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동.jpg

▲  재판에 참석 중인 김기동 씨


검찰이 100여억원대 배임·횡령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서울성락교회 김기동 목사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김기동 목사가 자신의 모든 범행을 부인하고 있지만, 기소 혐의를 입증할 명백한 증거들이 존재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어 그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유죄의 이유를 밝혔다.


무엇보다 범행을 완전히 부인하고 있는 김기동 목사의 태도로 봤을 때 교회에 대한 피해변제가 이뤄질 가능성이 없다고 내다봤다.


검찰의 범죄 기소 내용에 비해 5년의 구형이 다소 적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김기동 목사가 82세의 고령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검찰의 구형은 결코 가볍지 않은 형량으로 여겨진다.


특히 이번 재판 내내 김기동 목사측은 건강 문제를 계속 어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31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김기동 목사의 배임·횡령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위반(이하 특경법 위반) 결심공판은 교회 분쟁의 발단이 된 김기동 목사 일가의 재정 비리를 입증할 핵심 사안 인만큼 이날 법정에는 전 교인의 관심이 쏠렸다.


지난 2017년 12월 부산 여송빌딩 40억에 대한 배임 혐의로 검찰에 정식 기소되며, 여론의 관심이 집중된 본 사건은 이듬해 7월 검찰이 김 목사가 수령한 목회비 69억원을 횡령으로 지목하고 추가로 기소, 이를 병합해 총 100여억원대의 재판을 지금까지 21차에 걸쳐 장기간 펼쳐왔다.


이날 최후 변론에 나선 김기동 목사는 자신에 대한 모든 혐의를 부인하며, 모든 것은 교회를 위해 한 일임을 강조했다. 김 목사는 “나는 교회에 손해를 끼친 적이 한 번도 없다. 교회의 이익을 위해 해왔다”며 “부끄럽지 않고, 미안하게 생각하지도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검찰은 범행을 부인하는 김 목사의 주장에 맞서 그가 모든 일에 관여했고, 이를 인지했으며, 의도했다고 확신했다.


검찰은 지난 재판 과정에서 “김 목사가 범행을 부인하며 이 모든 일이 자신을 모함하는 교개협의 음모라는 취지로 주장했다”면서 “재판의 대부분은 자신에 대해 불리한 진술들을 한 증인들과 관계도 없는 인신공격을 하면서 신빙성을 깎아내리는데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 사건이 진술에만 의존해 판단할 사건이 아니라며 공소사실을 입증할 객관적 증거에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먼저 여송빌딩 사건과 관련해서는 “두말 할 필요 없이 피고(김기동 목사)가 직접 서명한 서류가 존재한다”면서 “기억이 안난다거나, 아무생각 없이 서명했을 것이라 말하지만, 피고의 관여 없이 쓰여졌다고 보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여기에 기안서 뿐 아니라 각종 서류가 그 시기에 작성됐고, 매매이행까지 이뤄진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결정적으로 교회의 재산변경에 있어서는 사무처리회나 총회를 거쳤어야 하는데, 그러한 사실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검사측은 “성락교회가 피고인이 전권을 휘두르며 운영해 온 교회로, 언제든 회의를 열어 교인들의 동의를 얻을 수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며 의도적인 범행임을 확신했다.


목회비 69억원에 대한 부분 역시, 사례비로 지급됐다는 김 목사측의 주장에 맞서 지난 10년간 ‘목회비’라는 명분으로 지급된 증거가 분명하다면서 “피고인은 한국교회 중 오로지 성락교회만 목회비로 사례비가 지급됐다고 말하지만, 목회비가 공금이라는 것은 상식이며, 다른교회와 다르게 운영했다는 아무런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김기동 목사에 대한 재판부의 선고공판은 오는 7월 12일 오전 10시로 예정되어 있다.     <크리스찬 투데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914 "떡과 복음 들고 더 낮은 곳으로!" -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전 세계 55개 나라· 450여 명 기대봉사단 한자리에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8
1913 한반도 에큐메니칼포럼 "남북의 평화 노력 지지" kchristian 2019-07-17 32
1912 이단 김기동 목사, 징역 3년 선고 kchristian 2019-07-17 44
1911 日 무역보복 속 양국 관계 악화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하나" - 한·일 선교망 활용해 감정의 골 메우는 민간외교 앞장서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8
1910 교회 다투는 이유 "재정전횡 가장 많아" - 60개 교회대상, 다툼 일으킨 사람... 목사 69%, 장로 11% kchristian 2019-07-10 111
1909 "청소년 수 늘리지는 못해도 영성으로 바로 세우렵니다" - 다음세대 위해 '네 겹줄 사역' 펼치는 신대원 동기 목사 4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68
1908 폭행 당해도 참아야 하는 결혼 이주여성 - "한국 체류 위해선 이혼 시 폭행 사실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 커" ... 결혼 이주여성 10명 중 4명 가정폭력 경험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66
1907 예장합신총회, 국가인권위원회 규탄집회 - "북한인권의 침묵동조 규탄, 젠더 정책 당장 폐기할 것" 등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107
1906 사랑의 교회, KBS보도에 유감 - "KBS보도, 교회를 권력집단으로 매도하는 듯 보여" kchristian 2019-07-03 106
1905 문재인 대통령, 주요 교단장 초청 간담회 - "남북 관계, 정치 통합 위해 앞장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83
1904 남한과 북한 교회, 9일 방콕에서 만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284
1903 <신학대학 위기>"신학대가 비어간다" 정원 못 채우는 신학대 25%...만학도 뽑아 연명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35
1902 "국가조찬기도회의 근본정신 훼손하지 말라" 한교연, 국가조찬기도회 대통령 불참으로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228
1901 "교계 일부 막말 때문에 이단 공격 받아" - '극단적 발언'에 반증사역자·회심자들 속앓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42
1900 "이 평화 지켜내자" 미군과 한국 교회, 손 맞잡다 - 7일 우리민족교류협회 주최 한미동맹 평화포럼 창립 예배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240
1899 "이스라엘을 회복하신 하나님, 한반도 상황도 바꿔주소서" -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주강사로 평화 메시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235
1898 "찬송가 부르며 편안하게..." 이희호 여사 소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97
1897 사랑의교회 헌당예배 - "한국 사회 3대 문제 해결 위한 축복의 손"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236
1896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국가조찬기도회 주제 kchristian 2019-06-05 247
1895 "기본인 성경으로 돌아가 믿음을 바르게 회복" 제11회 장로교의 날 기념대회 kchristian 2019-06-05 219