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희교수.jpg

이용희 교수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으레 예수님 생신 선물을 생각한다.


오래전에 읽었던 짧은 신앙 수필 덕분이다.


글에서, 미국에 사는 한 어머니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가족들과 친지들을 위한 선물을 포장하고 있었다.


그때 곁에 있던 어린아이가 질문했다.


“엄마, 이 선물은 뭐야.”
“가족들과 이웃들에게 줄 크리스마스 선물이란다.”
 “크리스마스가 뭔데.”
“예수님 생일.”
“그럼 예수님 생일 선물은 어디에 있어?”


이 질문에 엄마는 말문이 막혔다.


정작 예수님께 드릴 생일 선물은 생각해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예수님 생일에 나는 예수님께 무엇을 드렸던가.’


나도 이 글을 읽으며 아이 엄마와 같은 충격을 받았다.


이후로는 크리스마스가 다가올 때마다, 어린아이의 질문이 내 마음에 되살아났다.


“그럼 예수님 생일 선물은 어디에 있어?”


지금도 기억에 남는 ‘예수님 생신 선물’에 대한 추억이 있다.


첫 번째는 중학교 2학년 때의 일이다. 몹시 추웠던 크리스마스이브 밤의 일이다.


당시 시내버스에는 차장이 있었다. 버스정류장에서 버스가 올 때마다 뛰어올라 버스 안내원 누나에게 성탄 카드와 사탕 두 알씩 주고는 얼른 내렸다.


두 번째는 오랫동안 병상에 누워 있던, 그래서 많은 교우에게 잊힌 한 성도를 찾아간 일이다.
성탄절을 앞두고 어머니와 함께 방문해 예배를 드린 후 성탄 케이크를 나누었다.


그 성도가 고마워하며 흘렸던 눈물을 잊을 수 없다.


그분은 이번 성탄을 천국에서 맞을 것이다.


세 번째는 2012년 성탄절에 드렸던 선물이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예수님 생신 선물’을 무엇으로 할지 생각하던 중 목숨을 걸고 압록강과 두만강을 건너는 북한 동포들이 생각났다.


굶어 죽지 않으려고, 자유를 찾아, 더 이상 북한 땅에서 살 수 없어서 목숨을 걸고 국경을 넘었던 그들 말이다.


여러 이유로 국경을 넘은 탈북민들이 짐승처럼 팔려 다니고 중국 공안에게 쫓겨 도망 다니는 모습이 떠올랐다.
중국에서 붙잡힌 탈북민들을 위해 금식하면서 ‘탈북민 강제북송반대 운동’을 함께했던 많은 사람의 얼굴들이 눈앞에 그려졌다.


그래서 2012년에는 ‘탈북민 1명 구출 헌금’을 ‘예수님 생신 선물’로 드렸다.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마 25:40)


올해 예수님께서 기뻐 받으실 생신 선물은 무엇일까.


지금도 목숨을 걸고 압록강 두만강을 건너 중국 땅으로 탈북했지만, 인신매매 당하고 중국 공안에 붙잡히지 않으려고 도망 다니는 수많은 탈북민이 있다.


중국에서 붙잡힌 탈북민들이 강제북송되면 이들은 북한에서 고문당하고 감옥에 가거나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간다.


공개처형을 당하기도 한다.



성탄선물.jpg

▲  이용희 에스더기도운동 대표가 지난해 4월 중국대사관 앞에서 마이크를 잡고 탈북민의 강제북송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이제는 탈북민 강제북송 반대를 외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더 늦기 전에 탈북민들을 신속하게 남한 땅으로 데려와야 한다.


중국 땅에 버려두면 언젠가는 발각돼 북한으로 끌려가기 때문이다.


중국 땅에서 두려움과 고통 속에서 도망 다니는 ‘탈북하신 예수님’을 남한 땅으로 모셔오는 것을 이번 성탄절에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예수님께 ‘생신 선물’로 드리면 얼마나 좋을까. 중국 땅에서 쫓겨 다니는 탈북민들이 모두 남한 땅으로 들어올 때까지 ‘탈북민 구출’은 계속돼야 한다.


중국에 있는 탈북민들을 남한에 데려오는 비용은 약 200만원이다. 상황에 따라 이 비용은 더 높아질 수도 있다.


새해에는 남한의 6만 교회, 그리고 전 세계 5000개 한인교회마다 금식을 하며 ‘탈북민 한 명 구출운동’을 시작하면 좋겠다.


그래서 1년에 6만5000명의 탈북민을 한국교회가 매년 구출한다면, 2~3년 안에 중국 땅에는 강제 북송될 탈북민이 남아 있지 않게 될 것이다.


중국대사관 앞에서 ‘강제북송 반대’ 단식을 하거나 시위를 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이번 성탄절, 예수님께서 감격해 눈물을 흘리시며 받으실 생신 선물은 ‘탈북민 구출’이다.


“너는 사망으로 끌려가는 자를 건져주며 살륙을 당하게 된 자를 구원하지 아니하려고 하지 말라.”(잠 24:11)


“내가 기뻐하는 금식은 흉악의 결박을 풀어 주며 멍에의 줄을 끌러 주며 압제당하는 자를 자유하게 하며 모든 멍에를 꺾는 것이 아니겠느냐 또 주린 자에게 네 양식을 나누어 주며 유리하는 빈민을 집에 들이며 헐벗은 자를 보면 입히며 또 네 골육을 피하여 스스로 숨지 아니하는 것이 아니겠느냐.”(사 58:6~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끌려가는 자를 건져줘라" 2019년 성탄 선물은 '탈북민 구출' - 이용희 교수의 '조국을 위해 울라'...<예수님 생신 선물> imagefile kchristian 2019-12-18 136
289 "신천지에 미혹된 신도 21만명" ... 세이협, 사기 행각 소개 대책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199
288 "오클랜드항구에서 주의 사랑의 손길을 기다립니다" ... 국제선원선교센터 유영준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301
287 "성경적 가치경영으로 전 세계에 복음을" - 비즈니스 선교 돕는 본월드미션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351
286 '담 안 사람들' 교화 30년 그리스도 통해 답 찾았다 - 7개 교도소 소장 역임한 김안식 교수가 말하는 교정 선교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367
285 난민도 한국교회가 책임져야 할까? "난민출신국 정보 활용한 선교 도입해볼만"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308
284 문호 개방하는 사우디...선교 '청신호' - 사상 첫 한국 등 49개국에 관광비자 발급 ... BTS 공연 허가하는 등 개방·개혁 속도전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381
283 이단 연구가로 산다는 것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347
282 "여호와의 증인 병역거부는 종말론 때문"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301
281 포항 교계도 신천지에 공개토론 제안 - 포항 신천지공개토론협의회 요구에 신천지포항·이만희 교주 측 불응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291
280 '탈북자 구출·보호' 통일소망선교회 10주년 감사예배·통일소망의 밤 - 13일 저녁 서울 영등포 대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304
279 선교적 교회 콘퍼런스 "건물도 대표도 없던 초대교회 정신 회복하라" - 미국의 한인교회와 한국 교회들...선교적 교회 운동통해 교회본질을 회복하는 방안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316
278 북가주 오클랜드항구 선원선교, 가을 소식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311
277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들 "가족을 돌려 보내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654
276 (초 점) 선교지 재산은 누구의 것일까? - "선교지 재산 관리 위한 시스템 구축해야" '선교지 재산권 관리와 이양' 주제 포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754
275 "덤으로 사는 삶, 오직 영혼 구원이 사명" 코마상태에서 천국과 지옥 봤죠...베트남의 '언더우드' 장요나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730
274 "인터넷 통해 예수님 만나요" - 온라인 전도 전략...FMnC선교회 '서치 포 지저스' 한국 런칭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878
273 <CBS 파워인터뷰> 케냐 선교사로 떠나는 진재혁 전 지구촌교회 담임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025
272 "북한 사람들도 평화의 종 함께 울렸으면" - 미국 유대인협회 부회장 문르 카즈미어 박사 방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817
271 "3만여 탈북민 품으며 북한 선교 논해야" - 북한에 31개월간 억류됐던 임현수 목사 '기독교통일포럼'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