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탕집11.jpg

▲  선정기 선한목자교회 목사가 7일 정부세종청사 인근 곰탕집에서 음식을 나르며 환히 웃고 있다. 이 곰탕집은 주일이면 예배당으로 변한다. 왼쪽부터 교회 성도 이미경, 이희순 사모, 선 목사, 이희남씨.



세종시에서 맛집으로 소문난 곰탕집이 있다.


목회경력 10년 차인 선정기(54) 목사가 운영하는 ‘행복한 곰탕’이다.


7일 이 곰탕집을 방문했을 때 선 목사는 육수를 만드느라 구슬땀을 흘리고 있었다.
곰탕을 끓이는 도중 주문을 받고 손님들과 살가운 대화를 나눴다.


“사장님이 목사님이라면서요? 제가 고민이 좀 있는데요.” “네~ 그러시군요. 예수님을 만나면 마음이 평안해지실 겁니다.”


행복한 곰탕집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장사한다.
주일엔 곰탕집이 ‘선한목자교회’로 바뀐다. 테이블은 강대상이 되고 메뉴판은 뒤집어 빔프로젝터가 된다.


매 주일 20~30명이 예배를 드린다. 나라와 민족, 한국교회를 위해 기도한다.
예배 후 곰탕을 먹는 것은 덤이다.


선 목사는 “식당을 하니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어 전도에 효과적”이라며 “손님과 종업원들에게 직접 복음을 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선교적 측면에서 유익이 많다는 것이다.


원래 선 목사는 요리사였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진학 대신 요리학원에 다녔다.


한식2급 조리사 자격증을 취득했고 식당에 취직했다.


군(軍) 보직도 주로 취사병이었다.
제대 후 한식당에서 일했다.


20대 후반에 한식당을 개업하기도 했다.
돈 많이 벌어 선교하는 게 꿈이었다.


신학교에 들어간 것은 순전히 하나님의 섭리고 은혜였다.


대전신학대와 서울장신대 신학대학원을 졸업한 그는 2010년 대전에서 교회를 개척했다.


꿈에 그리던 목회를 한다는 생각에 설레는 마음이 컸지만 개척교회 목회는 어려웠다.


힘들게 전도한 이들이 다른 교회로 떠나버릴 때는 허탈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재정자립이 요원해진다는 사실이 어깨를 짓눌렀다.


“열심히 목회했습니다. 하지만 사례비는 고사하고 교회 유지도 쉽지 않았어요. 교회와 사택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습니다. 점점 힘이 빠졌습니다.


어떻게 하면 도움을 받지 않고 목회를 할까 고민했습니다. 그때 신학교 이사장을 지낸 분이 요리사 출신이니 그 기술을 가지고 목회를 해보라고 조언을 하셨어요.


곰탕 육수 내는 기술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은혜로 곰탕집을 개업할 수 있었고요.”
물론 처음엔 고전했다.


세종청사와 걸어서 1~2분 거리에 있었지만 10개월간 손님이 없었다.  그러다 ‘푹’ 우려낸 육수가 손님들에게 호평을 받기 시작했다.


후추 소금과 함께 인공조미료(MSG)를 식탁 위에 놓았다.
MSG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의미였다.


담담하고 정직하게 끓여내는 곰탕집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방송 등에도 소개됐다.
점심시간이면 인근 공무원과 회사원들로 북적인다.
연 매출이 5억원을 웃돈다.


대전 유성에 2호점도 냈다.


“한 번 육수를 낼 때 130㎏ 정도 되는 사골을 사용하는데 천일염을 한주먹 정도 넣어주면 잡내가 사라집니다.지름이 1m 넘는 거대한 가마솥을 사용하는데 1시간 끓인 후 나온 국물은 모두 버리고, 이후 다시 물을 넣고 약 40시간을 끓여내는 정성을 들여야 곰탕 육수가 만들어집니다. 우리 신앙도 곰탕의 진한 국물처럼 진득했으면 좋겠어요.(웃음)”


선 목사는 일터사역자다.


하지만 돈 버는 식당에서 교회를 한다고 빈정거리는 이들도 있었다.
전혀 개의치 않는다.


사도 바울이 천막을 만들며 선교했듯 직업을 따로 갖고 자비량으로 서비스 목회를 하는 것이 그의 꿈이자 소망이다.


“제가 아는 목사님은 건설현장에서 막노동합니다. 또 대리운전을 하기도 합니다. 혹자는 무능한 목사라고 폄하합니다.
과연 그들이 무능해서 그렇게 살고 있을까요. 한 주 내내 일터에 나가고 교회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니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입니다. 교회는 부흥 안 되고 건강은 건강대로 나빠지고 더 심각한 문제는 자기는 무능한 목사라는 자신감 상실입니다.”


그는 개척·미자립교회 목회자들에게 곰탕제조 기술을 알려주기도 한다.
현재 몇몇 목회자들이 곰탕 기술을 전수받고 있다.


일터사역을 원한다면 식당을 열 수 있도록 체인점도 내 줄 계획이다.
선 목사는 하나님께 영광 돌릴 일만 생각한다. 그의 기도제목은 ‘교만하지 않게, 힘든 이들에게 웃음을 주고 기분 좋아지는 목회자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구제활동에 열심이다.


식당경영을 통해 얻는 수익금으로 개척·미자립교회, 홀로된 사모를 돕고 있다.
탄자니아 선교사도 돕는다.


올해부턴 어려운 탈북민들도 도울 예정이다.


선 목사는 하나님의 몸 된 교회를 계속 세워나갈 포부를 갖고 있다.


그는 “행복한 곰탕집의 표어가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는 마태복음 6장 33절 말씀”이라며 “열심히 일하고 목회하면 행복한 곰탕집도 멋진 교회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5 제주공항은 중국 복음화의 관문 토요일마다 전도 열기...! - '미션 차이나 인 제주' 소속 회원들 ... 항공편으로 도착한 중국인 위해 찬양으로 환영하며 전도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36
354 교회 첫 방문자가 다시 교회로 오게 만드는 8가지 방법들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70
353 "괜찮아, 예수님과 함께라면"... 복음의 전함 광고전도 - '대한민국을 전도하다' 캠페인 1000명 연합 거리 전도 현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70
352 "그리스도인, 일터에서 하나님 나라 세워가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74
351 미국 패스트푸드 기업 "칙필레"에서 기독 직장인들은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99
350 신천지가 "공개토론 하자"도발해올 때...한국교회 흠집 내려 끊임없이 제안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80
349 <전도이야기> 복음은 십자가며 핍박은 당연 심하게 거절할수록 빨리 예수 믿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108
348 "광고라는 그릇에 담긴 복음...이 시대에 맞게 주신 도구" - [복음의전함, 복음광고로 세계를 전도하다] <2> 광고는 새로운 복음도구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109
347 "한 걸음에 도움 필요한 이웃 생각, 또 한 걸음에 예수님 사랑 생각" - 장애인의 날, 한국교회 성도 5000여명 '5㎞ 붉은 물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219
346 하루에 24시간씩 40일간 1분도 쉬지 않고 이어진 기도 - 제주도에서 재점화된 '통일 위한 24시간 기도' 1년 전 파주에서 통일 간구, 12월에는 L.A에서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203
345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287
344 "부흥 마중물 되겠다" - 사선넘어온 남남북녀 평양예술단 공연 1200회 돌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283
343 '한지붕 세교회' 군선교 심장이자 모체 - 계룡대 육해공군본부교회의 교회학교 부흥기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287
342 4년간 1500명 이끈 김인심 집사가 말하는 "현장 전도" - '무례한 기독교' 더는 안 돼...인사만 잘해도 말씀에 마음 열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243
341 <특별 좌담> 왜 한국교회는 젊은이들에게 매력적이지 못한 걸까?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289
340 대중가수 출신 박춘삼 목사 30년 만에 CCM음반으로 돌아와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233
339 중국 정부, 탈북민 강제북송 계속하면 탈북소녀상 세우겠다 - 선민네트워크·탈북동포회 등 주한 중국대사관 앞 건립 위해 소녀상 제작모금운동 재개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222
338 한국교회 위협 요인은 이단과 신뢰도 저하 - 국민일보·국민일보목회자포럼 공동, 전국 성도·목회자 대상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33
337 전남대 앞 신천지 반대 집회 "새학기 불법포교활동 주의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38
336 통일교 후계자 다툼 점입가경 - 故 문선명 총재 7남 문형진 씨, 美 법원에 어머니 한학자 총재 상대 후계자 소송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