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편지1.jpg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이 3일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 당원들에게 복음통일을 위해 함께 싸워나가자는 편지(사진)를 보내왔다.


기독자유통일당에 따르면 함경도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K모씨 외 6인은 이날 오전 기독자유통일당에 보낸 편지에서 “남쪽에 있는 형제로부터 기독자유통일당의 복음통일 강령을 접해 듣고 저와 가족은 기쁨을 금할 수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들은 “또다른 기독교 성도들도 복음통일 강령을 전해 들었다면 희망을 봤을 것이다. 그리고 용기를 얻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우리 민족은 그 어느 민족보다 정의와 진리에 충실하고 슬기와 용맹을 자랑하는 하나님의 축복 받은 민족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하지만 우리나라는 반세기 넘게 분단의 아픔을 겪고 있으며 서로 다른 사상과 이념, 제도 장벽으로 상생과 공생이 불가능한 적대국가로 대치하고 있다”며 결국 북과 남은 하나님의 은혜의 뜻을 거역하고 하나의 민족, 하나의 국가가 되기 위한 기회를 저버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북(한)은 하나님의 사도들을 처단하고 성경을 모조리 불태우는 천인공노할 만행도 저질렀다. 


결국 사탄의 괴물들은 기독교 성도들의 무덤 위에 김일성 신(神)을 세웠다고 폭로했다.


이어 “우리 북남이 통일하는 길은 하나님께 회개하고 성령을 받들어 복음통일의 역사적 사명을 다하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기독자유통일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이들은 “복음통일을 위한 성전에 뛰어들 각오가 돼 있다. 사탄 마귀들의 박해와 탄압도 목숨을 걸고 싸우는 우리 하나님의 전사들을 멈출 수는 없을 것”이라며 “많은 인민들이 하나님 성령의 축복이 내려진 국가들을 보며 하나님께 회개하고 복음을 전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사탄의 칼부림에 쓰러진 수만의 순교자들의 몸부림의 절규와 염원을 잊지 말고 반드시 복음의 한민족, 복음의 통일국가가 되는 그날을 앞당기기 위해 함께 싸워 나가자”고 덧붙였다.


기독자유통일당은 이 편지는 중국과 북한 주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앱) 메신저 및 지인을 통해 보내왔다고 밝혔다.


신분을 숨기기 위해 손글씨가 아닌, 컴퓨터 글씨로 또박또박 쓰여 있다.


탈북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북한에서 기독교인으로 발각되면 사상 비판을 당하거나 정치범수용소에 끌려갈 수 있다.


북한편지2.jpg

▲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의 예배 모습. 배경이 그대로 나갈 경우 장소 노출 등의 위험이 있어 배경을 다른 장면으로 바꾼 사진이다. <모퉁이돌선교회 제공>


성경책을 소지했다는 이유로 수용소로 끌려가는 경우도 왕왕 있다.


기독자유통일당 이애란 대변인은 “감동적인 편지”라며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의 편지에 힘이 난다. 4·15 총선 승리는 물론, 한반도 평화통일과 복음통일에 더욱더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독자유통일당은 2016년 3월 창당한 기독자유당이 전신이며 지난달 6일 기독자유통일당으로 당명을 변경했다.


예수한국, 복음통일을 목표로 자유민주주의(정치철학)와 자본주의(경제체제)로의 온전한 체제를 추구한다.


기독교계 인사들이 주로 참여하고 있다. 


탈북민을 적극 보호하고 통일전략연구소를 곧 발족한다. 


북한 주민에게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체제를 가르칠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탈북민 이애란(자유통일문화원 원장) 대변인을 비례 1번, 김승규 전 국정원장을 비례 2번에 배치하며 이번 총선에 대비하고 있다.


동성결혼, 차별금지법 제정, 이슬람 특혜를 반대한다.
‘사이비종교특별금지법’을 제정해 이단 사이비 집단 심판을 강조하고 있다.


기독교 정당은 17~20대 비례대표 선거 정당 투표에서 매번 1% 이상 득표했다.


17대 기독당 1.07%, 18대 기독당 2.59%, 19대 기독당 1.20%, 20대 기독자유당 2.63%였다.
특히 20대 선거에서 이윤석 의원의 기독자유당은 기호 5번으로 2.63%를 득표했지만 3%에 조금 못 미쳐 원내 진입에 실패했다.


기독당은 유럽 국가 사이에선 흔한 정당이다.


독일 메르켈 총리가 속한 기독민주당(CDU)이나 기독사회당(CSU) 역시 종교색이 옅긴 해도 기본적으론 기독교 민주주의를 표방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 신천지는 양의 탈을 쓴 늑대 중국 해치지 않도록 기도를 - 중국연합선교회 이단·사이비 근절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76
» "복음통일 위해 함께 싸워 나가자" -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 기독자유통일당에 편지 imagefile kchristian 2020-04-08 560
284 문호 개방하는 사우디...선교 '청신호' - 사상 첫 한국 등 49개국에 관광비자 발급 ... BTS 공연 허가하는 등 개방·개혁 속도전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606
283 이단 연구가로 산다는 것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595
282 "여호와의 증인 병역거부는 종말론 때문"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597
281 포항 교계도 신천지에 공개토론 제안 - 포항 신천지공개토론협의회 요구에 신천지포항·이만희 교주 측 불응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593
280 '탈북자 구출·보호' 통일소망선교회 10주년 감사예배·통일소망의 밤 - 13일 저녁 서울 영등포 대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466
279 선교적 교회 콘퍼런스 "건물도 대표도 없던 초대교회 정신 회복하라" - 미국의 한인교회와 한국 교회들...선교적 교회 운동통해 교회본질을 회복하는 방안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459
278 북가주 오클랜드항구 선원선교, 가을 소식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487
277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들 "가족을 돌려 보내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776
276 (초 점) 선교지 재산은 누구의 것일까? - "선교지 재산 관리 위한 시스템 구축해야" '선교지 재산권 관리와 이양' 주제 포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845
275 "덤으로 사는 삶, 오직 영혼 구원이 사명" 코마상태에서 천국과 지옥 봤죠...베트남의 '언더우드' 장요나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819
274 "인터넷 통해 예수님 만나요" - 온라인 전도 전략...FMnC선교회 '서치 포 지저스' 한국 런칭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966
273 <CBS 파워인터뷰> 케냐 선교사로 떠나는 진재혁 전 지구촌교회 담임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098
272 "북한 사람들도 평화의 종 함께 울렸으면" - 미국 유대인협회 부회장 문르 카즈미어 박사 방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957
271 "3만여 탈북민 품으며 북한 선교 논해야" - 북한에 31개월간 억류됐던 임현수 목사 '기독교통일포럼'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1119
270 "인터콥 선교 이대로는 안 된다" - 선교 관계자들의 지적 잇달아..현장에서 변화의 모습 먼저 보여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5-01 1160
269 이스라엘 방문자 5만 새롭게 조명되는 성지(聖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1148
268 "기독 대학의 정체성 반드시 지켜낼 것" ... 장순흥 한동대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1129
267 이해할 수 없는 고난, 그 의미를 묻다 - 고통 겪는 크리스천에게 소망·위로 주는 영화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