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신입생.JPG

▲ 한 선교단체 대학생이 같은 대학 학생에게 영상을 보여주며 복음에 관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한국대학생선교회 제공


<학원복음화협 '캠퍼스 사역 콘퍼런스'>


“한때 민주화 운동을 주도하던 세대가 이젠 취업·연애·결혼·출산·내집마련·대인관계·꿈을 포기한 ‘N포 세대’가 됐다.” 


학원복음화협의회(학복협)가 지난 26일 서울 성동구 행당로 무학교회에서 개최한 ‘제8회 2015 캠퍼스 사역 콘퍼런스’ 발제자 윤용호 한국대학생선교회(CCC) 학원사역연구소장이 강의 중 한 말이다. 


1980년대 중후반까지 민주화를 이끌고 90년대엔 대중문화의 주도세력이던 청년세대가 어느 새 끝없이 포기만 하는 ‘좌절의 아이콘’이 됐다. 


꿈꿀 자격조차 박탈당한 이들에게 기독교는 어떤 위로를 건넬 수 있을까.



◇종교에 관심 없는 세대

최대 관심사는 '전공', '취업'


‘캠퍼스 생태계 변화에 따른 선교전략’을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윤 소장은 CCC 학원사역연구소가 조사한 ‘2013∼2015년 대학 신입생들의 종교의식’ 내용을 공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대학 새내기의 최대 관심사는 ‘전공 공부’(53.2%)다. 그 뒤로 ‘대인관계’(39.7%) ‘여행’(30.8%) ‘취업준비’(17.1%)가 이어졌다. 


기독 대학생들의 관심사도 이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올해 CCC 수련회에 참가한 대학생 절반 이상이 최대 관심사로 ‘취업’(34%)과 ‘진로’(24%)를 꼽았다. ‘그리스도인의 삶’이라고 답한 학생은 14%에 그쳤다. 


청년들의 관심이 취업을 위한 이른바 ‘스펙 쌓기’에 집중되면서 종교 관심도는 매해 떨어지고 있다. 


종교가 없는 올해 대학 신입생에게 향후 어떤 종교를 택하고 싶은지를 묻자 ‘갖고 싶지 않다’(88.6%)고 응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다. 2014년(78.5%), 2013년(71.8%)보다 더 높아진 수치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대학의 역사와 정체성에서 본 캠퍼스 선교’를 발제한 김유준 연세차세대연구소장은 90년대 중반 기존 학생운동권의 붕괴와 외환위기가 대학생들의 ‘무교 성향’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김 소장은 “대학생들이 거대 담론보다 개인적 상황을 중시하고, 경제위기로 구직난이 심화되면서 대학이 ‘취업·고시학원’으로 전락했다”며 “대학 생태계 변화에 따라 대학 내 선교활동도 90년대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대폭 인원이 줄었다”고 지적했다.  

윤 소장은 “최근 3년간 CCC 설문조사에 따르면 무교인 대학생들이 교회를 다니지 않는 이유로 ‘흥미가 떨어져서’란 답변을 가장 많이 꼽았다”며 “학원사역단체는 앞으로 종교에 무관심한 이들이 복음을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선교방법을 더 연구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독선적 포교 벗고 

진정성 있는 친구 돼야


종교 자체에 관심이 없다 보니 캠퍼스 전도에 대해서도 대부분 관심이 없다거나 부정적 견해를 보인 경우가 많다. 


올해 대학 새내기들은 전도에 대해 ‘관심이 없다’(40.5%)고 답한 학생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는 ‘거부감이 들었다’(28.8%)고 응답했다. 


거부감이 든 이유는 ‘전도 방법이 싫어서’(35.9%) ‘종교를 권유하는 행동이 싫어서’(34.8%) ‘전하는 내용에 동의가 안 돼서’(20.4%) 등이었다. 


한 선교단체 간사는 “캠퍼스에서 전도를 하다 보면 ‘왜 모르는 사람에게 다가와 종교를 권하느냐. 쉬고 싶으니 방해하지 말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다”며 “개인주의 성향이 높아져서 그런지 이전 같은 방식으론 전도는커녕 대화를 나누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무한경쟁에 내몰린 청춘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선 전도에 앞서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누고 친밀한 관계를 맺어야 한다는 게 캠퍼스 사역자들의 중론이다. 


윤 소장은 “‘N포세대’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는 이들 눈높이에서 공감하고 소통하는 ‘전도 이전의 전도’가 중요하다”며 “이들의 문제에 진심으로 공감하고 기도하며 인내한 뒤 기회가 주어질 때 복음을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세대와 소통하는 캠퍼스 선교’를 위해 지역교회와 선교단체가 더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 소장은 “대학은 군대에 비해 5∼6배나 많은 청년이 모인 진정한 ‘영적 황금어장’이지만 한국교회는 심각할 정도로 캠퍼스 선교에 관심이 없는 편”이라며 “지역교회가 학원선교단체 사역과 사역자를 장기적으로 지원할수록 진리에 마음을 열고 ‘하나님의 자녀’란 정체성을 회복하는 청년들이 캠퍼스에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 "신령님이 최고"라던 무속인, 점집 접고 교회로...무속인 전도 임종원 천안 명문그리스도의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2-02 2829
210 소외 이웃 위한 사랑 나눔 - 백석대, 김장 김치 나눠줘..인천순복음교회는 쌀 전달 imagefile kchristian 2015-11-11 2196
209 "할머니, 올겨울 따뜻하게 지내세요" - 성도들 4년간 100가구 봉사..."봉사는 복음 전파 못지않게 세상에 주님을 드러내는 일" imagefile kchristian 2015-11-11 2119
208 한 끼의 '빵' 보다 영생의 '말씀'을 드립니다 - ...'노숙인에 성경공부' 용인 선민교회 김홍양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1-11 2191
207 박병선 진돗개 전도왕 7일 장로 임직식 13년간 집회 2000여회 인도로 부흥 견인 - "더 큰 사명감으로 진돗개전도법 전파" imagefile kchristian 2015-11-11 2275
206 150여명 교인들이 선보이는 "뮤지컬 공연으로 문화선교" - 헤븐포인트 교회, 아마추어 교인들이 맹연습 imagefile kchristian 2015-11-04 2170
» 無敎 대학 신입생 89% "종교 갖고 싶지 않다"... 공감 우선·인내 필수·전도는 천천히 imagefile kchristian 2015-11-04 2216
204 종교개혁자들의 교회음악 개혁 - "개혁된 교회는 항상 개혁되어야 한다" imagefile kchristian 2015-11-04 2155
203 홍등가에서 복음전하는 목사...예수님 손길에 집창촌 여성들 '주님의 딸'로, 최선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0-28 3434
202 말은 안 통해도 情은 통했다 - 미국인 목사 35명, 노숙인들에게 '밥퍼' 봉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0-28 2214
201 가장 강력한 우상 "돈 을 경계하라" - 김세윤 교수 북토크..'신학적 사고 기르는 훈련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5-10-21 2168
200 "네팔인도 제가 네팔사람인 줄 알더군요" - 25년 동안 네팔에 학교와 병원, 고아원 세우고 헌신 imagefile kchristian 2015-10-07 2304
199 '청년사역 올인' - 용인 아름다운 우리교회 ...성도 중 청년이 80% 넘는 '젊은 교회', 선교 준비하며 신앙 체험 imagefile kchristian 2015-10-07 2653
198 나의 힐링법은 매일의 큐티...'힐링가수' 알리 imagefile kchristian 2015-09-30 2526
197 35개 교계·시민단체 동성애 조장 교과서 규탄 - "초·중·고 교과서 20곳서 동성애 옹호" imagefile kchristian 2015-09-23 2428
196 -'추석이 슬픈 내 고향 아이' 에게 한가위 선물- "스스로 택한 목회자의 길 후회 없지만 가난으로 고통받는 자녀들에게 미안" imagefile kchristian 2015-09-23 2401
195 한국교회 기도의 불 지핀다 - 21일간 1000교회가 함께하는 다니엘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5-09-23 2616
194 예장통합 이대위, 레마선교회 이명범 이단해제 논란 kchristian 2015-09-09 2887
193 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씨 징역 9년 구형 - 혐의 부인, 재판부 교체, 의혹 보도 언론사 상대 소송까지..선고 공판은 21일 imagefile kchristian 2015-09-09 2574
192 붕어빵 전도 - 맛으로 무방부제 건강하게. 멋으로 말씀으로 잘생기게 imagefile kchristian 2015-09-09 2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