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은 안통해도.JPG

▲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지난 23일 서울 동대문구 황물로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노숙인들에게 제공할 식판에 밥을 담고 있다.



“축복합니다. 맛있게 드세요.” 


한 미국인 목사가 노숙인들에게 식판을 건네며 어설픈 한국말로 말했다. 


식판엔 밥이 흘러넘칠 것처럼 듬뿍 담겼고 두부조림 깍두기 나물무침이 정갈하게 놓여 있었다. 

서로 말이 통하지 않아 긴 대화는 못했지만 미국인 목사는 환하게 웃으며 노숙인들의 손을 따뜻하게 잡았다. 


다일공동체(대표 최일도 목사)는 지난 23일 미국연합감리교회(UMC) 소속 목사 35명을 초청해 서울 동대문구 황물로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급식 봉사를 했다. 


올해로 4년째인 미국 감리교 목사들의 급식 봉사 현장엔 노숙인과 무의탁 어르신 약 700명이 방문했다. 


서울 동대문세무서 직원과 현대상선 직원들도 봉사에 동참했다.


급식 봉사에 앞서 미국인 목사들은 노숙인들을 축복했다. 특히 이곳 최고령 노숙인인 민용식(104) 할아버지에게는 두 손을 내밀고 ‘God bless you(당신을 축복합니다)’를 외쳤다.

이어 최일도 목사와 함께 다일공동체 구호를 외쳤다.


 “지금부터, 여기부터, 작은 것부터, 할 수 있는 것부터, 나부터 시작합시다.” 

미국인 목사들은 각자 역할 분담을 했다. 


일부는 식판에 밥과 반찬을 담았다. 


밥이 모자라지 않을까 염려했는지 몇 주걱씩 꾹꾹 눌러 담았다. 


10명 정도의 목사는 식탁과 식탁 사이에 일렬로 늘어서 식판을 차례차례 노숙인에게 전달했다. 


일부는 노숙인이 음식을 다 먹고 일어난 자리를 정리한 뒤 새로 들어온 노숙인을 그 자리로 안내했고, 설거지를 맡은 목사들은 고무장갑을 끼고 쉴 새 없이 식판을 닦았다.


급식 봉사가 시작된 후 30분쯤 지나자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찾아와 봉사에 동참했다. 


주황색 앞치마를 두른 리퍼트 대사는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하는 다일공동체에 감사드린다. 이 자리에 계신 분들에게 음식을 나누고 싶다”고 말한 뒤 “같이 갑시다”라고 외쳤다. 


‘같이 갑시다’는 지난 3월 리퍼트 대사가 테러를 당한 뒤 한·미동맹을 강조하기 위해 트위터에 올려 화제가 됐던 말이다.


봉사에 참여한 랍 코웰 목사는 “그리스도의 사랑이 삶에서 실천되는 모습을 보며 감동을 받았다”면서 “자신을 내어줄 때 더 많은 것을 받을 수 있다는 걸 생각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러셀 치텀 목사는 “배고픈 분들이 배를 채우는 기쁨은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분들을 도우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섬기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 "신령님이 최고"라던 무속인, 점집 접고 교회로...무속인 전도 임종원 천안 명문그리스도의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2-02 2829
210 소외 이웃 위한 사랑 나눔 - 백석대, 김장 김치 나눠줘..인천순복음교회는 쌀 전달 imagefile kchristian 2015-11-11 2196
209 "할머니, 올겨울 따뜻하게 지내세요" - 성도들 4년간 100가구 봉사..."봉사는 복음 전파 못지않게 세상에 주님을 드러내는 일" imagefile kchristian 2015-11-11 2119
208 한 끼의 '빵' 보다 영생의 '말씀'을 드립니다 - ...'노숙인에 성경공부' 용인 선민교회 김홍양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1-11 2191
207 박병선 진돗개 전도왕 7일 장로 임직식 13년간 집회 2000여회 인도로 부흥 견인 - "더 큰 사명감으로 진돗개전도법 전파" imagefile kchristian 2015-11-11 2275
206 150여명 교인들이 선보이는 "뮤지컬 공연으로 문화선교" - 헤븐포인트 교회, 아마추어 교인들이 맹연습 imagefile kchristian 2015-11-04 2170
205 無敎 대학 신입생 89% "종교 갖고 싶지 않다"... 공감 우선·인내 필수·전도는 천천히 imagefile kchristian 2015-11-04 2217
204 종교개혁자들의 교회음악 개혁 - "개혁된 교회는 항상 개혁되어야 한다" imagefile kchristian 2015-11-04 2156
203 홍등가에서 복음전하는 목사...예수님 손길에 집창촌 여성들 '주님의 딸'로, 최선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0-28 3435
» 말은 안 통해도 情은 통했다 - 미국인 목사 35명, 노숙인들에게 '밥퍼' 봉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0-28 2214
201 가장 강력한 우상 "돈 을 경계하라" - 김세윤 교수 북토크..'신학적 사고 기르는 훈련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5-10-21 2168
200 "네팔인도 제가 네팔사람인 줄 알더군요" - 25년 동안 네팔에 학교와 병원, 고아원 세우고 헌신 imagefile kchristian 2015-10-07 2304
199 '청년사역 올인' - 용인 아름다운 우리교회 ...성도 중 청년이 80% 넘는 '젊은 교회', 선교 준비하며 신앙 체험 imagefile kchristian 2015-10-07 2653
198 나의 힐링법은 매일의 큐티...'힐링가수' 알리 imagefile kchristian 2015-09-30 2527
197 35개 교계·시민단체 동성애 조장 교과서 규탄 - "초·중·고 교과서 20곳서 동성애 옹호" imagefile kchristian 2015-09-23 2428
196 -'추석이 슬픈 내 고향 아이' 에게 한가위 선물- "스스로 택한 목회자의 길 후회 없지만 가난으로 고통받는 자녀들에게 미안" imagefile kchristian 2015-09-23 2401
195 한국교회 기도의 불 지핀다 - 21일간 1000교회가 함께하는 다니엘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5-09-23 2616
194 예장통합 이대위, 레마선교회 이명범 이단해제 논란 kchristian 2015-09-09 2887
193 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씨 징역 9년 구형 - 혐의 부인, 재판부 교체, 의혹 보도 언론사 상대 소송까지..선고 공판은 21일 imagefile kchristian 2015-09-09 2575
192 붕어빵 전도 - 맛으로 무방부제 건강하게. 멋으로 말씀으로 잘생기게 imagefile kchristian 2015-09-09 2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