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투르카나에서 28년 동안 고아들을 돌보다 8월 숨져


케냐-01.jpg


지난 1984년 아프리카 1호 선교사로 파송돼 무려 28년 동안 굶주린 고아들의 어머니로 살다 간 한 선교사의 삶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아프리카 케냐 북단에 위치한 투르카나에서 28년 동안 고아들을 돌보며 '투르카나의 어머니'로 살다가 숨진 故임연심 선교사.
임 선교사는 독일 유학 중이던 1984년 우연히 한 선교단체 책임자를 통해 아프리카 선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받았다. 뜻밖의 제안이었지만 무심코 '알겠습니다'하고 대답했던 임 선교사는 이후 '왜 내가 가야 하는가?' 하는 질문을 갖고 하나님께 기도한 끝에 '하나님의 부르심'이란 확신을 갖고 아프리카 케냐로 향했다.
그리고 케냐에서도 오지에 속하는 투르카나로 들어가 에이즈와 굶주림에 신음하는 고아들을 보살폈다.
문맹률 95%인 투르카나에서 임 선교사는 고아들을 사랑으로 먹이고 입히며 가르쳤고, 희망이 없던 이들에게 꿈을 심어줬다.
임 선교사가 보살핀 고아원 어린이들은 오늘날 교사와 공무원 등 지역 사회 일꾼으로 성장했다.
故임연심 선교사 추모사업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존슨 예키로 박사(케냐 국립병원 의사)는 "부모도 형제도 없이 쓰레기통을 뒤지며 살던 나에게 임연심 선교사님은 어머니가 돼 주셨다"면서 눈시울을 적셨다.
그는 "어머니는 제가 의사가 돼서 죽어가는 많은 사람들을 살리고 도울 수 있길 바라셨다"면서 "제가 의사가 되는 것은 어머니의 꿈이었고, 오늘의 내가 있는 것은 전적으로 어머니 임연심 선교사님의 사랑이 있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28년 동안 투르카나의 어머니로 살아온 임 선교사는 지난 8월 고열과 박테리아 감염으로 인해 향년 61세로 숨을 거뒀다.


케냐-02.jpg


故 임연심 선교사는 생전 인터뷰에서 "앞으로도 하나님 뜻이면 여기서 죽어도 여한은 없습니다”하고 고백했었다.
평생 독신으로 살면서 투르카나를 위해 살다가 하나님 곁으로 가고 싶다던 평소 고백대로 생을 마감한 것이다.
임 선교사는 생전 마지막 사업으로 케냐 최고 수준의 사립 중고등학교 건립을 추진하고 있었다.
막연히 꿈을 꾼 것이 아니라 학교 건립을 위해 인재를 양성했고 12만평의 부지도 마련한 상태였다.
아프리카의 오지 투르카나를 향한 그의 마지막 꿈은 28년 전 그를 파송했던 교회를 통해 실현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고 임연심 선교사가 추진해 온 투르카나 중고등학교 건립을 지원하기로 하고 오는 12월 기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Billy Kim의 Golf Ministry ④ imagefile kchristian 2013-02-06 27467
108 이지영의 레바논 소식 ② imagefile [8] kchristian 2013-01-30 9362
107 Billy Kim의 Golf Ministry ③ imagefile kchristian 2013-01-30 9569
106 이지영의 레바논 소식① imagefile [13444] kchristian 2013-01-23 103005
105 Billy Kim의 Golf Ministry ② imagefile [250] kchristian 2013-01-23 44063
104 Billy Kim의 Golf Ministry ① imagefile kchristian 2013-01-16 80964
103 은퇴 크리스천의 해외선교 열정, 제4회 시니어 선교한국 대회 imagefile [43] kchristian 2013-01-16 7184
» 아프리카를 사랑했던 故 임연심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2-10-31 8840
101 캠퍼스 선교 - 대학생 크리스천 왜 갈수록 만나기 어렵지? imagefile [10194] kchristian 2012-10-24 40560
100 런던올림픽 출전 기독 선수는 누구 ? imagefile [15451] kchristian 2012-08-01 139298
99 런던올림픽 개막, 한인 기독교계도 선교 돌입 image [15404] kchristian 2012-08-01 133840
98 청년들의 선교 열정이 식어간다 image kchristian 2012-05-09 13059
97 "담대하라, 두려워 말라" 늘 성경 말씀 의지하여 필드에 선다 imagefile [121] kchristian 2012-02-29 99947
96 크리스천 0%서 98%로 imagefile kchristian 2012-02-29 17244
95 신천지, 어떻게 분별하고 대처할까? image [158] kchristian 2012-02-01 7834
94 신천지 포교 활동 피해 급증 image kchristian 2012-02-01 10079
93 박종현 선교사 간증집 '인디언의 눈물' 출판 imagefile [57] kchristian 2012-01-25 65859
92 미국 원주민 선교 - 미국 인디언 원주민 선교와 한인교회 (3) imagefile kchristian 2012-01-25 8620
91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 "선교 방법을 바꿔주셨어요" imagefile kchristian 2012-01-18 6495
90 미국 원주민 선교 - 미국 인디언 원주민 선교와 한인교회 (2) imagefile [15337] kchristian 2012-01-18 153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