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jpg

▲ 국제사회복지사이자 선교사인 김해영씨가 1일 박사과정을 공부 중인 서울 서초구 백석대 대학원에서 29년간의 선교 및 비정부기구 활동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국제사회복지사 김해영(54)씨는 척추 장애를 지닌 초등학교 졸업 학력의 입주 가정부 출신으로 미국 아이비리그 대학 중 하나인 컬럼비아대에서 석사과정을 마친 입지전적 인물이다.


1990년부터 2004년까지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14년간 현지인 대상 기술·직업교육에 힘썼던 그의 삶과 신앙 이야기는 2012년 국민일보 역경의 열매 코너에 소개됐다.


이후 저서와 강연을 통해 ‘134㎝의 작은 거인’으로 널리 알려진 그를 지난 29일 서울 종로구의 공유사무실에서 만났다.


김씨는 2012년부터 6년간 아프리카 케냐에서 밀알복지재단 희망사업본부장을 지내다 지난해 귀국해 1인 기업인 ‘김해영커넥트㈜’ 대표로서 국내외 사회복지사업 연계, 저술 및 강연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보츠와나와 케냐를 포함해 20년간 아프리카에서 개발협력사업이란 한 우물을 파 온 그가 지난해 귀국한 목적은 사업이 아닌 학업에 있다.



김해영2.jpg

▲ 직업학교를 세워 14년간 봉사했던 아프리카 보츠와나 굿 호프 마을 이정표

앞에 서 있는 김해영 선교사.




올해 김씨는 백석대 기독교전문대학원 기독교선교학 박사과정에 등록했다.


향후 아프리카를 넘어 세계 선교역사를 기록하는 일을 하겠다는 포부에서다.


김씨는 “20년 넘게 해외 선교사를 했으니 그간 경험을 학문적으로 정리해 보자는 생각이 들었다”며 “제 경험뿐 아니라 세계 선교역사를 신학적 바탕에서 연구·기록하는 일을 해보자는 마음으로 기독교선교학 박사 학위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선교역사 기록자’로서 롤모델로는 신약성경의 더디오를 꼽았다. 더디오는 사도 바울을 도와 로마서를 대필한 인물이다.


로마서 16장 22절에 단 한 차례 짧게 언급된다.


그는 보츠와나 선교사 당시 성경 인물 중 고린도 지역 회당장 ‘소스데네’와 가룟유다 대신 제비 뽑힌 사도 ‘맛디아’를 롤모델로 삼았다고 했다.


회당장으로 주변의 존경을 한몸에 받다 바울을 도왔다는 이유만으로 박해를 당한 소스데네처럼, 얼결에 사도가 됐지만 그 자리를 굳건히 지킨 맛디아처럼 어떤 어려움에도 선교지를 지키겠다는 생각에서였다.


60대를 바라보는 지금은 사도 바울처럼 사역하는 선교사와 이들의 동역자인 현지인의 마음을 기록하는 ‘21세기 더디오’가 그의 목표다.


김씨는 “내겐 선교사뿐 아니라 사회복지사와 비정부기구(NGO) 활동가란 세 가지 관점이 있다”며 “이들 관점을 선교학적 이론으로 통합해 세계 기독교 선교역사를 정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미국 나약대와 컬럼비아대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생소한 분야를 공부하니 힘들지 않으냐고 묻자 “배울수록 겸손해질 수 있어 즐겁다”고 했다.


그는 “아프리카에서 30년 가까이 선교했지만 제가 아는 건 보츠와나와 케냐뿐이다.
세계 선교라는 큰 숲에서 나뭇가지 한두 개만 아는 셈”이라며 “세계 선교의 큰 그림을 보고 배우니 절로 겸손해진다”며 웃었다.


김씨는 박사과정을 마치면 아프리카로 돌아갈 계획이다.


아직 구체적인 나라를 정하진 못했지만 어디서 무엇을 하든 하나님 뜻에 따른다는 게 그의 원칙이다.


김씨는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는 등 한창 주가가 올랐을 때 문득 ‘유명해져도 케냐에 가겠느냐’란 하나님의 목소리가 마음에 들렸다.


‘이곳이 좋사오니’라고 답할까 봐 바로 떠났다”며 “앞으로도 안주하지 않고 현장에 머무르는 ‘선교사 DNA’를 계속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7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들 "가족을 돌려 보내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09
276 (초 점) 선교지 재산은 누구의 것일까? - "선교지 재산 관리 위한 시스템 구축해야" '선교지 재산권 관리와 이양' 주제 포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37
275 "덤으로 사는 삶, 오직 영혼 구원이 사명" 코마상태에서 천국과 지옥 봤죠...베트남의 '언더우드' 장요나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32
274 "인터넷 통해 예수님 만나요" - 온라인 전도 전략...FMnC선교회 '서치 포 지저스' 한국 런칭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290
273 <CBS 파워인터뷰> 케냐 선교사로 떠나는 진재혁 전 지구촌교회 담임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419
272 "북한 사람들도 평화의 종 함께 울렸으면" - 미국 유대인협회 부회장 문르 카즈미어 박사 방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379
271 "3만여 탈북민 품으며 북한 선교 논해야" - 북한에 31개월간 억류됐던 임현수 목사 '기독교통일포럼'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518
270 "인터콥 선교 이대로는 안 된다" - 선교 관계자들의 지적 잇달아..현장에서 변화의 모습 먼저 보여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5-01 538
269 이스라엘 방문자 5만 새롭게 조명되는 성지(聖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538
268 "기독 대학의 정체성 반드시 지켜낼 것" ... 장순흥 한동대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538
267 이해할 수 없는 고난, 그 의미를 묻다 - 고통 겪는 크리스천에게 소망·위로 주는 영화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629
» '134㎝의 작은 거인' 김해영 선교사 - "20여년 해외 경험에 신학의 이론 더해 세계선교사 기록하고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566
265 "신천지 이만희 교주 사망하면 10만명 정도 이탈할 것" -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진용식 목사, 안산상록교회에서 이만희 사후 대비 첫 반증 강의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944
264 "100세까지 200곳 교회 짓겠어요"... 화양감리교회 채의숭 장로의 꿈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945
263 "한 손에는 성경, 다른 손엔 신문을 들라" - 크리스챤아카데미 TAS 융합교육과정...김기석 목사 좋은 설교-성경읽기 강의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998
262 늘어나는 은퇴선교사 한국선교계 '고령화' 대책 시급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1103
261 中 공산당 '교회 길들이기' 압박 수위 높여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1126
260 탈동성애 전문 상담단체 '아이미니스트리' 출범 - 박진권 선교사가 대표... "탈동성애 길은 하나님과 인격적 만남에 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2-19 1093
259 날로 치밀해지는 이단 포교 - 선배, 동아리, 문화 공연 등 사칭, "짜여진 극본대로" "교회 밖 성경공부, 절대 응하지 말아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2-19 1081
258 샌프란시스코에서 벌이는 영적 전투...베이지역에서 사역하는 예수전도단 홍성준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