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관단2.jpg

▲ 10일, 서울 마포구의 벙커1교회에서 열린 2019 교단총회 참관단 출범 기자회견.



"명성교회 세습과 세습방지법에 대한 총회 행보 살펴볼 것"
"합동총회, 여성 목사 안수 및 여성 사역자 지위 향상해야"



교회개혁실천연대와 평화나무가 2019년 교단 총회 참관단을 출범했다.


총회 참관단은 교단 총회가 교회 내 다양한 의견을 잘 반영하지 못한다는 문제의식 속에서 지난 2004년 처음 시작됐다.


총회가 민주적으로 이뤄지는지 감시하고, 총회 진행상황을 분석해 올바른 정책들이 결정 될 수 있도록 돕는다.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방인성 목사는 "저희들의 세심한 참관 활동을 통해서 정상적인 회의, 아름다운 결의, 또 교회와 사회가 모두 다 함께 희망을 볼 수 있는 교단 총회가 되기를 간절히 바라봅니다." 라고 말했다.


올해 참관단은 예장 통합총회와 합동총회를 참관할 예정이다.


통합총회의 가장 큰 이슈는 교계는 물론 세상도 주목하는 명성교회 불법세습 문제다.


참관단은 "총회는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가 무효하다고 최종 판결했지만, 명성교회 측은 여전히 불복하며 이번 총회를 통해 세습을 정당화고자 한다" 며 총회의 행보를 주의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또 "명성교회 측은 심지어, 우호적인 노회를 앞세워 세습방지법을 폐지하려고 한다"며 "논란의 여지를 남긴 교단헌법 28조 6항의 표현을 더욱 명확하게 수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평화나무 김용민 이사장은 "만약 이번 총회가 명성교회의 뜻대로 판을 뒤엎는 장이 된다면, 목사 개인이 지배한 대기업형 교회의 실상을 고발하는 교인들은 점점 늘어나게 될 것입니다. 총회는 상식을 버리지 않은 노회와 목회자, 성도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합동총회를 향해서는 여성 목사 안수를 비롯한 여성 사역자 지위 향상을 위한 인식 변화와 제도 마련을 촉구했다.


참관단은 "합동교단은 성경을 문자적으로 해석해 여성사역자들을 소외, 차별하는 분위기를 고착시키고 있다"며 "교단 안팎에서 달라지는 인식을 숙고하고, 시대의 변화를 수용해 과감하고 전향적인 시도가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독인문학 책임연구원 강호숙 교수는 "남성중심으로 계속 성경을 해석해왔기 때문에 여성들의 역할을 자꾸 축소시키거나, 부정하거나. 왜곡시키거나 이렇게 만들어버린다는 거죠. 일반 계시화 시키거나.


주님께서는 창세기서부터 계속 여성들을 넣습니다. 남녀 파트너쉽입니다. 같은 위격, 이것이 종속이 아니라 같은 위격이라는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참관단은 각 교단에 보내는 제안서를 통해, 배제와 혐오 대신 존중으로부터 비롯된 성 윤리 회복 노력, 교회 내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총회대의원 구성, 목회자 재정 윤리 강화 등에 대한 내용을 전달했다.


참관단은 "참관 활동을 통해 총회가 바로 서고, 한국교회가 개혁되는 꿈을 꾼다"며 일반 교인들도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감시활동에 주체적으로 참여해주길 당부했다.


교단총회 참관단 서동진씨는 "많은 사람들이 총회에 좀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얼마나 많은 관심을 갖느냐에 따라서 총회가 변화하지 않을까, 성도들의 눈치도 좀 보고 성도들이 뭘 바라는지도 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하기도 합니다." 라고 말했다.


주요 교단의 정기총회를 앞둔 지금, 교회 총회의 결의 사항이 교회를 넘어 세상 속 교회의 역할을 다룬다는 면에서 더 많은 관심과 감시가 필요해보인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987 "교회 공동체 회복하자" 예장합동 목사장로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17
1986 엑스플로 2020 통일선교대회 복음통일 위해 기도 kchristian 2020-07-01 18
1985 "민생 경제, 남북 관계 회복에 막중한 사명" - 21대 국회 첫 국회조찬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18
1984 NCCK '한국기독교 평화 호소문' 발표 kchristian 2020-06-17 145
1983 한기총 정상화 될 수 있을까? - 법원,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대행에 서울중앙지방법원장 출신 이우근 변호사 선임... 교계, 탈 한기총 가속화 전망 ... 한기총 비대위, 15일 재정 운용 비리 의혹 폭로 imagefile kchristian 2020-06-17 153
1982 전국 486개 단체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성명서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20-06-17 164
1981 교회 여성들이 시작한 "위안부 운동" 한국교회가 지켜야 !! kchristian 2020-06-10 195
1980 "기독교 정신으로 자유와 인간애 넘치는 나라를" - 백세 철학자와 탈북 국회의원 '광복 75주년과 6·25'를 말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20-06-10 202
1979 한교총,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선포 kchristian 2020-06-10 214
1978 30년 넘은 영화인생, "주님의 동아줄 덕분에"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제작한 정태원 태원엔터테인먼트 대표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253
1977 "코로나로 어려운 美 교포 돕자"...한국교회 마음을 모았다 - 예장통합 소속 7개 교회, 한인교회 2곳과 성금 마련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65
1976 한 지붕 여섯 교회, 예배당을 공유하다 - 새로운 목회 나선 작은 교회들 함께 쓰는 '예배 플랫폼' 공감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71
1975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 정지 법원 "재선출 과정에 하자" - 명예회장들 소집통지 누락 등 연임에 절차적 위법있다 판단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81
1974 "이단 '동방번개' 신천지처럼 방심 틈타 확산 우려" - 이단상담소협회 대책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82
1973 신천지 24만명 중 10% 이탈 가능성 "이들 회심 돕는 재교육 프로그램 필요" ...양형주 대전도안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284
1972 빛과진리교회 관련 시설 10 곳 압수수색 - 교인들 예민한 반응보여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287
1971 윤미향, 인권운동에 큰 상처 입혀 '정의연 의혹' 해명하고 책임져야 - 기윤실 성명...일본 극우와 국내 친일파 준동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87
1970 "온라인 예배"를 "예배당 예배"로 - 한교총, 성령강림절(31일)기해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선언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293
1969 숫자로 알아본 코로나19로 지각변동한 미국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294
1968 명성교회 세습 허용에 온라인상 비판 거세 imagefile kchristian 2019-10-02 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