 위한 건강과 순교자적 흔적을 남길 열정을 달라는 것이었다.


직전 국가조찬기도회장으로서 채 장로는 50회 조찬기도회를 50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치러냈다.


남북정상회담 직전인 3월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자리였다. 다음 날 정의용 특사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조찬기도회를 언급,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킨다.


41세 대우그룹 아메리카 사장으로 초고속 승진한 뒤 45세에 대의그룹을 창업, 세계를 누비며 하나님을 섬겨 온 채 장로는 임기 마지막 날까지 조찬기도회의 세계 지회 설립에 주력할 계획이다.


추석 연휴였던 지난해 9월 21~27일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태국을 방문해 지회를 설립하고 돌아왔다.


109곳 교회를 세운 채 회장의 간증을 들으며 교포들은 하나님 나라를 위해 더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국가조찬기도회는 미국과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네덜란드 헝가리 영국 등 13곳에 지회가 있으며 곧 서른 곳 이상으로 지회를 늘릴 계획이다.


채 장로는 팔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꿈 많은 청년처럼 다양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그가 고등학생 때 들었다는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렘 33:3)는 말씀을 지금까지도 마음에 간직한 채였다.


매일 3시간씩 북악산을 오르며 그 기도가 이뤄질 때까지 하나님께 기도한다니 못 이뤄질 기도가 없어 보였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3 이단 연구가로 산다는 것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20
282 "여호와의 증인 병역거부는 종말론 때문"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9
281 포항 교계도 신천지에 공개토론 제안 - 포항 신천지공개토론협의회 요구에 신천지포항·이만희 교주 측 불응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22
280 '탈북자 구출·보호' 통일소망선교회 10주년 감사예배·통일소망의 밤 - 13일 저녁 서울 영등포 대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20
279 선교적 교회 콘퍼런스 "건물도 대표도 없던 초대교회 정신 회복하라" - 미국의 한인교회와 한국 교회들...선교적 교회 운동통해 교회본질을 회복하는 방안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35
278 북가주 오클랜드항구 선원선교, 가을 소식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43
277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들 "가족을 돌려 보내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415
276 (초 점) 선교지 재산은 누구의 것일까? - "선교지 재산 관리 위한 시스템 구축해야" '선교지 재산권 관리와 이양' 주제 포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474
275 "덤으로 사는 삶, 오직 영혼 구원이 사명" 코마상태에서 천국과 지옥 봤죠...베트남의 '언더우드' 장요나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452
274 "인터넷 통해 예수님 만나요" - 온라인 전도 전략...FMnC선교회 '서치 포 지저스' 한국 런칭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608
273 <CBS 파워인터뷰> 케냐 선교사로 떠나는 진재혁 전 지구촌교회 담임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738
272 "북한 사람들도 평화의 종 함께 울렸으면" - 미국 유대인협회 부회장 문르 카즈미어 박사 방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83
271 "3만여 탈북민 품으며 북한 선교 논해야" - 북한에 31개월간 억류됐던 임현수 목사 '기독교통일포럼'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729
270 "인터콥 선교 이대로는 안 된다" - 선교 관계자들의 지적 잇달아..현장에서 변화의 모습 먼저 보여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5-01 751
269 이스라엘 방문자 5만 새롭게 조명되는 성지(聖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758
268 "기독 대학의 정체성 반드시 지켜낼 것" ... 장순흥 한동대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759
267 이해할 수 없는 고난, 그 의미를 묻다 - 고통 겪는 크리스천에게 소망·위로 주는 영화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850
266 '134㎝의 작은 거인' 김해영 선교사 - "20여년 해외 경험에 신학의 이론 더해 세계선교사 기록하고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782
265 "신천지 이만희 교주 사망하면 10만명 정도 이탈할 것" -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진용식 목사, 안산상록교회에서 이만희 사후 대비 첫 반증 강의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1150
» "100세까지 200곳 교회 짓겠어요"... 화양감리교회 채의숭 장로의 꿈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1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