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철목사.jpg

▲ 김의철 송도가나안 교회 목사




나는 오랫동안 돈의 압박을 받으며 살아왔다.


그런데 나중에야 깨달은 사실이 있다. 교회를 개척했기 때문에 가난한 게 아니라 믿음이 없어서 가난했다는 것이다.


한번은 주님께서 이렇게 물으셨다.


“의철아, 네가 정말 생각하는 비빌 언덕은 무엇이냐?” “주님입니다.” “그렇다면 교인이 많고 적음에 따라 네가 잘사는 것이 아니라 나 때문에 잘 살아야지.”


나의 목회는 그때부터 180도 변했다. 주님이 나의 도움이시며 필요를 채우시는 분임을 믿기 시작했다.


그리고 정말 주님만 믿고 일을 저지르기 시작했다.
힘든 적도 있었다.


하지만 그것은 주님이 돈을 주시지 않기 때문이 아니었다.
나의 믿음 없음과 관련된 문제였다.


2009년 보증금 2000만원에 월 450만원으로 인천 송도에서 가나안교회를 개척할 때 이렇게 기도했다.


“하나님, 송도국제도시에 돈도 사람도 아닌 복음의 능력으로 교회가 세워질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 주십시오.”


그때는 주님이 매달 역사하지 않으시면 문을 닫을 형편이었다. 그런데 주님은 정말 내 믿음만큼 돈을 주셨다.


주님의 질문은 한결같았다. “돈 믿고 일할래? 나를 믿고 일할래?”하나님은 우리 필요를 채우시는 분이다.


믿음은 그 하나님을 믿고 살고 일하는 것이다. 만약 목사나 성도가 돈을 믿고 살아간다면 불신자나 마찬가지다.



송도가나안교회11.jpg

▲ 인천 연수구 송도가나안교회의 야경 .교회는 매일 오후 8시부터 베데스

다채플 에서 저녁 기도회를 개최하고 있다.



하나님의 일을 한다는 건 위선이고 가식이다.


목회하며 깨달은 중요한 사실이 또 하나 있다. 교권이 장로나 성도들에게 넘어가면 교회는 무너지고 만다는 것이었다.


과거 내가 신학교에 다닐 때는 이름만 들어도 존경스럽고 영향력이 대단한 교회가 많았다.
그런데 이제는 그런 교회의 존재감이 미미하다.
수많은 교회가 후임 문제로 영권이 무너지고 있거나,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
이유가 뭘까.


한국교회가 1세대 목사님들 같은 준비된 지도자를 세우지 못했기 때문이다. 왜 준비된 지도자를 세우지 못했을까.


그 원인은 세 가지였다.


첫째, 세습이란 용어로 준비된 지도자의 영입을 차단했기 때문이다.

둘째, 장로들이 ‘바지사장’ 같은 목사를 데려다 놓고 교권을 휘두르려 하기 때문이다.
셋째, 양을 위해 죽으려고 하는 목사가 점점 사라지고 월급쟁이 목사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나는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국교회에 희망이 없다고 본다.


사회는 둘째치고 교회조차 세습과 계승을 구분하지 못하고 있다.


민수기 3장에 보면 제사장은 레위족속 중에서 세우라고 했다.
즉, 제사장 가문에서 제사장을 세우라는 것이다.성직자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어릴 적부터 나실인처럼 훈련돼야 한다.


그 때문에 아버지가 개척을 하면 아들은 함께 땀을 흘린다.


그 외로움 고통 아픔을 다 보고 자란다.  교회를 얼마나 사랑해야 하고 얼마나 헌신해야 하는지 보고 자란다.


하지만 교회에 공헌한 바도 없고 교회 출신도 아니며 교회에 대한 애정이 적은 목회자가 외부에서 들어오면 아무래도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다.


그래서 후임자가 자기 세계를 구축하려고 전임 목회자의 흔적을 지우려는 것이다.
그것이 인간사다.


그 과정에서 성도들은 고통을 당한다.


갈등이 조장되다 보면 교역자가 바뀌고 교회가 반 토막 난다.
교회는 권력기관이 아니다.


희생과 헌신이 밑바닥에 깔려 있어야 한다.


목회자는 성도들 위에 군림하는 존재가 아니다. 성도들을 살리기 위해 자기 몸을 불사르는 존재다.
교회 후임은 그 교회를 가장 사랑하며 교회의 영성을 이어 갈 수 있고 성도들을 개척자의 가슴으로 돌볼 수 있는 사람으로 세워야 한다.


아들이든 아니든 중요하지 않다. 아들은 안되고 남이어야 한다는 논리 속엔 잘못된 인본주의적 사고가 깔려있다.


세습은 자신의 권력욕과 일신의 배부름을 위해 주민을 혹독하게 탄압하는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일가나 두고 하는 말이다.


목회는 죽는 것이고 희생이다.


누가 그 교회를 가장 사랑할 수 있을까.
물론 목회자의 아들이 사명감이 없거나 준비되지 않으면 절대 세워선 안 된다.
그런데도 후임으로 세운다면 세습이 맞다.


그러나 아들이 잘 훈련되고 준비된다면 영적 시각에서 리더십 계승이라 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82 작곡가 가족 삼남매의 아름다운 음악 이야기 image kchristian 2010-05-19 11748
381 사회학 권위자가 말하는 기독교 공동체운동 image kchristian 2010-05-19 14086
380 큰 교회와 많은 성도 수... kchristian 2010-05-20 65549
379 “’빅 미니스트리, 빅 아웃리치(big ministry, big outreach)’ kchristian 2010-05-20 7358
378 DSM에서 제자훈련을 .... [13370] kchristian 2010-05-20 100741
377 하관식 등 모든 일정을 마친 후 [11761] kchristian 2010-05-20 43056
376 9월 5일은 이단경계주일 kchristian 2010-08-30 6599
375 정통 메시지는 유지하되 전달방법은 변화돼야 imagefile kchristian 2010-09-24 6621
374 좌충우돌 전도이야기 - 복음 전파는 내 가정에서부터 imagefile kchristian 2010-10-21 6023
373 지역주민과 소통하기 위한 '효성천사마을축제' 인기 "짱" imagefile kchristian 2010-10-21 6433
372 외국인노동자에게 전한 사랑, 코끼리로 돌아오다 imagefile [74] kchristian 2010-10-21 17438
371 "겨울 담요에 사랑을 담아 주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0-10-21 9811
370 미얀마에서 온 편지 imagefile [44] kchristian 2010-11-08 10486
369 기쁨사랑의 편지 - 콘야에기쁨사랑 뿌리는 씨 imagefile kchristian 2010-11-08 7269
368 좌충우돌 전도이야기 - 누구나 꼭 해야 하는 전도 imagefile [15348] kchristian 2010-11-22 157509
367 성장교회 뒤에는 반드시 전도왕 있다 imagefile [35] kchristian 2010-12-13 7768
366 예수님의 제자된 삶을 삽시다 imagefile [43] kchristian 2010-12-27 22850
365 "나도 전도왕" imagefile kchristian 2011-01-24 6406
364 한국교회 원로들에겐 은퇴란 없다 imagefile [40] kchristian 2011-02-07 81364
363 영혼사랑으로 영화계에 뛰어들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2-28 6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