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통령111.jpg

▲ 프라이드밴드가 지난달 경기도 연천 모 부대에서 장병들과 함께 열정적으로 찬양하고 있다. 프라이드밴드 제공



인천 서구 왕길초등학교에 다니던 초등학교 여학생 3명이 있었다.


맞벌이 부모를 둔 이들은 놀이터에서 밤늦게까지 시간을 보내기 일쑤였다.


사실상 방치된 소녀 3명에게 2003년 꿈같은 일이 벌어졌다.


개척교회를 담임하는 젊은 목회자가 전자기타와 베이스기타, 드럼을 가르쳐 준 것이다.
6년이 지나 이들은 본격적으로 공연을 다니며 복음을 전하기 시작했다.


군부대만 500회 이상 다니며 복음을 전한 프라이드밴드 이야기다.


10일 인천 서구 DSM 엔터테인먼트에서 만난 여성 3인조 프라이드밴드는 검은색 숏팬츠 교복 복장을 하고 있었다.


“찬양만 하면 교회에 다니지 않는 군인들은 마음 문을 닫아요.
우리가 정말 전하고 싶은 찬양만 하면 좋겠지만 그분들에게 다가서려면 유행가도 함께 불러야 해요.”


프라이드밴드 리더이자 베이스기타를 맡은 신소현(27)씨가 입을 열었다.


군부대 공연은 특징이 있다.


일단 아이돌 그룹의 노래를 불러야 한다.
남성 그룹의 노래는 금물이다.


블랙핑크 트와이스 등 여성 아이돌의 노래와 댄스를 곁들이면 금세 함성이 터져 나온다.
곡조도 빠른 비트의 랩 형태로 편곡해야 한다.


금녀(禁女) 구역에서 숏팬츠를 입은 프라이드밴드의 공연은 폭발적이다.
하지만 결론은 예수 그리스도다.


 

3.JPG


누구 하나 관심 가져주지 않던 삶을 살던 이들에게 ‘자부심’을 심어준 그분이다.


입소문을 타면서 군목과 민간 군사역자들의 요청이 줄을 잇고 있다.


공군교육사령부가 있는 진주는 50번 넘게 다녀왔다.


드럼을 맡은 유빈(27)씨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처음엔 유행하는 걸그룹 노래를 편곡해서 부른다”면서 “장병들의 함성이 터져 나올 때마다 이런 반응은 내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마음을 다잡는다. 공연의 결론은 하나님의 사랑”이라고 설명했다.


군대별 반응도 제각각이다.


전자기타를 맡은 여은(27)씨는 “논산 연무대교회는 광란의 분위기이고 공군부대는 신사적이며 해군은 절도가 있고 멋있다”면서 “해병대는 놀 때는 확실하게 열광하는 깔끔함이 있다”고 귀띔했다.
이어 “분위기가 고조되면 군장병들이 일어나 어깨동무를 하고 춤추다가 무대 앞에 나와 펄쩍펄쩍 뛴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하루 10시간 이상 연습한다.


유씨는 “초등학교 때부터 드럼을 쳤는데, 쉬는 시간 젓가락을 들고 책상을 두들기면서 연습했다”면서 “연습하다 보면 매달 드럼 스틱 2개씩은 부러뜨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씨는 “11살 때부터 목사님을 통해 키보다 큰 베이스기타를 접하게 됐는데, 다섯 손가락에 모두 물집이 잡히도록 연습했다”고 말했다.


이들의 공통점은 불우한 환경을 극복했다는 것이다.


여씨는 “부모님이 치킨 가게를 운영하다 보니 새벽에나 들어오셨다”면서 “넉넉하지 않은 형편에 나를 지탱했던 것은 찬양이었다”고 말했다.


신씨는 “불교 집안에서 자랐지만, 예수를 만난 뒤 밴드를 통해 꿈을 갖게 됐다”면서 “얼마 전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무대에 서면 불우한 가정형편과 고난을 극복할 수 있도록 이끄신 하나님을 간증한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들에게 가장 행복했던 때는 언제일까.


여씨는 “2013년 오빠가 논산훈련소로 입대했는데, 마침 그곳에서 공연이 잡혔다”면서 “공연 때 부모님까지 모시고 갔는데, 공연을 보고 매우 뿌듯해하셨다.


교회에 다니지 않는 오빠가 주변 동기들에게 ‘저 여자 멤버가 내 동생’이라고 자랑하던 모습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유씨는 “남성 그룹 지오디의 ‘촛불 하나’ 노래를 개사해 ‘지치고 힘들 때 주께 기대, 언제나 네 곁에 서 있을게’ 등을 부를 때 장병들이 열광하는 모습을 보면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결성 16년 차를 맞은 ‘장수’ 밴드인 프라이드밴드의 사역지는 군부대에 국한되지 않는다.
중·고등학교 채플, 청소년 수련회, 교회 예배 등에서 찬양을 인도한다.


매년 7~8월 방학 중에는 ‘작은교회 밴드(작밴)’ 캠프 강사로도 나선다.


작밴은 악기를 전혀 모르는 교인 5명을 모아 악기교육 후 찬양팀을 조직해 작은교회 목회자의 복음전파 사역을 돕는 프로젝트다.


열악한 군부대 교회 형편상 프라이드밴드는 교통비 수준의 사례비만 받는다.


프라이드밴드를 이끄는 류인영(37) 목사는 “프라이드밴드를 통해 지금도 많은 장병이 예수님의 초청에 응하고 있다”면서 “그것이 밴드의 존재 목적이기 때문에 언제 어디든 초청만 하면 달려간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6 <일과 신앙>"하나님·세상 사이 『양다리』 삶에 하드(Hard) 트레이닝 받았죠" ...'노래하는 치과의사' 이지영 닥터이지치과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327
615 '철학 3총사'의 고언 되새기다 - 세 원로 철학자가 남겨 준 인생의 열매들/김형석 김태길 안병욱 지음/비전과리더십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343
614 감귤 농사와 믿음으로 키운 6남매...첫째는 목사, 둘째는 도지사 - 제주중문교회 54년 섬긴 원응두 장로 삶과 신앙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336
613 한국계 첫 주한미군사령부 군종실장... 이사무엘 대령 - "한국과 미국은 뗄 수 없는 믿음의 동맹" 교회가 사회를 이끌어가는 모습 보는게 꿈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346
612 지구촌교회 최성은 담임목사 취임 감사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9-11 406
611 안익태는 일본 뛰어넘은『극일 인물』...김형석 박사 '안익태의 극일 스토리' 출판 기념회에서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415
610 <우는자들과 함께 울라> 동병상련 두 목회자... "힘내라" 서로의 아픔 보듬어 - 강원 산불 피해 설악산교회, 화마로 딸 잃은 동료 목사 위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431
609 뮤지컬 "김마리아" 를 아십니까? - 독립선언문 기모노에 숨겨 귀향한 "항일 영웅"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379
608 두바퀴로 지구촌 사랑 체험한 "예수청년" - ... 이땅 곳곳에 나눔 전하는 "나눔 프로젝트 기획자" 박정규씨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418
607 '교회오빠 이관희' 감동 스토리 책으로 나왔다 - 부부에게 내려진 암선고 그리고 죽음...고난과 회복의 과정 담담하게 풀어내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398
» 하나님 찬양의 '자부심' 프라이드밴드- 육해공 군부대 공연만 500회... "우리가 군통령"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410
605 "하나님의 자녀로 사는 지금이 정말 행복"... 연극 무대 선 개그맨 조혜련 집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466
604 성령이 허락해준 열정 무대... 그녀는 늘 감사하며 오른다... 노래·춤으로 70년, 영원한 '복음도구' 윤복희 권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425
603 "전광훈 목사, 정치하든지 한기총에 충실하든지..." - 과도한 정치적 발언·행보 놓고 기독교계의 질타 이어져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477
602 구세군 '신앙의 가문' 5대째 약자 위해 헌신 - 정구익 사관후보생 가족 100년 전 고조모 때부터 대이어 사관으로 헌직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485
601 - 이재서 총신대 총장 취임예배- "공정 투명 소통을 3대 원칙으로 총신대 안팎 신뢰와 화합 위해 노력"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477
600 "동성애 옹호 반대는 성경 지키는 일" - 하와이 광야교회 한명덕 목사 예배당 뺏기고 교단에서 퇴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584
599 "선교의 길로 부르심에 순종하며 나아갑니다"... 대형교회 담임목사 내려놓고 케냐 선교사로 가는 진재혁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451
598 하늘로 떠난 홀트 여사 - 장애아동·고아 위해 60여년 '代이어 헌신'홀트아동복지회의 산증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440
597 "올여름 12번째 아이 가슴으로 낳아요" ...국내 최다 입양 부부 김상훈 강릉 아산병원 원목·윤정희 사모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