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령님이최고라던.JPG

▲ 임종원 충남 천안 명문그리스도의교회 목사(오른쪽)가 지난 24일 천신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18년째 매주 화요일 무속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임 목사는 “악한 영에 속아 인생을 망치는 무속인들을 만날 때마다 내 눈에선 피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아래 사진은 임 목사가 천안 동남구 영성로 점집 골목을 돌며 복음을 전하는 모습.



점집이 밀집돼 있는 충남 천안 동남구 영성로 중앙시장. 


임종원(65) 천안 명문그리스도의교회 목사와 무속전도 대원들은 매주 이곳을 찾는다. 

2인1조인 전도팀 8명은 깃발이 꽂힌 점집 문을 두드린다.


지난 24일 임 목사가 찾은 곳은 큼지막한 ‘만(卍)’자가 붙어 있는 해광사였다. 


10㎡ 남짓 공간에 들어서니 강한 향내가 났다. 


굿을 할 때 입는 곤룡포와 관우장관·용왕·천지대장군 상(像), 신주 무쇠신장칼 등이 기괴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임 목사는 무속인을 점집 상호로 불렀다. 


“해광사! 나 왔어.”


 큰소리로 인사하자 65세의 여성 무속인이 방문을 열었다. “어이구, 어쩐 일로 또 왔슈?” 


해광사는 “세월호 참사 이후 손님이 뚝 끊겼다”면서 “요즘 보살집이 워낙 많다. 사람들이 점을 보려면 돈이 있어야 하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임 목사는 “아궁이에 불을 땔 때 불쏘시개로 쓰던 나무가 점점 타서 짧아지면 결국엔 불구덩이 속으로 던져진다”면서 “1997년부터 많은 무속인을 만나봤는데 해광사도 언젠가는 신이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해광사는 임 목사의 말을 부정하지 않았다.


 “어휴, 신령을 완전히 무시할 수 없슈. 그렇게 하면 별전을 때리니까. 나한테서 떠난 신은 젊은 사람한테 가겄지.” 


별전이란 무당이 추종하는 신을 벗어나려고 할 때 받는 형벌을 말한다.  


임 목사가 곧바로 말을 이었다. 


“해광사, 지난번에 내가 이야기했지. 하나님이 해광사를 책임지신대. 우리 교회가 도와줄게.” 

이 말을 들은 해광사는 다급하게 둘러댔다. 


“우리가 천지신령님 찾듯 목사님도 하나님을 찾는 거여. 어휴, 얼릉 가슈.” 

이날 마지막으로 찾은 곳은 천신당이었다. 


천신당은 “믿는 대상만 다를 뿐 어떤 분이 찾아오더라도 거부하지 않는다. 자신 있다”면서 밝은 표정으로 임 목사를 맞이했다. 


임 목사는 “천신당이 의지만 있다면 하나님께서 도와주실 것”이라면서 “성경은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얻는다’고 말씀하신다. 


오늘 하나님이 예비하시고 천신당을 부르고 계신다”며 복음을 전했다. 


이어 “무당의 결말은 이미 결정돼 있다”면서 “나이를 먹으면 천신당에게 있는 신이 자녀들에게 갈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 말에 천신당의 얼굴은 붉게 상기됐다. 


천신당은 “내가 모시는 신령님께 절대 대물림은 말아달라고 약속을 받고 이 일을 시작했다”며 “결말은 미지수 아니냐. 다른 보살과 달리 나는 아직 쓰러지지 않았다”고 했다.


임 목사가 무당을 전도하기 시작한 것은 97년부터다. 


기도 중에 교회 근처 점집을 찾아가라는 영적 감동이 있었다.


 ‘주님, 제가 거길 왜 가야합니까?’ 그러다 고린도전서 9장 16절 말씀이 떠올랐다. 내키지도 않는 마음에 점집을 찾았는데 무당의 첫마디가 “목사님이 어떻게 여길 찾아오셨느냐”는 것이었다. 


그리고 1주일 뒤 다시 점집을 찾아갔지만 이미 폐쇄된 상태였다. 그때부터 시작된 무당전도는 경기도 평택, 충남 아산·당진으로까지 확대됐다. 


지금까지 10여명의 무당을 회심시켰으며 3명의 전직 무당이 교회에 출석하고 있다. 


2000년 회심한 김명여(59·여)씨는 “12년간 무당으로 일했는데 어느 날 목사님이 찾아와 결박기도를 한 뒤부턴 이상하게 점치는 일이 안 됐다”면서 “무당들은 자신이 떠받드는 신이 최고인 줄 알지만 그 신은 나 자신은 물론 자녀의 인생까지도 비참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김씨는 “많은 무당들이 지금도 영에 속아서 살고 있는데 불쌍한 그들을 한국교회가 적극 도와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 목사는 “무당전도를 하면서 악한 영이 결박되는 것을 숱하게 목격했다”면서 “사단을 결박하는 분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이시며 성령의 역사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일하신 하나님을 모시는 기독교인들이 무당들도 아는 영적 세계를 제대로 모르고 있다”면서 “한국교회가 다시 귀신을 내쫓으며 병 고치는 권능을 회복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cmcc.or.kr).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33 <묵상의 길로 초대합니다> '신앙의 끈' 다시 동여 맵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6-05-04 2689
232 < '이단 예방하는 삼위일체 신앙' 펴낸 소재열 목사 > "교회내 이단 발견 땐 교인 지위 박탈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6-04-27 2304
231 "여기가 북한인가 ?" 신천지 이만희 노골적 우상화 작업 ... 세뇌당해 이만희 안죽는다 믿게 돼 imagefile kchristian 2016-04-27 2184
230 한기총, 신천지와 전면전 선포 "교계 단합해 척결해야" - 19일 임원회 열고 성명서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6-04-20 2116
229 < 한국교회 전도의 새 패러다임 안착 > '바람바람 성령바람 전도축제' - 2005년 순천서 첫 출발… 그동안 350만여명 참석 전도부흥운동의 새 역사 imagefile kchristian 2016-04-13 2102
228 "그리스도의 향기를 전하는 배우이고 싶다"...배우 한인수 imagefile kchristian 2016-04-13 2263
227 우리 시대 하나님이 원하시는 리더는 누구? - 하나님의 리더 세우기/한기채 지음/토기장이 imagefile kchristian 2016-04-13 2218
226 동성애, 할랄단지 인정하나 ? - 제주 선교 107년만에 첫 국회의원 후보에 묻다 imagefile kchristian 2016-04-06 2198
225 서울시 올해 퀴어문화축제 6월 11일 - 퀴어축제 개획에 교계 강한 반발 imagefile kchristian 2016-04-06 2037
224 한국교회 사모들은 바퀴벌레 ?...나의 실수는 곧 남편인 목사의 실수로 imagefile kchristian 2016-03-09 2110
223 건강한 목회 꿈꾸는 이들이 모였다 - 목회멘토링사역원 컨퍼런스 열어..140여 명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6-03-09 2119
222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다룬 영화 "귀향" 사비 털어 430여명에 영화 '귀향' 무료 관람..."위안부 아픔 가르쳐 주고 싶었다"대광고 최태성 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6-03-02 2195
221 개그맨 배영만 전도사 24일 교회 개척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6-02-17 2538
220 ['하나님의교회' 국민일보 상대 소송 2심 판결 심층 분석] 공익 목적 이단 비판, 헌법이 두텁게 보호 imagefile kchristian 2016-02-17 2153
219 "닳아 없어질지언정…" 방지일 목사 '어록' 다시 만난다 imagefile kchristian 2016-02-03 2198
218 지혜로운 美 경찰관 영상 - 1500만 조회수와 게시물 공유 30만번 기록 imagefile kchristian 2016-01-27 2305
217 "성매매 합법화·軍동성애 허용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6-01-27 2144
216 대학로에 노숙자들 보금자리 문열어 imagefile kchristian 2016-01-20 2132
215 병원서 CCM 틀었다 고소당한 의사 "솔로몬의 지혜는 ?" imagefile kchristian 2016-01-20 2149
214 전세계 그리스도인들이 매일 기도로 하나돼 <다락방> 묵상집 애큐메니칼 기도운동 imagefile kchristian 2016-01-13 2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