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1.JPG


전국의 자율형사립고등학교 가운데 기독교학교는 이대부고와 신일고, 안산동산고 등 6개 학교이다.


이 가운데 안산동산고와 신일고, 배재고, 이대부고가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했다.


이들 학교는 일반고로 전환될 경우 기독교 교육을 하는데 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안산동산고 문순용 교감은 "예배가 있는 학교 그 예배를 통해서 신앙과 인성을 겸비한 인재를 키워내기 위해 자사고 지정을 받았습니다." 라고 말했다.


재지정에서 탈락한 기독교 자사고들은 법적대응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나 교육청의 결정을 되돌릴수 있을지는 미지수 이다.


이런 가운데 기독교를 비롯한 종교사립학교들의 자율성을 높여주기 위해 '회피권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종교 교육을 원하지 않는 학생들이 종교학교를 거부하면 추첨 때 제외시켜주는 제도이다.


회피권을 사용하지 않은 학생은 종교교육에 동의한 것으로 볼수 있기 때문에 학교가 종교 교육을 하는데 부담이 줄어든다는 얘기다.


좋은교사운동 김영식 공동대표는 "학교와 개인에게 도움이 될수 있는 그런 제도입니다.
회피권은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사립학교의 건학이념이 존중돼야 되는 가치도 중요하다고 보는 거고, 한 개인의 양심의 자유도 종교의 자유도 중요하다고 ..."보는 거고" 라고 말했다.


서울 숭의여고의 열린예배.


CCM에 맞춰 경쾌한 몸놀림으로 춤을 춘다.


학생들 스스로 만든 블랙라이트.
또 그림자극으로 메시지를 전한다.



자사고2.JPG


숭의여고의 열린예배는 기말고사가 끝나고 개최되는 축제, '숭의 한마당'을 여는 예배이다.
학생들이 종교 교사와 함꼐 학기 초부터 기획하고 준비했다.


숭의여고는 평상시에는 매주 월요일 학급예배와 매주 수요일 1교시에 전체예배를 드린다.


숭의여고 1학년 장예진 학생은 "목사님이 한 주간 학생들이 공부나 친구관계나 이런 것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데 말씀 하나 하나 해주시는 것에 의미 깊게 잘 받고 있습니다." 라고 말했다.


숭의여고 2학년 김은서 학생은 "친구들도 열심히 찬양하고 예배 시간에 집중하고, 한 주간 목사님이 전해주신 말씀을 잘새겨서 친구들이 학교생활 잘 할수 있는 것 같아요" 라고 말했다.


숭의여고는 일반고등학교이지만 전체예배에 참석하지 않는 학생은 단 한명이다.


다른종교의 성직자 집안의 자녀여서 차마 예배를 드릴수 없어 별도의 인성교육을 받고 있다.
숭의여고 학생들은 모두 예배를 거부감 없이 받아 들이고 있다.


숭의여고 정서학 교목은 "우리는 기독교정신을 가지고 세상 속에서 어떻게 살아갈 인재들을 만들어 내는 것이기 때문에 예배에 대해서 거부감이 있다면 저희들이 못하겠죠. 그렇지만 예배에 대해서 함께 동의해주고 함께 참여하겠다는 얘기들을 해주기 때문에.." 라고 말했다.


숭의여고 학부모들 역시 기독교인이 아니라 할지라도 예배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고경애 숭의여고운영위원장·학부모 회장은 "아이들이 학업스트레스가 장난이 아닌 것 아시죠. 그 마음이 치유되고 정화될 때 아이들에게 순기능이 돼서 공부에도 더 집중할수 있게되고 마음의 평화를 이루게 되니까 불안과 두려움에서 탈출할수 있는 것 같아요" 라고 말했다.


비록 일반 고등학교라 할지라도 어떻게 운영하느냐에 따라 기독교 정신을 심어줄 수 있다는 것을 전국의 많은 기독교 학교들이 보여주고 있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987 엑스플로 2020 통일선교대회 복음통일 위해 기도 kchristian 2020-07-01 25
1986 "교회 공동체 회복하자" 예장합동 목사장로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25
1985 "민생 경제, 남북 관계 회복에 막중한 사명" - 21대 국회 첫 국회조찬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25
1984 NCCK '한국기독교 평화 호소문' 발표 kchristian 2020-06-17 153
1983 한기총 정상화 될 수 있을까? - 법원,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대행에 서울중앙지방법원장 출신 이우근 변호사 선임... 교계, 탈 한기총 가속화 전망 ... 한기총 비대위, 15일 재정 운용 비리 의혹 폭로 imagefile kchristian 2020-06-17 163
1982 전국 486개 단체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성명서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20-06-17 174
1981 교회 여성들이 시작한 "위안부 운동" 한국교회가 지켜야 !! kchristian 2020-06-10 203
1980 "기독교 정신으로 자유와 인간애 넘치는 나라를" - 백세 철학자와 탈북 국회의원 '광복 75주년과 6·25'를 말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20-06-10 216
1979 한교총,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선포 kchristian 2020-06-10 224
1978 30년 넘은 영화인생, "주님의 동아줄 덕분에"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제작한 정태원 태원엔터테인먼트 대표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259
1977 "코로나로 어려운 美 교포 돕자"...한국교회 마음을 모았다 - 예장통합 소속 7개 교회, 한인교회 2곳과 성금 마련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69
1976 한 지붕 여섯 교회, 예배당을 공유하다 - 새로운 목회 나선 작은 교회들 함께 쓰는 '예배 플랫폼' 공감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76
1975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 정지 법원 "재선출 과정에 하자" - 명예회장들 소집통지 누락 등 연임에 절차적 위법있다 판단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86
1974 "이단 '동방번개' 신천지처럼 방심 틈타 확산 우려" - 이단상담소협회 대책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87
1973 신천지 24만명 중 10% 이탈 가능성 "이들 회심 돕는 재교육 프로그램 필요" ...양형주 대전도안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291
1972 윤미향, 인권운동에 큰 상처 입혀 '정의연 의혹' 해명하고 책임져야 - 기윤실 성명...일본 극우와 국내 친일파 준동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92
1971 빛과진리교회 관련 시설 10 곳 압수수색 - 교인들 예민한 반응보여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294
1970 "온라인 예배"를 "예배당 예배"로 - 한교총, 성령강림절(31일)기해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선언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301
1969 숫자로 알아본 코로나19로 지각변동한 미국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302
1968 日 무역보복 속 양국 관계 악화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하나" - 한·일 선교망 활용해 감정의 골 메우는 민간외교 앞장서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