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탄교1.jpg

▲ 아흐리만 교회의 제사장 애덤 다니엘스(오른쪽)와 그의 아내 켈시.



미국 오클라호마시티에 사는 애덤 다니엘스(35)는 사탄을 숭배하는 아흐리만 교회의 제사장이다.
그는 15명의 신도와 함께 아흐리만을 섬긴다.


아흐리만은 지옥의 신으로 불리는 페르시아 악마인 ‘안그라 메인유(Angra Mainyu)’의 다른 이름이다.


신도들은 다니엘스의 집 창고에 모여 의식을 갖는다.


다니엘스는 신도들과 함께 사탄 숭배 결혼식을 올리거나 사탄 엑소시즘을 열고 있다.
영국 더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다니엘스는 원래 불교도였다.



종교적 열정은 크지 않았지만 열아홉 살 때 무장 강도를 만난 이후로 사탄교에 빠졌다.
그가 일하던 편의점으로 무장 강도가 들어와 손님을 칼로 찔렀다.


다니엘스는 합기도로 강도에 맞섰는데 강도가 잘못 넘어지며 숨졌다고 한다.


다니엘스는 “내가 남을 죽일 거라는 걸 그 누가 상상하겠어요. 만약 내가 다르게 행동해서 강도가 죽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을까요”라며 그 사건이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꿨다고 말했다.


엉뚱하게 사건에 휘말려 살인까지 하게 된 그는 심리적 고통에 시달렸다.


병원에도 가보고 종교에도 기대봤지만 실망만 했다.


다니엘스는 “위안을 구했지만 크리스천이나 불교인들은 모두 내가 저지른 일을 죄악이라고 했다”면서 “심지어 내 엄마조차 그랬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앤턴 라베이가 쓴 사탄교 성경에서 위안을 얻었다.


그리고 자신을 이해해주는 아내와 함께 사탄 교회를 시작했다.


다니엘스의 딸 앰버(14)는 그러나 사탄교에 빠진 부모 때문에 고통을 겪었다.


여섯 살 때에는 마녀들이 숭배했다는 염소 모습의 악마 ‘바포메트’ 목걸이를 걸고 등교했다가 제지받은 적이 있다.


6학년 때에는 서점에서 이름을 쓰면 성경을 받을 수 있었지만 앰버의 부모는 성경을 내버렸다.
다니엘스는 고의로 하나님을 모욕하거나 성경이나 이슬람 코란, 탈테드, 토라, 불교 수트라 등을 태운다.


자신의 언행으로 하나님을 믿는 자들에게 고통을 주는 게 목표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는 “난 하나님께 책임을 질 게 없다”면서 “날 위해 책임을 져줄 하나님도 없다”고 말했다.
다니엘스 외에도 미국에서 사탄교에 빠진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LA타임스는 올 초 할리우드 동쪽 실버 레이크 저수지(Silver Lake Reservoir) 근처에서 사탄교회를 운영하는 부부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아내 알렉산드라 제임스와 남편 재커리 제임스는 집 지하실 제단에 사람 두개골을 놓고 종교적 의식을 벌인다.



사탄교2.jpg

▲ 사탄 교회를 운영하는 알렉산드라 제임스(오른쪽)와 남편 채커리 제임스.



알렉산드라가 남편의 가슴에 겨눈 칼을 돌리며 “우리의 더럽혀진 영혼을 다스리기 위해 칼을 제단에 바친다”면서 “두개골, 죽음의 상징이여. 위대한 어머니 릴리스가 우리를 창조했고 우리를 파괴할 것이다”라고 외치자 함께 모인 신도들은 사탄을 연호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내 사탄교 추종자들은 10만 명에 이른다.


이들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신도가 급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치적으로 급진적인 의견을 표출하려는 사람들이 사탄교로 몰렸다는 것이다.


사탄교의 일종인 ‘사탄의 신전(Satanic Temple)’측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 직후 만 3일 만에 수천 명의 신도가 늘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전통적인 교회가 쇠퇴하는 사이 사탄교가 몸집을 불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시대가 바뀌고 사람들이 종교에 의지하는 방식이 크게 달라졌는데 교회는 형식이나 관습에 얽매이고 사탄교는 발빠르게 사람들의 요구에 대응하고 있다는 분석이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7 "한 걸음에 도움 필요한 이웃 생각, 또 한 걸음에 예수님 사랑 생각" - 장애인의 날, 한국교회 성도 5000여명 '5㎞ 붉은 물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95
346 하루에 24시간씩 40일간 1분도 쉬지 않고 이어진 기도 - 제주도에서 재점화된 '통일 위한 24시간 기도' 1년 전 파주에서 통일 간구, 12월에는 L.A에서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90
345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185
344 "부흥 마중물 되겠다" - 사선넘어온 남남북녀 평양예술단 공연 1200회 돌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187
343 '한지붕 세교회' 군선교 심장이자 모체 - 계룡대 육해공군본부교회의 교회학교 부흥기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196
342 4년간 1500명 이끈 김인심 집사가 말하는 "현장 전도" - '무례한 기독교' 더는 안 돼...인사만 잘해도 말씀에 마음 열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158
341 <특별 좌담> 왜 한국교회는 젊은이들에게 매력적이지 못한 걸까?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193
340 대중가수 출신 박춘삼 목사 30년 만에 CCM음반으로 돌아와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139
339 중국 정부, 탈북민 강제북송 계속하면 탈북소녀상 세우겠다 - 선민네트워크·탈북동포회 등 주한 중국대사관 앞 건립 위해 소녀상 제작모금운동 재개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129
338 한국교회 위협 요인은 이단과 신뢰도 저하 - 국민일보·국민일보목회자포럼 공동, 전국 성도·목회자 대상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44
337 전남대 앞 신천지 반대 집회 "새학기 불법포교활동 주의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41
336 통일교 후계자 다툼 점입가경 - 故 문선명 총재 7남 문형진 씨, 美 법원에 어머니 한학자 총재 상대 후계자 소송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30
335 평소에는 곰탕집, 주일엔 예배당 "맛도 신앙도 진해요" - '일터사역' 으로 목회 자립 일군 선정기 세종 선한목자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34
334 <"전도" ...이렇게 해 봅시다> 출석에 그치지 말고 제자 될 때까지 돌봐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280
333 <신간안내> '은혜에서 미끄러질 때'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326
332 죄에 빠져들게 만드는 '10가지 유혹' - "핑계 : 죄의 유혹" / 남성덕 지음 / 브니엘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344
331 "예언" 어둠 밝히는 등불 미혹 말라 말씀하셨다 - 신비로운 예언기도, 과연 그리스도인들은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할까 ?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363
330 그리스도의 용기를 따라가라..."지금이야말로 기독교인이 되기에 적기다" - 불신의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의 용기 / 매트 챈들러·데이비드 로크 지음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357
329 <교회용어 바로 알기> "예배보러 간다" 는 잘못 - '예배 본다'도 구경한다는 뜻, '예배를 드리러 간다'고 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326
328 '내 평생 오직 말씀' - 성경읽기는 말씀대로 살아가는 삶의 기본... 신앙선배들의 발자취를 좇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