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산당압박11.jpg

▲ 왕이 (王怡) 이른비언약교회 목사(가운데)가 최근 교인들과 함께 “신앙이 죄가 될 수 없다” “하나님은 세상 모두를 사랑하신다” “우리는 증오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른비언약교회 페이스북 캡처>




중국 정부의 종교탄압이 교회들을 정조준하고 있다.


특히 중국 정부의 통제에 들어가길 거부해 온 지하교회와 신자들은 거센 탄압의 격랑에 맞닥뜨리게 됐다.


중국 정부가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지하교회 신자들은 저항과 순응의 갈림길에 놓이게 됐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9일 중국 기독교의 대표적 지도자인 왕이(王怡) 이른비언약교회(early rain covenant church) 목사가 100여명의 기독교인과 함께 공안에 체포됐다.


변호사 출신인 왕 목사는 저항의 상징적 인물로 대표적 중국 지하교회 지도자이다.


왕 목사와 이른비언약교회는 다른 지하교회와 달리 드러내 놓고 예배 모임을 가져왔다.


또 인터넷에 설교문을 올리는 등 적극적으로 복음을 전했다.


왕 목사의 체포 사실을 국내에 처음 알린 순교자의소리(대표 현숙 폴리 목사)는 “체포된 기독교인 중 왕 목사를 비롯한 10명은 형사 고발됐다”며 “기독교인들은 형사재판이 열릴 때까지 6개월 동안 구금될 것이며 왕 목사가 공개적으로 ‘악한 권세에 복종하지 않겠다’고 한 게 체포의 직접적인 이유”라고 밝혔다.


왕 목사는 지난 12일 ‘나의 믿음의 불복종 선언’을 발표하고 “목회자로서 내가 받은 소명은 하나님과 성경을 거부하는 인간의 법을 비폭력적인 방법으로 거역하라고 명령한다”며 “나의 구세주이신 그리스도께서도 악한 법에 불복종하는 대가를 기쁘게 감당하라고 명하신다”고 밝혔다.


왕 목사는 앞서 ‘6월 4일 나라를 위해 기도합시다’라는 문구도 만들어 공개적으로 기독교인들의 참여를 촉구했다.


6월 4일은 1989년 중국 정부가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는 학생과 시민 100만명을 무력으로 진압해 수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날이다.


중국 정부가 지난 2월부터 시행 중인 ‘종교사무조례’는 종교인과 종교단체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불법 종교행사에 장소를 제공할 경우 거액의 벌금을 물리도록 했다.


조례에는 미승인 교육시설이 종교활동에 이용되면 인가를 취소하는 내용까지 포함됐다. 중국교회 전문가들은 “(교회 탄압은) 장기화될 것이며 이는 ‘중국식 기독교’를 만들려는 게 목적”이라며 “결국 공산당의 통제 아래에 교회를 두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중국교회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의 의지가 워낙 확고해 이번 체포로 국면이 전환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전망했다.


오동일 장로회신학대 교수는 “종교사무조례가 격변의 계기를 제공했지만 사실 종교를 통제하겠다는 중국 정부의 기조는 역사적으로 오래됐다”면서 “왕 목사가 체포됐다고 저항이 늘기보다는 당분간은 제도에 순응하는 교회들이 늘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그는 “중국 정부가 종교를 국가 애국주의의 구심점으로 만들려고 하는 만큼 모든 교회들이 제재의 파고를 피할 길은 많지 않다”며 우려했다.


최황규 서울중국인교회 목사는 “중국 기독교인들이 전해 오는 소식들이 매우 걱정스럽다. 교회에서 공산당 찬가를 부르게 한다는 말도 나돈다”며 “여러 가지 정보를 종합해 볼 때 가정교회나 지하교회들을 삼자교회로 전환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기독교 역사는 세속 정부와의 끊임없는 갈등 속에서 저항하거나 순응했던 일이 반복되면서 발전해 왔다”며 “중국교회를 위해 한국의 기독교인들이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8 "오클랜드항구에서 주의 사랑의 손길을 기다립니다" ... 국제선원선교센터 유영준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12
287 "성경적 가치경영으로 전 세계에 복음을" - 비즈니스 선교 돕는 본월드미션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69
286 '담 안 사람들' 교화 30년 그리스도 통해 답 찾았다 - 7개 교도소 소장 역임한 김안식 교수가 말하는 교정 선교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75
285 난민도 한국교회가 책임져야 할까? "난민출신국 정보 활용한 선교 도입해볼만"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88
284 문호 개방하는 사우디...선교 '청신호' - 사상 첫 한국 등 49개국에 관광비자 발급 ... BTS 공연 허가하는 등 개방·개혁 속도전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139
283 이단 연구가로 산다는 것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56
282 "여호와의 증인 병역거부는 종말론 때문"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27
281 포항 교계도 신천지에 공개토론 제안 - 포항 신천지공개토론협의회 요구에 신천지포항·이만희 교주 측 불응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25
280 '탈북자 구출·보호' 통일소망선교회 10주년 감사예배·통일소망의 밤 - 13일 저녁 서울 영등포 대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05
279 선교적 교회 콘퍼런스 "건물도 대표도 없던 초대교회 정신 회복하라" - 미국의 한인교회와 한국 교회들...선교적 교회 운동통해 교회본질을 회복하는 방안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03
278 북가주 오클랜드항구 선원선교, 가을 소식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15
277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들 "가족을 돌려 보내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482
276 (초 점) 선교지 재산은 누구의 것일까? - "선교지 재산 관리 위한 시스템 구축해야" '선교지 재산권 관리와 이양' 주제 포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547
275 "덤으로 사는 삶, 오직 영혼 구원이 사명" 코마상태에서 천국과 지옥 봤죠...베트남의 '언더우드' 장요나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527
274 "인터넷 통해 예수님 만나요" - 온라인 전도 전략...FMnC선교회 '서치 포 지저스' 한국 런칭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674
273 <CBS 파워인터뷰> 케냐 선교사로 떠나는 진재혁 전 지구촌교회 담임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812
272 "북한 사람들도 평화의 종 함께 울렸으면" - 미국 유대인협회 부회장 문르 카즈미어 박사 방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645
271 "3만여 탈북민 품으며 북한 선교 논해야" - 북한에 31개월간 억류됐던 임현수 목사 '기독교통일포럼'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800
270 "인터콥 선교 이대로는 안 된다" - 선교 관계자들의 지적 잇달아..현장에서 변화의 모습 먼저 보여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5-01 827
269 이스라엘 방문자 5만 새롭게 조명되는 성지(聖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