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면신학교1.jpg

▲ 전국신학대학협의회 회원대학 중 10개 신학대의 신입생 충원율이 100%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한 학생이 지난 21일 서울 서대문구 감리교신학대의 휴게실에 혼자 앉아 있는 모습.



대전 대덕구 대전신학대의 2018년도 신입생 충원율은 31.7%에 그쳤다.
60명 정원에 19명이 입학했다.


정원 미달은 등록금 수입 감소와 정부 지원금 축소로 이어진다.
정상적인 학교 운영이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위기에 빠진 신학대는 한두 곳이 아니다.


적지 않은 학교가 신입생 정원 미달로 골머리를 썩이고 있다.



1면신학교2.jpg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전국신학대학협의회(KAATS) 40개 회원대학 중 10곳의 신학대가 지난해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이 중 3개 대학은 대학기관인증평가의 선결 조건인 충원율 95%에도 미치지 못했다.
충원율은 한 번 떨어지면 반등이 어렵다.


실제로 충원율이 반등한 곳은 영남신학대 한 곳뿐이다.


신학대 충원율이 급감한 가장 큰 이유는 학령인구 감소다.


교육부에 따르면 2022학년도 대입자원은 41만960명이다.
2023년이 되면 39만8157명으로 줄어든다.


이를 지난해 대학 신입생 정원과 비교하면 해당 기간 미충원 인원은 8만6258명과 9만9061명이 된다.


광주 호남신학대 A교수는 23일 “학령인구가 줄어드니 충원율도 떨어지고, 좋은 학생을 뽑지 못하다 보니 한국교회의 장래도 어둡다”면서 “위기에 대처하지 못한 대학들은 더 큰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급한 불은 ‘만학도 전형’으로 끄고 있다.
만학도 전형은 교육의 기회를 놓친 이들을 위한 기회균등 입시제도다.
대학들이 자체 기준을 마련해 선발하기 때문에 문턱이 낮다.


신학대들은 면접만으로 만학도 신입생을 선발한다.


보통 40대 이상을 만학도로 분류한다.


대전 유성구 침례신학대 B교수는 “지방 신학대들 중엔 많게는 30% 이상의 재학생이 만학도인 경우도 있다고 들었다”면서 “교육의 기회를 고르게 제공한다는 취지엔 공감하지만, 정원 미달을 메꾸는 방법으로 활용되다 보니 부작용도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경기도의 한 신학대 C교수는 “만학도 유치에 급급하다 보니 입시 사정도 제대로 하지 않고 선발 뒤에도 이들의 입맛에 맞춰 학사운영을 하게 된다”면서 “생업이 있다는 이유로 예배 출석을 면제해 주는 것과 같은 사례가 적지 않다”고 했다.


그는 “신입생은 뽑았을지 몰라도 지도자 양성은 기대하기 어렵다”며 안타까워했다.
문제는 신학대 스스로는 해결할 길이 없다는 점이다.


부산장신대 D교수는 “학령인구 감소에 더해 목사에 대한 사회적 신뢰도가 하락한 것도 충원율 저하를 부추기는 요인”이라면서 “학교 규모를 대폭 줄이거나 인근 학교와 통폐합하는 등 특단의 조치가 없다면 문을 닫는 신학대들이 곧 나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84 경남지역 성도들 '퀴어행사' 저지 집회 - 3000여명 창원시청 앞에서 대성회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32
1983 CBS '크리스마스 버스킹 문화 대축제' 개막 kchristian 2019-12-04 30
1982 2020년은 전쟁없는 한반도 위한 '희년'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제68회 정기총회서 윤보환 목사 신임회장으로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112
1981 "정부가 이단 신천지 대책 마련해야" 세계기독교이단대책협회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88
1980 감신대 신임 총장에 이후정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99
1979 총신대, 중국어 목회학 석사과정(M.Div) 폐지 - 학교 측, "재정 문제와 교수 강의 부담 등으로 중단" 중국 선교 전문가들, "어려운 중국 선교 상황 고려"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81
1978 동성애 옹호 논란, 인권위법서 '성적지향' 삭제되나 - 여야 의원 40명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74
1977 "낙태는 반생명 문화, 교계가 적극 막아야" '생명문화 vs 반생명문화의 충돌' 포럼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86
1976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친환경 김장나누기'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77
1975 기독교인 '정치 성향' 범진보 32% 범보수 21%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123
1974 신도 감금·폭행 신옥주 항소심서 7년형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107
1973 "명성교회는 불법 세습 즉각 중단하라" - 한국 신학자 302명 공동성명 kchristian 2019-11-06 99
1972 2019 다니엘기도회, "정치색 없는 순수 기도회" - 20여 명 간증 집회 릴레이, 사랑의 헌금 통해 소외 이웃 전달 - 오는 21일까지 1만 2천여 교회 동시 참여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108
1971 명성교회...목회자 평신도 세습 참회기도회 - "명성교회 세습문제, 개교회만의 문제 아닌 총회와 한국교회 문제" 강조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131
1970 감리교, 제비뽑기 선거 도입안 '부결' kchristian 2019-10-30 99
1969 가톨릭 수백년 전통 '사제 독신제' 깨질지 주목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98
1968 예장합동, 총신대 전 이사들에게 소송취하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101
1967 미션라이프 유튜브 채널이 다채로워 - 토크쇼·음악·책·특집...더 알차고 보기 쉽게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93
1966 영적부흥과 한반도 평화 위한 기도 대성회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129
1965 다가온 달동네의 겨울... '따뜻한 나눔' 스타트 - 연탄은행 16번째 연탄나눔 재개식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