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1.jpg

▲ 미국 텍사스주 앨패소 성 파이어스 X 교회에서 지난 3일 총기 난사 사건 직후 희생자를 위한 집회가 열리고 있다. <게티 이미지>



“그리스도는 백인 우월주의를 초월한다.”(미국 뉴욕 업타운사도교회 존 스타크 목사)


“대량 총기 살인은 비극이 아니다. 그것은 인종주의가 만들어낸 악, 그 자체이다.”(내시빌 임마누엘교회 레이 오틀런드 목사)


최근 미국 텍사스주 앨패소의 월마트에서 총기를 난사한 총격범이 인종주의를 옹호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미국 복음주의 기독교 목회자들이 백인우월주의와 인종주의가 촉발한 이번 사건을 악으로 규정하고 이에 대항하자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9일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CT)와 한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CTK)에 따르면 미국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빈번한 총기 사고로 인한 비극 앞에 슬퍼하지만 말고 이를 악으로 명명해야 한다고 반응하고 있다.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교(SWBTS) 아담 그린웨이 총장은 앨패소 총기사고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SWBTS 총장으로서 우리 텍사스주에서 발생한 끔찍한 폭력 사건이 인종적 우월과 열등에서 촉발된 이데올로기라는 점에서 가장 강력한 형태로 비난받아야 한다는 것을 명확히 하고 싶다”고 밝혔다.


미국 남침례회 소속 지도자들도 이에 동조하고 있다.


남침례교신학교 데니 버크, 앤드류 워커 교수 등은 ‘내셔널 리뷰’지에 ‘이 악을 짓밟으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하고 미국의 총기 난사 문제의 뿌리가 백인우월주의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앨패소 비극’은 올해 미국에서 발생한 총기 사고 중 두 번째로 큰 규모의 사건이다.


21살의 범인이 월마트로 들어가 총기를 난사하면서 “이 공격은 텍사스에 침입한 히스패닉인들에 대한 응징”이라고 말했다는 점에서 백인 기독교인과 목회자들 사이에서는 백일우월주의에 대한 반성이 나오고 있다.


지난 4일에는 캘리포니아주의 유명 방송 설교가이자 하베스트크리스천펠로우십 그렉 로리 목사와 텍사스주 프리스톤우드침례교회 잭 그레이엄 목사 등도 가세해 미국의 총기사고는 사탄의 활동이며 교회는 이에 대해 영적 전투를 감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내 총기 난사 사건은 최근 빈도가 증가했다.


지난달 28일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카운티에서 열린 ‘길로이 마늘축제’에서 총격으로 4명이 숨졌고 그 전날에는 뉴욕 브루클린에서 총기 사고로 1명이 사망했다.


3일 앨패소 사고 직후 불과 몇 시간 뒤에는 오하이오주에서도 총기 사고가 일어나 9명이 숨지기도 했다.


앨패소 지역은 개신교회뿐 아니라 가톨릭교회 등에서 추모 예배와 기도회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일 CT에는 과거 총기사고에서 부상당한 생존자의 글이 올라와 주목을 받기도 했다.
작가 테일러 슈만은 자신의 총기 사고 경험을 소개하면서 구체적인 기도제목을 올렸다.

** 다음은 기도제목 **

1. 육체적 상처와 고통, 앞으로의 치료과정을 위해 기도하자.
2. 생존자들의 보이지 않는 상처를 위해 기도하자.
3. 부상자들을 치료할 의사와 간호사, 의료진을 위해 기도하자.
4. 범인의 정보나 얼굴 사진 등이 차단될 수 있도록 기도하자.
5. 악몽을 꾸지 않도록, 잠을 잘 자고 쉼을 얻도록 기도하자.
6. 치료 과정에서 수반되는 의료 비용에 대비하도록 재정을 위해 기도하자.
7. 또 다른 총기사고로 인한 반복 트라우마가 생기지 않도록 기도하자.
8. 장기간에 걸친 회복 과정에 강한 지지 시스템이 마련되도록 기도하자.
9. 향후 법적 처리 과정 속에서 도움을 받도록 기도하자.
10. 다른 생존자들을 위해서도 기도하자.
11. 계속 기도하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美 총기난사 사건 - 교계 지도자들, 백인우월주의라는 악과 싸우자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489
469 미국 판매 성경의 75% 중국서 인쇄돼... 25% 관세폭탄 땐 성경 부족 사태 초래 - 한국 출판업계가 '성경 대란' 구원투수역?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517
468 매일 성경 읽는 미국교회 성도 32% - 라이프웨이리서치 2500명 대상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609
467 美 입양됐지만 시민권 받지못한 "한국인 2만여명" - 월드허그파운데이션 아시아대표 서대천 목사 관심 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713
466 美 법원, 주일성수 직원 해고한 호텔에 241억원 배상 판결 - 종교적 신념 따른 주일근무 거부 징계한 것은 종교의 자유 침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189
465 美 국무부, 북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재지정 - 북한, 지난 2001년 이래 17년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명단 올라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652
464 美 하버드연구팀 "신앙생활 한 아이가 더 건강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1731
463 "뉴욕장로교회에서 정년은퇴 하는 첫 담임 목사가 되어 달라 !"... 장로들의 부탁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1931
462 해외한인장로회(KPCA) 명성교회 세습 관련 중도적 성명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1767
461 "동성애자가 왜 나와?" 특이점이 온 디즈니 가족영화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1579
460 "성전환 케이크요? 그것도 안 됩니다" - 제빵업자 또 법정에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1415
459 크루거 美 리폼드신학교 총장 '초기 기독교 5대 가짜뉴스' 반박 - 예수님이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 검증된 역사 자료 어디에도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1444
458 "I Love God" 외친 크리스 프랫 크리스천 자랑하는 스타 톱5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325
457 "하나님 도와주세요" 소녀의 풍선 편지, 기적 같은 응답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380
456 환자와 기도했다는 이유로...해고 간호사 2년 만에 복직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424
455 미국인들 예배 참석하는 이유, 참석하지 않는 이유?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1356
454 트럼프 대통령 위한 기도 논란 - 미국 공화당 소속 목사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1376
453 美 경찰서장 대박난 CCM 1주일에 5000만 View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1407
452 월드스타 저스틴비버 결혼 앞 둔 신앙고백 눈길 끌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1396
451 美 성공회, 하나님 性 중립적 기도서 개정 논의 - '아버지', '왕' → '창조주', '지도자'...남성 아닌 중립적 호칭으로 kchristian 2018-07-11 1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