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중독11.jpg

▲ 김덕희 백석문화대학교 겸임교수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에서 인터뷰 도중 자신이 쓴 책 ‘대학교수가 된 노숙자’를 들어 보이고 있다. 



백석문화대학교 김덕희(53·학생취업지원처) 겸임교수는 지독한 주식 중독에서 빠져나온 사람이다. 


주식에 빠져 빈털터리가 됐고 노숙생활까지 해야 했던 아픈 과거를 갖고 있다. 


30일 그를 국민일보 빌딩에서 만났다.


“처음엔 돈을 꽤 벌었습니다. 그런데 그게 쥐약이었죠. 얼마 후 매수한 주식이 폭락하며 돈을 모두 잃고 노숙인 쉼터에 가게 됐습니다. 교회의 도움으로 숙식을 해결했습니다.”


김 교수는 그렇게 말문을 열었다. 이후 그는 예수님을 믿고 새 힘을 얻었다. 


직업상담사 시험에 합격하고 현재 기업체와 대학 등에서 강의하는 ‘스타 강사’로 활동 중이다.


그의 회심 스토리는 199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완구사업을 하던 그에게 증권회사에 다니는 대학 친구가 나타났다. 


“덕희야, 현금도 좀 갖고 있으니 주식투자를 해봐라.”


친구의 말을 따른 게 화근이었다. 처음에 그냥 망했어야 했는데…. 


주식시장이 상승장이었기 때문에 수익을 낼 수 있었다. 

1000만원 투자했더니 금세 3000만원이 됐다. 


‘이것 봐라’ 하는 심정으로 5000만원을 넣었더니 2억원으로 불어났다.

하던 사업을 정리해 펀드회사를 설립했다. 


2만원 하는 주식을 사서 10만원에 팔았다. 


이를 계기로 작전주에 뛰어들었고 총액은 28억원으로 불어났다.


돈을 더 벌면 고향에 내려가 정치에 입문하겠다고 마음먹었다. 하지만 그의 부(富)는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오르는 속도가 빨랐던 만큼 내리막길도 가팔랐다. 외국인들이 중간에 장난질하며 이익을 챙겨나갔다. 


무리한 매매를 계속해 6개월 만에 깡통계좌가 됐다. 


주식시장이 출렁대는 상황에서 주가를 예측하기란 불가능에 가까웠다.


“그때 그만뒀어야 했던 거죠.” 


집을 판 돈, 아들의 돼지저금통까지 찢었다. 


재산을 모두 날리고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주식 중독자가 된 것이다. 


학습지 교사, 떡공장 등에서 일하면서 사채까지 빌렸다. 


하지만 잇달아 실패했고 이자만 눈 덩이처럼 불어났다.

가정은 엉망이 됐다. 


다시는 주식을 하지 않겠노라고 아내 앞에서 열 번이나 각서를 썼다. 


그중 3번은 혈서였다. 


하지만 그것도 진심이 아니었다. 


다툰 뒤 집을 나왔고 병원 약에 의존하며 노숙생활을 했다. 


7번이나 자살을 시도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를 버리지 않으셨다. 지인의 권유로 대전의 노숙인 쉼터에서 생활하게 됐다. 

낯설었다. 


하지만 친절한 성직자와 상담하며 인지능력이 차츰 되살아났다. 


단기간에 돈을 왕창 벌려는 욕심으로 주식을 매매하는 것은 투자가 아니고 투기에 불과하며 일종의 병(病)임을 깨달았다.


2007년 10월 새벽기도 중에 눈물이 주르륵 나왔다. 


하나님께 “함께해 주세요”라고 간절히 기도하자, 이사야서 57장 17∼21절 말씀이 펼쳐졌다. 

“그의 탐심의 죄악으로 말미암아 내가 노하여 그를 쳤으며….”


순간 마음이 평안해졌다. 그것은 난생처음 누리는 안식이었다.


2012년 그는 당당히 직업상담사 시험에 합격했다. 


이후 학원, 대학 등에서 직업상담사 강의를 하며 새 삶을 살기 시작했다. 


직업상담직 등의 공무원 채용 시 직업상담사 자격증 가산점이 최대 5%라는 정부 발표가 나면서 펄펄 날았다.


그는 두 손을 모아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고백했다. 

기적이 일어났다. 


수강생 전원이 직업상담사 1차와 2차에 동시 합격한 것이다. 

이 일로 그는 스타강사가 됐다.


그는 서울예원실용전문학교와 천안YWCA, 한국자격검정평가원 등에서도 강의한다. 

대한상공회의소에서는 산업재해 환자를 위해 상담하고 있다. 


최근 수기집 ‘대학교수가 된 노숙자’도 냈다. 힘들고 지친 이들에게 자신의 삶과 신앙을 소개하며 자신감을 심어주는 게 소망이다. 


“혹자는 묻습니다. 지금도 주식 생각이 나지 않느냐고. 하지만 그것은 사탄의 음성입니다. 

돈을 따거나 잃거나 상관없습니다. 주가가 올라 돈은 벌지 모르지만 갈등과 혼란, 불안과 불신, 괴로움으로 얼룩진 생활을 한다는 것은 그 자체가 지옥입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5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62
344 "부흥 마중물 되겠다" - 사선넘어온 남남북녀 평양예술단 공연 1200회 돌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62
343 '한지붕 세교회' 군선교 심장이자 모체 - 계룡대 육해공군본부교회의 교회학교 부흥기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78
342 4년간 1500명 이끈 김인심 집사가 말하는 "현장 전도" - '무례한 기독교' 더는 안 돼...인사만 잘해도 말씀에 마음 열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77
341 <특별 좌담> 왜 한국교회는 젊은이들에게 매력적이지 못한 걸까?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107
340 대중가수 출신 박춘삼 목사 30년 만에 CCM음반으로 돌아와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69
339 중국 정부, 탈북민 강제북송 계속하면 탈북소녀상 세우겠다 - 선민네트워크·탈북동포회 등 주한 중국대사관 앞 건립 위해 소녀상 제작모금운동 재개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68
338 한국교회 위협 요인은 이단과 신뢰도 저하 - 국민일보·국민일보목회자포럼 공동, 전국 성도·목회자 대상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73
337 전남대 앞 신천지 반대 집회 "새학기 불법포교활동 주의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76
336 통일교 후계자 다툼 점입가경 - 故 문선명 총재 7남 문형진 씨, 美 법원에 어머니 한학자 총재 상대 후계자 소송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60
335 평소에는 곰탕집, 주일엔 예배당 "맛도 신앙도 진해요" - '일터사역' 으로 목회 자립 일군 선정기 세종 선한목자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62
334 <"전도" ...이렇게 해 봅시다> 출석에 그치지 말고 제자 될 때까지 돌봐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93
333 <신간안내> '은혜에서 미끄러질 때'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50
332 죄에 빠져들게 만드는 '10가지 유혹' - "핑계 : 죄의 유혹" / 남성덕 지음 / 브니엘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50
331 "예언" 어둠 밝히는 등불 미혹 말라 말씀하셨다 - 신비로운 예언기도, 과연 그리스도인들은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할까 ?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282
330 그리스도의 용기를 따라가라..."지금이야말로 기독교인이 되기에 적기다" - 불신의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의 용기 / 매트 챈들러·데이비드 로크 지음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269
329 <교회용어 바로 알기> "예배보러 간다" 는 잘못 - '예배 본다'도 구경한다는 뜻, '예배를 드리러 간다'고 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245
328 '내 평생 오직 말씀' - 성경읽기는 말씀대로 살아가는 삶의 기본... 신앙선배들의 발자취를 좇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236
327 신천지, 국내 포교 주춤한 새 해외서 한류로 접근 - 2017년 기준 국내 신도수 20만 한류 이용해 해외까지 손 뻗어 세계 40개국 신도 2만2000여명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90
326 해마다 새신자 200명 늘어...복음의 비결은? 170여개 셀에서 사랑 나누고 실천, 아름다운 교제로 ... 파주 주사랑교회 최정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