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총.jpg

▲ 천안시기독교총연합회 소속 교회 성도들(사진 오른쪽)이 4일 천안시 서북구 신천지천안교회 앞에서 신천지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천안시기독교총연합회(천기총·회장 임종원 목사)가 주관한 ‘이단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교주 이만희) 연합 규탄 집회’가 4일 천안시 서북구 신천지천안교회 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는 천기총 소속 89개 교회와 성도 1250여명이 참석해 신천지 측 집회에 대항하는 맞불 집회로 개최됐다.


신천지는 천안터미널 앞에서 신도 1만여명이 모인 가운데 ‘신천지와 천기총의 정당한 성경 공개토론을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천기총 소속 교회에 두 번에 걸쳐 성경 공개토론을 촉구했지만, 아직도 묵묵부답인 상황이라 세 번째 집회를 열었다”고 주장했다.


천기총 측과 집회 참가자들은 신천지천안교회를 바라보고 서서 “거짓 평화에 속아 신천지에 빠진 불쌍한 영혼들이 하나님께 돌아올 수 있도록 해달라”고 함께 기도했다.


신천지천안교회는 앞서 지난달 21일과 28일 천안 빛과소금의교회(유영권 목사) 등 천기총 소속 교회 12곳 앞에서 ‘성경 공개토론을 하자’며 시위를 벌였다. 당시 신천지는 천기총에 “성경에 입각한 신약 핵심 주제를 발표하고 그에 대해 서로 질문하는 형식으로 공개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천기총 측도 “신천지에서 중요하게 다루고 있는 성경 속 11개 주제에 대해 성경을 가지고 토론하자”고 답했다.


하지만 신천지 측에서 ‘성경 없이 토론하자’는 추가 조건을 제시했고 천기총이 이를 거부하면서 공개토론은 무산됐다.


천기총은 이에 대해 “신천지 측에서 먼저 ‘성경 없이 하자’는 조건을 붙이며 공개토론을 파행시켰다”며 “신천지는 자신들의 정체가 드러날까 두려운 나머지 일방적 주장을 펼치며 먼저 자리를 떠나 버리고는 우리 측에서 공개토론을 결렬시켰다고 홍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977 설교를 듣는 청중의 입장을 늘 생각하라고도 조언했다 image kchristian 2010-05-20 10320
1976 “설교를 잘하려고 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kchristian 2010-05-20 10311
1975 여의도총회에서는 이날 새로운 임원도 선출했다 kchristian 2010-05-20 9720
1974 개회예배 설교를 전한 총회장 이영훈 목사도 ... kchristian 2010-05-20 9696
1973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image kchristian 2010-05-20 9786
1972 이단 신천지 부평 대형건물 신축 무산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9288
1971 한국 OMF 30주년 imagefile [13859] kchristian 2010-07-19 199668
1970 월드컵 신앙전사들은 달랐다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18460
1969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19970
1968 CBS를 최고의 글로벌 선교기관으로 imagefile [13783] kchristian 2010-07-19 60050
1967 부산 세계로교회 349명에 세례 imagefile [13881] kchristian 2010-07-19 118695
1966 사랑의 교회 새성전 건축 시작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20569
1965 성경번역 15년 내 모든 언어로 완성 imagefile [9] kchristian 2010-07-19 10373
1964 8.15대성회 100만 크리스찬이 모인다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9140
1963 세계로교회, 100배성장 비결은 재미난 구역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17964
1962 6.25 한미연합예배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8632
1961 통일교 노방전도 포교활동 주의 요망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70026
1960 교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발벗고 나서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73285
1959 올해 국가조찬기도회 7월22일 서울코엑스 kchristian 2010-07-20 9398
1958 "2012년까지 하나의 장로교단 추진" 선언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9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